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네타냐후 “이스라엘군, 하마스 지도자 신와르 집 포위…잡는건 시간 문제”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12-07 06:02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이스라엘군이 하마스 지도자인 야히야 신와르 집을 포위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네타냐후 총리가 지난 11월 26일(현지시각) 가자지구를 방문해 이스라엘군이 발견한 하마스 지하 터널 중 한 곳을 둘러보면서 군인들을 격려하는 모습. AP 뉴시스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남부 지상전이 이어지는 가운데 베냐민 네타냐후 총리가 하마스 지도자인 야히야 신와르 체포에 대한 자신감을 나타냈다.

네타냐후 총리는 6일(현지 시간) 영상 메시지를 통해 "어제 나는 이스라엘군이 가자지구 어디든 갈 수 있다고 했다. 그리고 오늘 우리 군은 신와르의 자택을 포위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리가 그를 잡는 건 이제 시간 문제"라고 덧붙였다.

지난 2017년부터 하마스의 가자지구 지도자 역할을 해온 신와르는 지난 10월 7일 이스라엘 남부 기습공격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진 인물로 이스라엘군의 우선 제거 대상이다.

이스라엘군은 전날 가자지구 남부 최대 도시 칸 유니스를 포위한 채 본격적인 시가전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전쟁이 나기 전 20만 명 넘는 주민이 살았던 칸 유니스에는 전쟁 발발 후 가자지구 북부에서 수십만 명의 피란민이 왔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따라 국제사회는 칸 유니스에서 시가전이 벌어질 경우 엄청난 인명 피해를 우려하고 있다. 그러나 이곳에 신와르를 비롯한 하마스 지도부가 은신하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는 이스라엘군은 국제사회의 만류에도 대규모 공습을 감행하고 지상군을 투입했다.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지상전을 이끄는 남부군 사령관 야론 핀켈만 소장은 이날 전황 평가 후 "칸 유니스 전투에 큰 공을 들이고 있다. 우리 전선에 주어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계속 밀어붙이고 있다"고 밝혔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