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문화

황정민이 전두환 연기하는 영화 ‘서울의 봄’,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 돌파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11-25 16:02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영화 ‘서울의 봄’ 속 한 장면.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 제공

‘비트’, ‘아수라’ 등으로 유명한 김성수 감독의 새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4일 만에 100만 관객을 돌파하며 순항 중이다.

배급사 플러스엠엔터테인먼트는 영화 ‘서울의 봄’이 개봉 4일째인 25일 누적 관객 수 100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올여름 흥행작인 류승완 감독의 ‘밀수’(누적 관객 514만명), 엄태화 감독의 ‘콘크리트 유토피아’(384만명)와 비슷한 속도로 100만 관객을 달성한 것.

지난 22일 개봉한 ‘서울의 봄’은 개봉일에만 20만3천여 명을 동원하며 흥행을 예고했다. 개봉 후 첫 금요일인 전날에도 27만4천여 명을 모아 사흘째 박스오피스 정상을 지켰다. 24일 오후 3시 기준 이 영화의 예매율은 57.0%, 예매 관객 수는 27만2천여명으로 현재 상영작 중 1위다.

이 영화는 1979년 발생한 12·12 군사반란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정권을 탈취하려는 신군부 세력 전두광 보안사령관과 그에 맞서 서울을 지키려는 이태신 수도경비사령관의 긴박한 9시간을 그렸다. 배우 황정민이 전두환 전 대통령을 모티브로 한 캐릭터 ‘전두광’을 맡는다.

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