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모임 정례화하는 박정희·노태우·YS·DJ 아들…정치적 움직임 확대?

나윤석 기자
나윤석 기자
  • 입력 2023-10-01 07:40
댓글 7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모임 정례화하는 전직 대통령 아들> 김현철(왼쪽부터)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평화센터 이사장, 박지만 EG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이사장이 지난달 25일 서울에서 가진 식사 모임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제공



연휴 맞이 친환경 우산 제작
"정치적 활동 아냐" 선 그어



박정희·노태우·김영삼(YS)·김대중(DJ) 등 전직 대통령 아들들이 연휴를 맞아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이벤트를 벌였다. 올해 2월 이후 정례화된 이들 모임에 대해 일각에선 정치적 움직임으로 이어지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1일 정치권에 따르면 박지만 EG 대표이사 회장, 노재헌 동아시아문화센터 원장, 김현철 김영삼대통령기념재단 이사장, 김홍업 김대중아태평화센터 이사장은 추석 명절을 앞두고 친환경 우산 기념품을 만들어 주변에 나눴다. 박정희·노태우·김영삼·김대중 전 대통령의 아들인 이들은 지난 5월 모임에서 사회에 보탬이 되는 활동을 고민하다 친환경 우산을 제작하는 데 의기 투합했다고 한다. 폐비닐과 폐현수막 등을 활용해 만든 우산에는 ‘다함께’라는 문구가 새겨졌다. 이들은 함께 제작한 우산을 재단·센터의 기념품으로 활용하기로 했다.

전직 대통령들의 아들들은 올해 2월 첫 회동을 시작으로 종종 식사 자리를 가지며 사적 인연을 이어가고 있다. 이들은 모임에서 서로의 근황을 공유하는 한편 현재 정치권에 대한 의견 교환도 하고 있다고 한다. 김현철 이사장은 "전두환 전 대통령 아들 전재국 음악세계 회장과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노건호 씨 등과도 물밑 소통을 이어가며 모임에 함께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다만 정치적 활동과 관련해서는 "아직 생각하고 있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나윤석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