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민주당이 5:4 승리했던 ‘낙동강 벨트’… 국민의힘에 지지율 20%P 이상 열세

김성훈 기자
김성훈 기자
  • 입력 2024-02-29 12:08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노무현·문재인 표심 강한 지역
친문 잇단 컷오프에 민심 동요


더불어민주당 ‘멸문(멸문재인) 공천’ 파동으로 ‘낙동강 벨트’가 직격탄을 맞게 될 것이란 전망이 당 안팎에서 나오고 있다. 민주당은 지난 총선에선 친문(친문재인) 진영의 성지로 불리는 이곳 9개 지역구 중 5곳에서 승리를 거뒀다. 그러나 이번 선거를 앞두고 문재인 정부 출신 인사들이 줄줄이 공천에서 배제되면서 출마가 확정된 후보들이 친문 표심 이반을 우려하며 전전긍긍하고 있다.

29일 정치권에 따르면, 민주당 내부에선 친문계 공천 배제 여파가 낙동강 벨트 수성(守城)에 직접적인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낙동강 벨트는 부산 북·강서구와 사상구·사하구, 경남 김해·양산시 등 낙동강을 끼고 있는 9개 선거구로 노무현·문재인 전 대통령의 퇴임 후 거주지가 있어 친문 표심이 우세한 지역으로 평가됐다. 하지만 친문 컷오프 사태가 이어지면서 기존 지지층이 동요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실제로 낙동강 벨트를 아우르는 부산·경남·울산 지역의 정당 지지율 격차도 10%포인트대에서 20%포인트대로 벌어졌다. 한국갤럽에 따르면, 민주당은 지난 2월 첫째 주 조사에선 국민의힘에 18%포인트 밀렸으나 설 연휴 이후 진행된 조사(2월 3주)부터 25%포인트로 격차가 커지며 2월 4주(이상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까지 두 정당의 지지율 격차는 20%포인트대를 유지하고 있다. 김형준 배재대 석좌교수는 이날 통화에서 “설 연휴 전후 임혁백 공관위원장의 ‘윤석열 정부 탄생 책임론’ 발언으로 문재인 정부 인사들이 공격받았다”며 “이후 공천 배제까지 가시화되면서 친문 지지층이 이탈한 것”이라고 해석했다. 민주당 후보로 확정된 현역 의원들도 민심 이반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한 의원은 통화에서 “낙동강 벨트는 험지로 분류되는 곳인데 공천 잡음이 계속된다면 선거가 더 힘들어질 것”이라고 토로했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홍준표 총리’ 제안…홍준표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 이준석 개혁신당 대표는 한덕수 국무총리 후임으로 홍준표 대구시장을 제안했다. 홍 시장은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고 평가했다.이 대표는 1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젊은 층에게 시원하다는 평가를 받는 홍준표 대구시장을 총리로 모시고 국정의 상당 부분을 나눠 맡는 것도 방법"이라고 밝혔다. 그는 "고구마 100개 먹은 듯한 정권에 그나마 젊은 층이 관심 가지려면 한덕수 총리의 후임 총리부터 화끈하게 위촉해야 한다"고 했다.이 대표는 "윤석열 정부의 가장 큰 문제는 적어도 국민 앞에 털털하고 솔직하고 과단성 있을 줄 알았던 대통령이 무슨 일이 생기면 하릴없이 숨어서 시간만 보내면서 뭉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총리 인선 잘 해내지 못하면 정권에 대한 기대치는 더 급속히 가라 앉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홍 시장은 이날 자신이 운영하는 소통 커뮤니티인 ‘청년의꿈’에서 한 지지자가 이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올리자 "그래도 이준석은 괜찮은 정치인"이라며 "당선을 축하드린다"고 적었다. 지난 9일에는 ‘이 대표가 혹시라도 당선된다면 힘을 합쳐야 하나’라는 지지자의 물음에 "당선된다면 다시 힘을 합쳐야겠지요"라고 답한 바 있다.조성진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