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강풍에 뜯겨나간 아파트 창문, 자다가 날아간 주민 3명 사망[영상]

박세영 기자
박세영 기자
  • 입력 2024-04-03 07:53
  • 수정 2024-04-03 08:16
댓글 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 SNS 캡처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 SNS 캡처



중국 남동부 지역에 강풍이 불어 아파트에서 잠을 자던 주민 3명이 밖으로 날아가 숨지는 일이 벌어졌다.

2일 상하이르바오의 영자매체 샤인 등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중국 장시성 난창 지역에 강한 바람과 함께 폭우가 쏟아지면서 4명이 숨지고 12명이 다쳤다.

이미지 크게보기중국SNS 캡처



강풍으로 아파트 창문이 통째로 뜯겨 나갈 정도였다. 난창의 한 아파트에서는 20층 세대의 방 침대에서 잠을 자던 할머니(64)와 손자(11)가 건물 밖으로 날아가 숨졌다.

각각 다른 방에서 자던 나머지 가족들은 새벽 3시경 돌연 요란한 소리에 놀라 깨 서로의 안부를 확인하다가 두 사람이 자던 방에 창문은 사라지고 빈 침대만 남은 것을 발견했다.

이 아파트 11층에 살던 또 다른 60대 여성도 집 밖으로 떨어져 숨졌다.

이날 틱톡과, 엑스, 웨이보에 공유된 영상을 보면 한 아파트에서는 베란다쪽 창문이 통째로 깨져 거실에 있던 아이 위로 떨어진다. 놀란 엄마는 황급히 아이를 안고 방으로 피한다.

이미지 크게보기중국 SNS 캡처



다른 영상을 보면 강풍에 건물 외부 구조물이 통째 날아가고 폭발이 발생하는 아찔한 장면도 담겼다.

이날 강풍은 새벽 시간대에 폭우와 함께 불어닥쳤다. 이날 일부 지역에서 초속 65m에 달하는 강풍이 몰아쳤으며 비바람에 뽑혀나간 가로수만도 1600그루가 넘는다.

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