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주철환의 음악동네

최근 10년간 벨소리 차트 1위곡… ‘힘든 시간 날 지켜준’ 그 노래

  • 입력 2024-05-13 09:0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주철환의 음악동네 - 폴킴 ‘모든 날 모든 순간’

1위는 임영웅, 2위는 나훈아. 누군가에겐 그러려니 혹은 그러거나 말거나지만 음악동네 파수꾼은 이런 기사도 놓칠 수 없다. 엘리베이터 벽면에서 제목을 읽은 순간부터 질문이 잇달아 떠올랐다. 이건 누가 조사한 걸까. 어떤 방법으로 문답이 이루어졌을까. 정확하게 질문내용이 뭐였을까. 나온 결과에 누가 공감하고 흐뭇해할까 아니면 화가 날까. 엘리베이터에 머문 시간은 불과 몇 초인데 지하철 탈 때까지 파장이 이어진 걸 보면 설문을 기획한 기관의 담당자는 ‘이달의 사원’으로 추천될지도 모를 일이다.

질의응답은 25∼59세로 한정했다. 60세 이상에겐 묻지도 않고 답변해도 채택이 안 된다. 이건 노인학대 아닌가. 그런데 질문내용이 교묘하게 면죄부를 준다. “부모님에게 효도 선물로 어떤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드리고 싶습니까” 질문을 경로석으로 옮겨보자. “자녀에게 효도 선물로 어떤 가수의 콘서트 티켓을 받고 싶습니까” 그런데 걱정이 앞선다. 조사 대상을 60세 이상으로 올리면 과연 그분들이 온라인 설문에 차분히 응할까.

하차 전 마지막 자문자답이다. 나온 결과에 과연 누가 흐뭇해할까. 선배를 제친 후배가 그것 때문에 더 행복할까. 그럴 것 같진 않다. 이 또한 지나갈 것이기 때문이다. 예전이나 지금이나 가수보다는 팬들이 열성이다. 더 기뻐하고 더 억울해한다. 엄밀하게 말하면 팬은 객(손님)일 뿐이다. 하지만 그들은 객관적이지 않고 객관적일 수 없다. 그들은 성자가 아니라 승자를 원하기 때문이다.

엘리베이터 리포트는 이제 그 정도로 넘기자. 5월엔 음악 관련 다른 발표도 나왔는데 이 결과도 주목할 만하다. 지난 10년(2014∼2023) 동안 벨소리 차트 상위 400곡 가운데 무려 17곡이 임영웅의 노래다. 그러나 1위에 오른 노래는 예상 밖이다. 설문조사 할 필요가 없으니 동문서답 묵묵부답을 염려 안 해도 된다. 명세서에 나온 그대로 즉문즉답의 목록이니 신뢰가 갈 수밖에 없다. 음악이 싫거나 귀찮거나 요금이 아까우면 그냥 따르릉 소리로 내버려 둘 텐데 굳이 노래를 선정하여(물론 자주 바꿀 수도 있지만) 소통의 매 순간을 기념(?)하는 그 마음이 애틋하지 않은가. 이제 1등 한 노래의 가사를 들어보자. ‘네가 없이 웃을 수 있을까 생각만 해도 눈물이 나 힘든 시간 날 지켜준 사람 이제는 내가 그댈 지킬 테니’ 위로와 다짐이 모두 들어있는 이 노래의 제목은 ‘모든 날 모든 순간’(원곡 폴킴·사진)이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전화를 걸면 들려오는 음악이 컬러링인데 그 소리는 상대방이 말 거는 이에게 주는 메시지다. 반면에 벨소리는 수신자가 스스로 골라서 저장한 것이다. 그 소리로 자신을 흔드는(깨우는) 것이다. “그 음악을 선택한 이유가 뭔가요” 문답 놀이의 끝은 우문현답이다. “모든 날 모든 순간 사랑받을 순 없죠. 그러나 모든 날 모든 순간 사랑을 줄 수는 있잖아요.”

작가·프로듀서·노래채집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김호중, 수사받던 중 1500만원 기부…뒤늦은 미담 ‘뺑소니’ 혐의로 구속 재판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33) 씨가 수사를 받던 중 노숙자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화제를 모으고 있다.21일 서울역 노숙자 임시보호시설 등에 따르면 김 씨는 지난 5월 시설에 1500만 원을 기부한 것으로 파악됐다. 당시 김 씨는 해당 시설에서 노숙자 250명에 식사를 제공하는 봉사를 할 계획이었으나 음주운전 사고로 봉사할 수 없게 되자 운영비를 기부한 것으로 보인다.시설 관계자는 “(김호중이) 수사를 받는 만큼 봉사활동과 관련해 연락도 할 수 없었는데 갑자기 소속사 측이 1500만 원을 보내왔다”며 “봉사를 하고 싶지만 그렇게 못해서 죄송하다”는 사과 메시지도 전해왔다고 밝혔다.한편 앞서 김 씨는 지난 5월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의 한 도로에서 음주 상태에서 차를 몰던 중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충돌하고 도주했다.김 씨는 특정범죄 가중 처벌 등에 관한 법률위반(위험운전치상·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범인도피교사 등의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지난 10일 열린 첫 재판에서 김 씨 측은 열람 복사 등이 지연된 점을 들어 공소 사실에 대한 입장을 밝히지 않고 다음 재판에서 입장을 낸다는 취지의 의견을 냈다. 함께 기소된 소속사 대표와 매니저 등은 공소 사실을 모두 인정했다.김 씨의 두 번째 재판은 다음 달 19일 오전 10시에 열린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