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이제교의 시론

정치인 한동훈, 낮은 곳 가야 가망 있다

  • 입력 2024-05-13 11:38
댓글 0 폰트
이제교 편집국 부국장

尹 정체성 무언지 고민할 시점
거짓의 세상서 정의 수호 역할
김 여사 수사 특혜 예우 없어야

거야 탄핵은 피할 수 없는 수순
韓은 총선 패배 숙고 시간 필요
밑바닥 국민 만나며 재기 모색


“거기 누구냐(Who’s there)?” 햄릿의 첫 대사는 이 짤막한 실존적 물음이다. 진실이 묻혀버린 덴마크 엘시노어 성에서 속내를 감추고 배회하는 모든 존재에게 던지는 화두다. 어쩔 수 없이 끌려가는 현실에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한 고독한 대면이다. 권력과 부의 주변에서 흔들리는 ‘정과 의’ ‘선과 악’ 사이에서 갈등·분노, 외면·묵인도 하지만 결단을 내려야 한다. 무엇을 해야 할지 열쇠가 숨겨져 있는 대목이기도 하다.

윤석열 대통령은 사법 시스템의 파수꾼이자 형벌 집행자였다. 그곳에서 그는 화려하게 빛났다. 검찰총장으로 있으면서 청와대 울산시장 선거 개입, 조국 법무부 장관 가족 비리 등 성역없는 수사를 벌였다. 문재인 정부의 탄압은 정치로 가는 시발점이 됐고 대중적 관심을 인화시켰다. 집값은 치솟고 안보는 불안하고, 사회 전체가 마음 줄 곳 없이 팍팍할 때 “사람이 아닌 국가에 충성한다”는 한마디는 국민 모두의 가슴을 때렸다. 위선 가득한 세계에 한 가닥 빛을 안겨 줬다. 그게 윤석열이 가진 정체성이다.

현 상황은 녹록지 않다. 부인 김건희 여사의 300만 원 디올백 수수에 대해 지난 9일 사과하고 국민에게 고개를 숙였다.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에 대해서는 ‘선 수사 후 특검’ 의사를 나타냈다. 수사 결과가 어떻게 나오더라도 더불어민주당과 조국혁신당이 써낸 답은 정해져 있다. 거야의 최종 표적은 탄핵이다. 각종 혐의로 재판 중인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시간은 넉넉하지 않다. 대통령을 끌어내려야 살길이 열린다. 조국 대표도 마찬가지다. 뒤집으면 윤 대통령 입장에선 정면돌파 외에 선택지가 없다는 말이다.

빌미를 주지 않기 위해서도 수사는 동등하게 이뤄져야 한다. 김 여사는 제1·2야당 대표 부인 김혜경과 정경심 여사처럼 포토라인에 서는 용단을 내려야 한다. 법리적으로 보면 청탁 대가성이 없어 법적 책임을 묻지 못한다. 채 상병 수사 외압 의혹의 본질 역시 사건 은폐·무마가 아니다. 과실치사 적용 혐의 대상을 입수명령을 내린 해병대 1사단장으로 국한할지, 명령을 따른 현장 지휘관까지 확대할지에 대한 판단의 문제다. 그 과정에서 용산의 의견 표명이 있었더라도 탄핵까지 갈 사안은 아니다.

냉정하게 보면 두 사건은 이미 정치적 대가를 치렀다. 야당 192석, 여당 108석의 총선 결과로 나타났다. 국민을 대표하는 영부인 자리에 김 여사가 다시 서려면 일정 기간을 필요로 할 것이다. 채 상병 유족들의 아픔은 영원히 치유되지 않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윤 대통령은 국민이 선출한 대통령이다. 대연정으로 권력의 반을 내주지 않을 거라면 꽁지 빠진 수탉이 아니라 사바나 초원의 수사자 같은 결기를 보여야 한다. 임기 단축 4년 중임 개헌은 또 다른 논쟁적 돌파구다. 책임질 부분은 책임을 지고 뚜벅뚜벅 가시밭을 걸으며 할 일을 해야 한다. 그것이 우리가 알고 있는 윤석열이다.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자신을 돌아봐야 한다. 누가 뭐래도 그는 제22대 총선의 패장이다. 패배 원인으로는 윤·한(윤석열·한동훈) 갈등으로 시작해 이철규 의원의 ‘선거 디테일’에 의존한 공천 작업 및 인재 등용의 무감동 패착, 이·조(이재명·조국) 심판론에 머문 선거 프레임의 비전 부재 등 여러 가지가 떠오른다. 민주당 인사인 66세 이상민과 69세 김영주 의원의 영입은 치명적 실수다. 이 대표가 버린 낡은 카드를 주워들고 웃었지만, 혁신과 변화의 에너지를 스스로 갉아먹고 말았다.

