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사과 없이 그들만의 열광뿐…김호중의 ‘마지막 콘서트’ 관람기

이정우 기자
이정우 기자
  • 입력 2024-05-24 08:19
  • 수정 2024-05-24 09:17
댓글 3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구속 기로에 놓인 가수 김호중의 공연을 몇 시간 앞둔 23일 오후 서울 올림픽공원 KSPO돔(구 체조경기장) 앞에 김 씨의 팬 등 관람객들이 예매표를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연합뉴스



23일 서울 올림픽체조경기장 KSPO돔에 모인 7500명 팬들에겐 가수 김호중은 구속 기로에 선 ‘뺑소니범’도 ‘음주운전 피의자’도 아닌 빛나는 ‘별’이었다. 그렇지만 무대 위 김호중은 빛날 수 없었다. 관객들의 열광적 환호에도 웃지 못했고, 주변의 질시를 이겨내고 자신을 만나러 온 팬들에게 고맙다거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 건네지 못했다. 그럼에도 팬들은 공연이 끝난 텅 빈 무대를 바라보며 한동안 “김호중!”을 연호했다. 사과도, 상식도 없이 그들만의 무조건적 열광만 남았다.

음주운전과 뺑소니 등 혐의로 24일 영장실질심사를 받는 김호중으로선 23일 공연이 자숙 전 ‘마지막 콘서트’가 될 가능성이 높은 상황. 세계 최고의 오케스트라 베를린·빈·뉴욕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단원들이 모인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 세계적 소프라노 아이다 가리풀리나가 무대에 섰지만, 공연의 주인공은 피의자 신분인 김호중이었다. 약 7500명의 관객들은 김호중의 손짓 하나에 열광했고, 더러는 울먹거렸다.

오후 4시에 시작된 현장판매 대기 줄은 공연 시작 시간인 오후 8시까지 이어졌다. 공연 30분 전에도 200여 명이 기다리는 진풍경을 연출했다. 주최 측은 현장판매 600석을 합해 이날 약 7500석이 찼다고 밝혔다. 김호중의 팬덤을 상징하는 ‘보라색’은 생각보다 눈에 띄지 않았다. 팬덤 내부에선 공연에 올 때 보라색 옷을 입지 말라는 ‘지령’이 전파된 것으로 전해졌다. 극도로 여성 관객 비율이 높아 공연 시작 전 남성 화장실 용변 칸을 여성 관객들이 점령하는 촌극도 벌어졌다.

김호중은 1부엔 등장하지 않았다. 공연 시작 1시간이 넘어도 김호중이 등장하지 않자 내부는 어수선해지기 시작했다. “호중님 안 나오시나. 오늘도 어려우시려나. 안 오면 사고다”란 조바심이 여기저기서 들렸다. 가리풀리나의 노래 중에 잡담하는 관객도 점점 많아졌다. 연주가 끝나기 전에 박수를 치는 건 예사였고, ‘넬라 판타지아’ 같은 익숙한 노래가 나오자 흥얼거리는 관객도 있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3일 오후 서울 송파구 올림픽공원 KSPO돔에 ‘월드 유니온 오케스트라 슈퍼 클래식 : 김호중 & 프리마돈나’를 찾은 관객들이 줄지어 서 있다. 뉴시스



2부 시작 후, 객석에서 탄성이 터졌다. 무대 위에 선 김호중을 발견한 것이다. 빨간색과 검정색이 반반 섞여 있는 남방을 입은 김호중은 오케스트라 뒤편 2층 무대에서 등장했다. 비장미 넘치는 표정으로 1분 가까이 객석을 말없이 응시하던 김호중은 이후 90도로 꾸벅 인사를 했다. 객석에서 함성이 터져 나왔다. 마이크를 집어삼킬 듯 가까이 당겨 노래한 김호중은 입을 앙다문 채 지긋이 입술만 깨물거나 오른쪽 45도 허공을 바라보며 팬들의 연민을 자극했다.

