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파워인터뷰

경제관료 출신 5선 의원… “수많은 사람과 대화하는 정치가 제일 힘들어”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1-15 09:20
댓글 0 폰트
■ 파워인터뷰 - 김 의장은…

김진표 국회의장은 재정경제부 세제실장과 차관 등을 지낸 경제 관료 출신으로 2004년 열린우리당 소속으로 출마해 수원에서 내리 다섯 번 당선됐다.

노무현 정부에서 경제부총리, 문재인 정부 출범 때는 인수위 격인 국정기획자문위 위원장을 지냈다.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이력을 쌓은 김 의장은 “제일 힘든 게 정치”라고 단언했다. 그는 “국정이나 부처 업무는 법률이 부여한 책임 안에서 ‘자기 의지’대로 진행할 수 있다”고 돌이켰다. 이와 달리 ‘혼자 하는 일’이 아닌 정치는 수많은 사람과의 대화를 통해 접점을 찾아 나가야 하기에 쉽지 않다는 게 김 의장의 생각이다.

하지만 김 의장은 정치가 어렵다고 해서 정치를 포기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국 정치의 가장 큰 문제가 뭔지 묻자 진영 논리에 바탕을 둔 ‘팬덤 정치’라는 답이 돌아왔다. 김 의장은 “많은 학자와 전문가들이 ‘정치만 제외하면 대한민국이 거의 선진국 문턱에 다다랐다’고 평가하고 있다”며 “시민 사회와 언론이 팬덤 정치와 거리를 두는 정치인을 발굴하고 찾아내는 노력을 함께 기울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 의장이 기대하는 ‘세상을 바꿀 정치인’은 “국가 발전을 고민하면서도 국민 뜻의 변화에 천착하는 사람”이다. 김 의장은 “미국 역시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불러일으킨 팬덤 현상 때문에 정치가 추락한다는 얘기를 많이 한다”며 “우리 정치권이 이런 세계적 현상을 냉정히 평가하면서 국민 신뢰를 받는 정치 본연의 역할에 충실해야 한다”고 거듭 조언했다.

△1947년생 경기 수원 △서울대 법대·위스콘신대 대학원 석사 △재정경제부 차관 △청와대 정책기획수석 △국무조정실장 △재정경제부 장관(부총리) △교육인적자원부 장관(부총리) △17∼21대 국회의원 △민주통합당 원내대표 △국정기획자문위원장 △21대 국회 후반기 의장

나윤석 기자 nagij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