한 전 위원장은 낮은 곳에 임해야 한다. 그는 압구정동 현대고를 졸업하고 서울대 법대 재학 시절에 사법시험에 붙는 엘리트 인생을 걸었다. 부인과 장인 등이 변호사인 법조 명문 집안이다. 바닥부터 돌아다녀라. 쇼처럼 보일지라도 주소를 험지 지역구로 옮기고 시장통에 무료 법률사무소를 내는 것도 좋다. 거기서 1000원 때문에 싸우고 거짓말도 하지만, 작은 것을 나누고 도우며 살아가는 보통사람을 만날 수 있다. 그들은 민주주의 생태계 맨 아래의 실존체다. 이 대표는 그런 과정을 거쳤다. 7·8월쯤 열린다는 전당대회에 당 대표로 나설지 곁눈질할 때가 아니다. 국민은 섬겨야 하는 왕과 황태자가 아니라 함께 아픔과 기쁨을 공유할 친구, 동료 같은 지도자를 원한다. 상처가 아물고 새살이 돋으려면 시간이 필요하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이제교 편집국 부국장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앞치마 두루고 계란말이 한 대통령…기자들과 김치찌개 만찬 취임 3년 차를 맞아 소통 강화에 나선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대통령실 출입 기자들을 용산 대통령실 잔디마당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 했다. ‘대통령의 저녁 초대’라는 제목으로 열린 이날 만찬에서 대통령은 김치찌개를 직접 나눠줬다. 당선인 시절이던 2022년 3월 ‘취임 후 김치찌개를 끓여주겠다’고 기자들에게 했던 약속이 약 2년 2개월 만에 성사된 것이다.대통령실과 정치권 등에 따르면 이날 만찬 행사에는 출입 기자 200여 명과 대통령실 주요 참모진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과 참모진은 양복 재킷을 벗고 넥타이를 하지 않은 차림으로 앞치마를 했다. 또 윤 대통령은 직접 한우와 돼지갈비 등 고기를 숯불 석쇠에 구워 기자들에게 배식했다.저녁 메뉴로는 안동 한우와 완도 전복, 장흥 버섯, 무안 양파, 강원도 감자, 제주 오겹살, 이천·당진 쌀밥, 남도 배추김치, 여수 돌산 갓김치, 문경 오미자화채, 경남 망개떡, 성주 참외, 고창 수박, 양구 멜론 등 전국 각지에서 공수된 국산 먹거리들이 나왔다. 술은 아예 제공되지 않았다.가장 관심을 받은 음식은 김치찌개와 계란말이였다.윤 대통령은 대선 후보로 선출되기 전인 2021년 9월 한 예능프로그램에 출연해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손수 만드는 요리 솜씨를 보여줬다. 대선 기간 당시에 윤 대통령 후보 유세를 취재하던 기자들이 ‘당선되면 TV에 나온 김치찌개를 맛보는 기회를 갖고 싶다’고 하자, 윤 대통령이 "새로운 청사에 초청해 김치찌개를 대접하겠다"는 뜻을 밝힌 것으로 전해진다.이어 2022년 3월 당선인 시절 통의동 인수위원회 사무실 인근에서 참모들과 김치찌개로 오찬을 함께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집무실 앞 천막 기자실을 방문한 자리에서 ‘김치찌개 오찬’에 대한 질문을 받고 "청사를 마련해 가면 한번 저녁에 양을 많이 끓여서 같이 먹자"고 재차 답한 바 있다.윤 대통령은 이날 인사말에서 "취임하면서부터 후보 시절 예능 프로그램 ‘집사부일체’에 나온 김치찌개와 계란말이를 대접하겠다고 약속했는데 벌써 2년이 지나도록 못 했다"며 "오늘 김치찌개 양이 많아 직접 만들진 못했지만 제 레시피를 운영관에게 적어줘서 그대로 만들었고 직접 배식하겠다"고 말했다.윤 대통령은 숯불 석쇠에 직접 구운 고기와 솥에 끓여져 나온 김치찌개를 기자들에게 나눠줬다. 이어 계란말이도 손수 만들었다.이날 기자단 초청 만찬은 취임 3년 차에 들어 언론계를 포함한 각계와 소통을 넓히려는 의미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4·10 총선 참패 이후 소통 강화를 다짐했고, 이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와 첫 회담, 취임 2주년 대국민 기자회견 등을 했다.윤 대통령은 보름 전인 지난 9일 회견에서 "저부터 바뀌겠다"며 "앞으로 언론과 소통을 더 자주 하고 언론을 통해 국민께 설명하고 이해시켜 드리겠다"고 말한 바 있다. 윤 대통령은 이날 마무리발언에서도 "이렇게 분위기가 좋은데 미리 자주 할 것을, 미안하게 생각한다. 앞으로 자주하겠다"고 했다. 만찬이 끝날 무렵에는 각 테이블을 돌며 참석자 전원과 인사했다. 여러 기자들이 이날과 같은 자리를 자주 마련하는 등 언론과 직접 소통을 확대해 달라고 하자 윤 대통령은 "또 만들겠다"고 답했다.이날 만찬에는 정진석 비서실장, 성태윤 정책실장, 장호진 국가안보실장, 홍철호 정무수석, 이도운 홍보수석, 김주현 민정수석, 전광삼 시민사회수석, 박춘섭 경제수석, 장상윤 사회수석, 박상욱 과학기술수석 등 주요 참모진이 자리했다.곽선미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