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사귈 때 내가 쓴 3000만 원 내 놓으라”며 전 연인 협박한 여성, 벌금형

최지영 기자
최지영 기자
  • 입력 2023-12-02 10:2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서울남부지법 전경 서울남부지방법원. 연합뉴스.



서울남부지방법원, 2일 공갈미수 혐의 여성에게 벌금 300만 원
지난해 1월 남자친구에 이별 통보 뒤 교제 기간 쓴 돈, 현물 대가로 3000만 원 요구
"네 인생 얼마나 망가뜨릴지 기대하라" 문자도, 재판부 "피해자가 공포심 느낄 만한 내용"



헤어진 연인에게 교제 기간에 쓴 돈을 돌려받으려 협박 문자메시지를 보낸 여성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2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법 형사7단독 김정기 판사는 공갈미수 혐의로 기소된 A 씨에게 벌금 300만 원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보낸 문자메시지는) 객관적으로 피해자가 상당한 공포심을 느낄 만한 내용"이라며 "피고인이 금전 반환 청구권을 갖는지에 대해 다툼의 여지가 상당할 뿐만 아니라, 설령 그런 권리가 있다고 해도 이런 문자를 보낸 것은 사회 통념상 허용되는 정도나 범위를 넘어선다"고 판시했다.

법원에 따르면, A 씨는 자신과 사귀던 B 씨에게 지난해 1월 이별을 통보한 뒤 자신이 그동안 B 씨에게 제공한 돈과 물건의 대가로 3000만 원을 요구했다. A 씨는 B 씨가 자신의 요구를 거절하자 ‘네 부모님과 학교 교수들에게도 소장이 갈 것이다’, ‘요즘 인스타에 어느 학과 누구 소문나면 인생 어려워진다더라’ 등의 협박성 문자를 보냈다고 한다.

뿐만 아니라 A 씨는 B 씨가 자신을 강간한 적이 없는데도 데이트폭력과 강간 등 혐의로 고소할 것처럼 협박하며 ‘네 인생 내가 얼마나 망가뜨릴지 기대하라’는 문자도 전송한 것으로 알려졌다. B 씨가 실제로 돈을 보내지는 않아 A 씨의 공갈은 미수에 그쳤다.

A 씨는 법정에서 "결혼을 전제로 교제하며 많은 돈을 지출했다가 뒤늦게 속았다는 생각이 들어 헤어지며 돈을 돌려받으려 했을 뿐"이라며 "피해자가 공포심을 느꼈다고 볼 수 없고 위법성도 없었다"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애니메이션 ‘너의 이름은’ PD, 여고생 포르노 혐의 체포 일본 애니메이션 영화 ‘너의 이름은’에 참여한 프로듀서인 50대 남성이 미성년자의 나체 사진 등을 촬영하게 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너의 이름은’은 한국에서만 380만 명이 넘는 관람객을 동원한 인기 작품이어서 충격을 주고 있다.23일 TBS, 오사카신문 등 현지언론에 따르면 이토 코이치로(52)는 아동 성매수·아동 포르노 금지법 위반 혐의로 와카야마현경에 체포됐다. 이토는 ‘너의 이름은’을 만든 프로덕션 회사를 운영하고 있다.경찰에 따르면 이토는 3년 전 SNS로 알게 된 나가노현 거주 여고생이 18세 미만인 것을 알면서도 나체의 셀카 사진을 찍어 자신의 휴대전화로 보내게 한 혐의를 받는다. 마이니치 신문에 따르면 용의자 소유의 개인 컴퓨터에서는 다른 여성의 사진과 영상 등도 발견됐다. 그는 “다른 사람과도 교환했기 때문에 이번 건이 (컴퓨터 영상 중) 어떤 아이인지 생각나지 않는다”고 변명한 것으로 전해졌다.이토 코이치로는 일본의 영화 프로듀서로 신카이 마코토 감독이 제작한 ‘스즈메의 문단속’ ‘너의 이름은’ ‘날씨의 아이’ 등의 극장판 애니메이션 작업에 참여했다.일본 네티즌들은 “신카이 마코토 감독에게 영향이 갈 일은 없겠지만 이번 사건으로 TV 방영은 한동안 안 나올 것 같다” “‘너의 이름은’이 ‘너의 수갑은’이 돼버렸다”라며 비판했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