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우민이 13년만에 해냈다…세계수영 남자 자유형 400m 金메달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4-02-12 05:1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우민이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금메달을 차지한 뒤 시상대에서 경례를 하고 있다.AP뉴시스



한국 수영 경영의 중장거리 간판 김우민(23·강원도청)이 세계선수권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에 입맞춤했다.

김우민은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3분42초71의 기록으로 골인, 일라이자 위닝턴(호주·3분42초86)을 0.15초 차로 제치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한국 선수가 세계수영선수권대회에서 금메달을 딴 것은 지난 2011년 상하이 대회에서 남자 자유형 400m 금메달을 차지한 박태환 이후 13년 만이다.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 3관왕에 등극했던 김우민은 2023년 후쿠오카 대회에서 작성한 종전 개인 최고기록인 3분43초92를 약 7개월 만에 1초21 앞당겼으며, 박태환, 황선우(강원도청)에 이어 한국 경영 선수로는 역대 3번째로 세계선수권 메달을 따냈다. 박태환이 가진 한국기록인 3분41초53에는 1초18 뒤졌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우민이 12일 오전(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어스파이어돔에서 열린 2024 국제수영연맹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자유형 400m 결승에서 1위로 골인한 후 1등을 의미하는 검지를 펼쳐 세리머리를 하고 있다.AP뉴시스

김우민은 11일 오후 벌어진 자유형 400m 예선에서 3분45초14로 전체 3위에 올라 결승행 티켓을 획득했다. 예선 순위에 따라 3번 레인을 배정받은 김우민은 첫 50m를 두 번째로 빠른 25초32로 통과했고, 50∼100m에서 50m 구간기록 27초39를 기록하며 선두로 나섰다.

이후 200m 지점을 1분49초17로, 250m 지점을 2분17초50으로 통과하며 세계신기록 페이스를 유지했다. 300m 지점을 통과한 후 힘이 다소 떨어졌으나 선두는 놓치지 않았다.

김우민은 마지막 50m에서 위닝턴과 루카스 마르텐스(독일), 길례르미 코스타(브라질)의 추격을 받았지만, 격차를 크게 벌려놓은 덕에 가장 먼저 터치패드를 찍었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