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파워인터뷰

“尹대통령·상임위원장 만남때 ‘모두 보약 드셨다’ 덕담… 보람찼던 순간”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1-15 09:19
  • 수정 2023-11-15 09:32
댓글 0 폰트
■ 파워인터뷰 - 시정연설때 회동 후일담

지난달 31일 오후 국회 사랑재. 김진표 국회의장이 윤석열 대통령 및 여야 원내대표·상임위원장단과 2시간 넘게 오찬 간담회를 가진 뒤 마무리 발언을 위해 마이크를 잡았다. 김 의장은 허준의 ‘동의보감’에 나오는 경구인 ‘통즉불통(通卽不痛)’을 인용하며 이렇게 말했다. “정치권이 잘 소통하면 국민의 고통이 사라진다. 앞으로는 대통령의 시정연설 당일에 상임위원장단과 회동하는 방안을 정례화하면 좋겠다.”

찬성하면 박수로 화답해달라는 김 의장의 제안에 곳곳에서 손뼉 치는 소리가 터져 나왔다. 김 의장은 지난 7일 오후 국회의장실에서 진행한 문화일보와의 인터뷰에서 21대 국회를 이끌며 가장 보람찼던 순간으로 이날 대통령·상임위원장 만남을 지목했다. 김 의장은 “윤 대통령은 평소 ‘예스(yes)’ 소리만 듣다가 국민의 쓴소리를 경청했고, 야당 상임위원장들은 윤 대통령이 나라를 위해 노력하고 있음을 확인했다”며 “마무리 발언에서 윤 대통령과 상임위원장들을 향해 ‘여러분 모두 오늘 보약을 드셨다’는 덕담을 건넨 이유”라고 설명했다.

의회 내 대표적인 ‘협치주의자’로 꼽히는 김 의장이지만, 회동 추진 과정이 순탄하지는 않았다. 김 의장은 지난 5월 중순 윤 대통령 초청으로 청와대 상춘재에서 열린 국회의장단 만찬에서 이 아이디어를 처음 꺼냈다. 당시 윤 대통령은 “좋은 제안이다. 제가 직접 (국회로) 가겠다”고 답했으나 민주당 일각에서 “윤 대통령이 이재명 민주당 대표를 만나지 않는 상황에서 우리가 어떻게 응하느냐”라는 반발이 나왔다. 이에 김 의장은 윤 대통령과 국회의장단, 여야 대표, 5부 요인이 참석하는 사전환담으로 시작해 상임위원장 간담회·오찬으로 이어지는 계획안을 다시 제안해 10월 31일의 회동을 성사시켰다. 김 의장은 “이날 회동은 국민이 열망하는 대화와 타협의 정치가 시작되는 신호탄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렇다면 가장 아쉽게 생각하는 대목은 무엇일까. 김 의장은 민주당이 간호법 제정안과 양곡관리법 개정안 등의 쟁점 법안을 강행 처리하고 윤 대통령이 거부권(재의요구권)을 행사하는 것을 막지 못한 장면을 언급했다. 본보 인터뷰 후 지난 9일 민주당은 여당 반대에도 ‘노란봉투법’과 ‘방송3법’ 통과를 밀어붙였다. 김 의장은 “일부 양보해도 실천할 수 있는 대안을 만들어야 야당이 국민으로부터 존재를 인정받을 수 있다”며 “마지막 순간까지 중재하고 협상을 이끄는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나윤석 기자 nagija@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