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JMS 2인자 여목사 “예수님만이 메시아…성도들 성범죄 피해 알고 있었다”

곽선미 기자
곽선미 기자
  • 입력 2023-09-27 05:07
댓글 1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JMS 정명석(왼쪽). 대전지검 제공



기독교복음선교회(JMS) 총재 정명석 씨의 여신도 성폭행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기소된 ‘2 인자’ 김지선(44·여) 씨가 26일 "(정명석 출소 이후인) 2018년 말부터 계속해서 성도들이 성범죄 피해를 봤다는 얘기들을 보고받아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김 씨는 이날 대전지법 형사12부(나상훈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준유사강간 혐의 사건 10차 공판에서 피고인 신문을 통해 "처음엔 한국인 여신도의 신체 핵심 부위를 터치했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다른 외국인 여성 신도들이 피해를 봤다는 이야기도 보고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성도들의 말이 거짓말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믿는다"고 했다. 다만, 그간 범행을 묵인한 이유에 대해서는 "(정명석) 본인한테 물어봤더니 아니라고 했고, 20년 동안 계속 메시아로 믿고 따랐던 저도 혼란스러웠다"며 범행에 가담하거나 방조한 사실이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해당 사건 피해자인 메이플(29)·에이미(30) 씨에 대한 정 씨의 범행에 대해서는 "(피해자들이) 워낙 거짓말을 많이 해서 감정적으로 좋지는 않지만, (피해를 봤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서 "그런 마음이 있었기 때문에 우리 단체가 사과하길 원했고, 그래서 나도 선교회에서 배척당했다"고 항변했다.

검사가 ‘지난번 정 씨를 메시아라고 생각하느냐고 물었을 때 증언을 거부하겠다고 했는데, 지금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자 "예수님만이 메시아라는 말로 대체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 씨의 ‘후계자’로 알려진 김 씨는 2018년 3∼4월께 홍콩 국적 여신도 메이플 씨에게 잠옷을 건네주며 ‘여기서 주님을 지키며 잠을 자라’고 지시, 정명석의 준유사강간 범행에 가담한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정 씨는 2018년 2월부터 2021년 9월까지 월명동 수련원 등에서 23차례에 걸쳐 메이플 씨를 성폭행하거나 추행하고 호주 국적 여신도 에이미 씨와 한국인 여신도를 성추행한 혐의(준강간 등)로 구속기소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속보] ‘대장동 의혹 증인’ 유동규, 의문의 교통사고…“트럭이 뒤에서 추돌”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 재판의 핵심 증인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이 5일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해 병원으로 후송됐다.6일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30분쯤 경기 의왕시 부곡동 봉담과천도시고속화도로 봉담 방향 도로에서 유 전 본부장이 탄 승용차가 5t 화물차와 부딪히는 사고가 났다. 당시 유 전 본부장의 차량은 대리 기사가 운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유 전 본부장은 뒷좌석에 탑승하고 있었으며, 그와 대리 기사 외 다른 동승자는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유 전 본부장은 두통과 허리 통증을 호소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정치평론가 유재일 씨도 이날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유동규 대표가 타고 있던 차량을 뒤에서 트럭이 추돌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그는 “차가 180도 회전 후 중앙분리대와 충돌했고 유 대표는 두통과 요통을 호소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유 대표가) 머리 CT 촬영 후 귀가 중”이라고 밝혔다.그러면서 “(유 대표가) 내일 라이브는 경과를 보고 진행하겠다고 한다”라며 “내일 오후에 상황을 다시 업데이트하겠다”고 덧붙였다. 유재일 씨는 “대장동이 왜 필요했으며, 어떻게 작동했는지가 설명돼야 한다”며 지난 2월부터 유 전 본부장과 대화를 나누는 영상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올려왔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