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울버햄프턴 황희찬 시즌 4호골…소속팀은 리그컵 3R에서 탈락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9-27 09:1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왼쪽에서 두 번째)이 27일 오전(한국시간) 잉글랜드 입스위치의 포트먼 로드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컵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입스위치(2부리그)에서 전반 4분 선제골을 넣은 뒤 기뻐하고 있다.AP뉴시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울버햄프턴의 황희찬이 시즌 4호 골을 터뜨렸다. 그러나 소속팀은 2부 리그(챔피언십) 팀에 덜미를 잡히며 리그컵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울버햄프턴은 27일 오전(한국시간) 잉글랜드 입스위치의 포트먼 로드에서 열린 2023∼2024 리그컵 3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입스위치(2부리그)에 2-3으로 역전패했다.

이날 왼쪽 날개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황희찬은 전반 4분 사샤 칼라이지치의 침투패스를 받아 페널티지역 정면에서 강한 왼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황희찬의 시즌 4호골(정규리그 3골·리그컵 1골)이다. 기세를 올린 울버햄프턴은 전반 15분 오른쪽 구석에서 올라온 코너킥 상황에서 추가 골을 넣었다. 황희찬은 후반 24분 파비우 시우바와 교체될 때까지 69분간 그라운드를 활발히 누볐다.

입스위치는 전반 28분 역습 기회에서 오마리 지로허친슨의 오른발 슈팅으로 한 점을 만회하더니 10분 뒤에는 프레디 라다포가 페널티지역에서 오른발 슈팅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또 후반 13분에는 잭 테일러가 페널티 아크 뒤쪽에서 기습적인 오른발 중거리 슈팅을 날려 역전에 성공했다.

한편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풋몹은 황희찬에 평점 7.5점을 매겼다. 이날 두 번째 골을 넣은 토치 고메스와 더불어 팀 내에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