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K-선박기술, 글로벌 조선 친환경 이끄는 핵심동력”

이근홍 기자
이근홍 기자
  • 입력 2023-06-09 11:4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기선 사장 ‘노르시핑’참석
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 밝혀


“HD현대가 만드는 선박과 기술이 대양(大洋)의 친환경 대전환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될 겁니다.”

정기선(사진 오른쪽) HD현대 사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막을 올린 조선해양박람회 ‘노르시핑 2023’에서 글로벌 조선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을 주도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르시핑은 독일 국제조선해양기자재박람회, 그리스 포시도니아와 더불어 세계 3대 조선해양박람회로 불린다.

9일 HD현대에 따르면 정 사장은 이번 박람회에 가삼현 HD한국조선해양 부회장, 안광헌 HD한국조선해양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동행해 글로벌 선사·선급과 조선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사장은 행사 기간 임기택(사진 왼쪽)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만나 “글로벌 조선 분야의 화두는 친환경, 디지털 대전환이라고 생각한다”며 ‘2050년 탈탄소 달성’ 로드맵, 조선해운 분야 대응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은 HD현대중공업, 영국 로이드선급(LR), 노르웨이 해운사 크누센과 ‘전 생애주기 탄소 배출량 산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세계 최초로 선박 건조·운항·폐선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그 결과를 담은 보고서도 발간한다.

HD한국조선해양은 아울러 LR과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2000㎥급 다목적 가스 운반선에 대한 기본설계 인증(AIP),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는 3세대 메탄올 저인화점 연료공급 시스템(LFSS)에 대한 AIP를 각각 획득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