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단독] 삼성전자, 커지는 ‘노조 리스크’… ‘민노총 연대’ 움직임

김성훈 기자
김성훈 기자
  • 입력 2024-05-24 11:21
  • 수정 2024-05-24 11:57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24일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의 집회를 앞두고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서초사옥 앞에서 노조원들이 물과 간식 등을 나르고 있다. 문호남 기자



서초사옥 집회에 민노총 동참

전국삼성전자노동조합(전삼노)이 24일 오후 강행을 예고한 서초사옥 집회에 민주노총 조합원 200여 명이 동참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문화일보 취재에 따르면, 전삼노는 이날 오후 1시부터 서초사옥 앞에서 진행될 2차 쟁의회의에 앞서 관할인 서울 서초경찰서에 민주노총 금속노조 소속 조합원 200명을 ‘질서유지인’으로 기재해 신고·제출했다. 2000명 규모의 투쟁을 예고한 전삼노 측은 지난 20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민주노총의 후방지원을 받고 있음을 시인한 뒤 “싸움을 하려면, 힘센 조직과 함께해서 삼성의 자본이랑 싸워야 하지 않겠느냐”고 주장했다.

한국노총 산하인 전삼노가 민주노총으로 상급단체를 갈아타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현실화할 경우 전 세계적인 인공지능(AI) 반도체 패권 경쟁 속에서 정치적 파업 리스크까지 떠안을 수밖에 없다. 삼성 내부에서도 이를 두고 “반도체 위기 국면 돌파를 위해 반도체(DS) 부문장까지 교체하며 전사적으로 총력 대응을 하고 있는데, 노조는 거꾸로 가고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전삼노가 강경인 민주노총으로 상급단체 ‘갈아타기’를 시도, 성과연봉제를 뒤흔드는 등 향후 발생할 ‘정치 쟁의 리스크’에 대한 우려 목소리도 커지고 있다. 전삼노는 삼성전자 내 최대 노조로 3만 명에 달하는 조합원 중 다수가 DS 부문 소속이다. 이들은 지난해 DS 부문 직원들이 성과급을 받지 못한 것과 관련, 지급 기준 공개를 요구하고 있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