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인천공항공사, 지역사회에 노인 보행 보조기 660대 전달

조해동 기자
조해동 기자
  • 입력 2023-12-04 15:2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4일 오전 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왼쪽에서 두 번째) 사장이 인천지역 보행불편 어르신 지원을 위한 노인 보행 보조기 660대를 전달한 후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제공


인천국제공항공사(사장 이학재)는 걸음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이동편의를 지원하기 위해 인천지역 노인복지관 및 노인단체에 노인 보행 보조기 660대를 전달한다고 4일 밝혔다.

이와 관련해 공사는 4일 인천국제공항공사 청사에서 ‘인천국제공항공사 노인 보행보조기 전달식’을 열고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에 보행 보조기 660대를 전달하였다.

이날 전달식에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 한국노인종합복지관협회 박노숙 회장,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 조상범 회장, 인천중구노인복지관 김세원 관장 및 관계자들이 참석하였다.

공사가 이날 전달한 보행 보조기는 인천지역 32개 노인복지관 및 노인복지단체를 통해 인천지역 저소득·보행불편 어르신께 전달될 예정이며, 추운 날씨와 어르신들의 건강 상태 등을 고려해 개별 가정으로 직접 배송될 예정이다.

노인 보행 보조기는 통상 ‘실버카’로도 불리며 보행이 어려운 어르신들의 이동을 도와주는 기능 외에도 의자처럼 이동시 잠깐 휴식하거나 간단한 물품을 싣는 용도로도 많이 사용된다.

공사는 지난 2017년부터 노인 보행 보조기 지원사업을 진행해왔으며, 올해까지 지원한 보행 보조기는 총 6,000여 대로 단일 기관의 지원 규모로는 전국 최대 규모이다.

공사는 이번 지원 사업이 보행이 불편한 어르신들의 일상생활 회복을 돕고 사회활동 참여의욕을 높임으로써 어르신들의 삶의 질 향상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이학재 사장은 "이번 보행 보조기 지원사업이 지역사회 어르신께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라며, 앞으로도 공사는 지역사회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사회공헌활동을 지속 확대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조해동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