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친명계’ 3선 홍익표 의원, 민주당 새 원내대표로 선출

임대환 기자
임대환 기자
  • 입력 2023-09-26 16:11
  • 수정 2023-09-26 17:22
댓글 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연합뉴스



결선 투표서 남인순 의원 누르고 당선
“당 대표 중심으로 어려움 극복해 나갈 것” 선언


대표적인 ‘친명계’(친이재명계)인 3선의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신임 원내대표에 당선됐다.

홍 의원은 26일 국회에서 치러진 원내대표 선출을 위해 의원총회에서 사퇴한 박광온 전 원내대표의 뒤를 이어 새 원내 사령탑으로 선출됐다. 홍 의원은 이재명 대표의 체포동의안 통과로 어수선해 진 당을 다잡고 내년 총선을 치러야 하는 중책을 맡게 됐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1차 투표에서 김민석(3선·서울 영등포구을) 의원이 탈락한 가운데 남인순(3선·서울 송파구병) 의원과 결선 투표에 진출해 남 의원을 누르고 최다 득표에 성공했다.

개혁 성향의 정책통으로 꼽히는 홍 신임 원내대표는 당내 친명계로 분류된다. 홍 신임 원내대표는 이번 경선에 출마하면서 “당 대표를 중심으로 흔들림 없는 단결된 힘으로 오늘의 어려움을 극복해 나가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서울 출신의 홍 의원은 서울 관악고와 한양대 정치외교학과를 졸업하고 정치학 박사 학위까지 받았다. 이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에서 전문연구원으로 재직했으며, 통일부 장관 정책보좌관과 북한대학원대학교 겸임교수 등을 지냈다.

지난 19대 총선에서 서울 중·성동을 지역구에 민주통합당 후보로 출마해 김동성 새누리당 후보를 누르고 당선돼 국회에 입성했으며, 이후 선거구 획정으로 중·성동갑 지역에 공천을 받아 두 번의 총선에서 내리 당선돼 3선에 성공했다.

20대 국회에서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와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를 역임했다. 21대 국회에서는 민주연구원장과 정책위원회 의장,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위원장을 맡았다.

임대환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