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

13년간 자장면 봉사하던 40대…4명에 새 생명 선물하고 영면

조성진 기자
조성진 기자
  • 입력 2023-12-07 00:08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문미선 씨와 가족. 한국장기조직기증원 제공



남에게 베풀며 살아온 40대 여성이 장기 기증으로 4명의 생명을 살리고 세상을 떠났다.

한국장기조직기증원은 지난달 3일 순천향대 천안병원에서 문미선(43) 씨가 심장, 간장, 신장(좌, 우)을 기증하고 하늘의 천사가 돼 떠났다고 6일 밝혔다.

문 씨는 지난 10월 25일 운동 중 정신을 잃고 쓰러져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의료진의 적극적인 치료에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하고 뇌사상태가 됐다. 헬스트레이너로 일했던 문 씨는 평소에도 헬스, 등산 등 다양한 운동을 즐겼기에 갑작스러운 이별이 문 씨의 가족들에게 더 큰 슬픔이었다고 한다.

대구에서 1남 1녀 중 막내로 태어난 문 씨는 어릴 적 장애가 있는 아버지를 일찍 여의고 후천성 실명 장애가 있는 어머니 슬하에서 어려운 시절을 자라왔다. 그는 유년 시절부터 어려운 사람을 보면 먼저 다가가 친절을 베풀고 이웃을 돕는 일에 항상 적극적인 성격이었다.

장애인과 청소년 등 어려운 이웃에게 자장면을 제공하는 등 ‘사짜모’(사랑의 짜장면을 만드는 모임) 봉사팀에 13년 넘게 참여하기도 했다. 이 같이 남을 위해 헌신하는 삶을 살아온 문 씨는 4년 전 장기기증 희망등록을 통해 다른 누군가를 살리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남편 김도형 씨는 “14년간 나와 함께 해줘서 너무 행복했고, 고마웠어. 이제 먼저 하늘나라에서 편히 쉬면서 우리 가족 지켜봐 줘. 진심으로 당신만을 사랑했어”라며 작별 인사를 건넸다.

조성진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