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모임 정례화하는 박정희·노태우·YS·DJ 아들…정치적 움직임 확대?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0-01 07:40
댓글 8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모임 정례화하는 전직 대통령 아들> 김현철(왼쪽부터)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박지만 EG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지난달 25일 서울에서 가진 식사 모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제공



연휴 맞이 친환경 우산 제작
"정치적 활동 아냐" 선 그어



박정희·노태우·김영삼(YS)·김대중(DJ) 등 전직 대통령 아들들이 연휴를 맞아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이벤트를 벌였다. 올해 2월 이후 정례화된 이들 모임에 대해 일각에선 정치적 움직임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지만 EG 대표이사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아태평화센터 이사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친환경 우산 기념품을 만들어 주변에 나눴다. 박정희·노태우·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들은 지난 5월 모임에서 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고민하다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데 의기 투합했다고 한다. 폐비닐과 폐현수막 등을 활용해 만든 우산에는 ‘다함께’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이들은 함께 제작한 우산을 재단·센터의 기념품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전직 대통령들의 아들들은 올해 2월 첫 회동을 시작으로 종종 식사 자리를 가지며 사적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모임에서 서로의 근황을 공유하는 한편 현재 정치권에 대한 의견 교환도 하고 있다고 한다. 김현철 이사장은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국 음악세계 회장과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 등과도 물밑 소통을 이어가며 모임에 함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정치적 활동과 관련해서는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나윤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