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오피니언사설

내용·형식 아쉬웠던 尹 대담… ‘국민 관점 소통’ 강화해야

  • 입력 2024-02-08 11:10
댓글 7 폰트
신년 기자회견을 대신한 7일 윤석열 대통령의 KBS 신년 대담은 내용과 형식에서 많은 아쉬움만 남겼다. 국민의 관점이 아니라 윤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의 관점이 돋보였기 때문이다. 김건희 여사의 ‘명품 백’ 논란에 대해 “아쉽다”는 표현으로 넘어갔다. 소통 부족 지적을 받아오던 윤 대통령이 모처럼 마련한 행사여서 기대가 컸던 국민이야말로 ‘아쉽다’는 느낌을 지우기 힘들다. 제대로 된 질문과 진솔한 답변과는 거리가 멀었기 때문이다. 이제부터라도 국민 관점에서의 소통을 강화하기 바란다.

무엇보다 안타까운 문제는, 윤 대통령과 국민 사이에 인식 차이라는 벽이 생긴 것 같은 느낌이다. 윤 대통령은 친북 목사 최모 씨가 김 여사에게 명품 백을 선물하면서 몰래 촬영한 것에 대해 “정치 공작”이라고 규정했다. 그러면서 “매정하게 끊지 못한 것이 문제라면 문제고, 좀 아쉽지 않나”라고 했다. 김 여사가 “물리치기 어렵지 않았나 생각이 되고, 좀 아쉬운 점이 있다”고 덧붙였다. 불법과 부패에 추상이던 ‘검사 윤석열’‘대통령 윤석열’이 아니라, 아내 편을 들면서 대신 변명하는 남편이 됐다. 대통령 부인이 외부인에게 선물을 받는 장면이 국민 앞에 고스란히 드러났다. 김 여사가 직접 해명해야 한다는 여론이 높다는 사실을 고려하면, 국민 입장에서는 그야말로 많이 아쉽다.

명품 백의 행방이나 처리 문제에 대한 억측을 잠재울 만한 구체적 언급도 없었다. 윤 대통령은 제2부속실 설치 문제에 “예방하는 데 별 도움이 안 된다”고도 했다. 그럴 수도 있겠지만 국민 앞에 어깃장 놓는 것으로 비친다. 지난 4일 녹화한 것을 7일 방영하면서 더 느슨해졌다.

그나마 의미 있는 부분은, 여당 당무 및 공천 불개입 입장을 공식화한 것이다. 윤 대통령은 대통령실 참모 출신들에 대해 “특혜는 기대하지도 말고 공정하게 룰에 따라 뛰라”고 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도 이날 관훈토론회에서 윤 대통령과 공적·사적 관계가 깊지만, 대통령과 여당 책임자가 된 지금은 그런 관계가 끼어들 틈이 없다고 했다. 더 지켜봐야겠지만, 명품 백에 이어 공천이 두 사람 갈등의 2라운드가 될 것이라던 우려는 불식됐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