김호중이 이탈리아 칸초네 ‘후니쿨리 후니쿨라’를 부를 땐 클래식 공연으로선 이례적으로 ‘떼창’이 벌어졌다. 별명인 ‘트바로티’의 기원인 테너 루치아노 파바로티가 즐겨 불렀던 곡이다. 마지막인 여섯 번째 곡 푸치니 ‘투란도트’ 중 ‘공주는 잠 못 이루고’(‘네순 도르마’)는 이날의 하이라이트였다. 김호중은 마지막 클라이맥스 ‘빈체로’(승리하리라)를 외칠 때 꽉 쥔 오른 주먹을 치켜 올렸고, 관객들은 노래 중간임에도 이날 가장 큰 함성으로 화답했다. 관객들이 기립박수를 치는 가운데, 김호중은 손 인사를 건네며 마지막 무대를 마쳤다.

이날 총 30분 남짓한 시간 동안 무대에 섰던 김호중은 당초 예정된 가리풀리나와의 듀엣곡은 소화하지 않았다. 가리풀리나는 1부, 김호중은 2부로 사전에 명확히 동선을 구분한 듯한 인상도 줬다. 공연 관계자는 “김호중이 리허설에 참석하지 못해 듀엣곡을 하지 못하게 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월드유니온 오케스트라의 앙코르 곡마저 끝나고, 단원들이 모두 떠났지만, 대다수의 관객들은 발걸음을 쉬이 떼지 못했다. 혹여나 김호중이 한 번 더 모습을 드러내진 않을까 하는 기대 때문인 것 같았다. 텅 빈 무대를 향해 일부 팬들이 “김호중!” 세 글자를 한동안 연호했다.

이정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하루만 휴가 내면 ‘10일 연휴’…내년 공휴일 총 68일 내년 추석 연휴는 10월 3일 개천절부터 9일 한글날까지 7일간 이어지는 ‘황금연휴’가 된다.연휴 다음날인 10월 10일이 금요일이기에, 하루 휴가 등을 활용하면 3일부터 12일까지 열흘간 이어지는 ‘가을 방학’을 맞을 수도 있다.우주항공청은 이 같은 내용이 담긴 ‘2025년도 월력요항’을 20일 발표했다.월력요항은 관공서의 공휴일, 지방공휴일, 기념일, 24절기 등의 자료를 표기해 달력 제작의 기준이 되는 자료로서, 천문법에 따라 관보에 게재된다. 종래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매년 발표했으나 지난달 우주항공청 출범에 따라 천문법이 개정되면서 우주청 소관 사항이 됐다.월력요항에 따르면, 내년 달력에 빨간색으로 표기되는 공휴일은 일요일과 대체공휴일을 포함해 68일로 올해와 같다.52일의 일요일에 설날, 국경일 등 18일의 공휴일을 더하면 70일이 되는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이 5월 5일로 겹치고, 추석 연휴 첫날(10월5일)이 일요일이어서 68일이 된다.주 5일제 적용 대상자는 공휴일과 토요일을 더해 모두 119일을 쉴 수 있다.사흘 이상 연휴는 앞서 추석 연휴를 포함해 모두 6번이다. 설, 3·1절, 현충일, 광복절이 토·일요일 등과 이어져 사흘 연휴이며 어린이날과 부처님오신날, 대체공휴일 등이 포함된 5월 3~6일이 나흘 연휴다.우주청은 내년 광복 80주년을 맞아 2025년 월력요항에 대한민국국기법에 의해 지정된 국기 게양일을 새로 표기했다.여기에는 3·1절, 제헌절, 광복절 등 국경일과 현충일, 국군의 날 등이 포함된다.또 우주항공청 개청일인 5월 27일 ‘우주항공의 날’이 기념일로 지정되면 이를 추가해 내년 월력요항을 다시 관보에 게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내년도 월력요항과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관보(gwanbo.go.kr)나 우주항공청 홈페이지(kasa.go.kr), 한국천문연구원 천문우주지식정보 홈페이지(astro.kasi.re.kr)에서 확인할 수 있다.박세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