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K-선박기술, 글로벌 조선 친환경 이끄는 핵심동력”

이근홍 기자
이근홍 기자
  • 입력 2023-06-09 11:46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기선 사장 ‘노르시핑’참석
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 밝혀


“HD현대가 만드는 선박과 기술이 대양(大洋)의 친환경 대전환을 이끄는 핵심 동력이 될 겁니다.”

정기선(사진 오른쪽) HD현대 사장은 지난 6일(현지시간) 노르웨이 오슬로에서 막을 올린 조선해양박람회 ‘노르시핑 2023’에서 글로벌 조선업계의 탄소 감축 전략을 주도하며 이같이 말했다. 노르시핑은 독일 국제조선해양기자재박람회, 그리스 포시도니아와 더불어 세계 3대 조선해양박람회로 불린다.

9일 HD현대에 따르면 정 사장은 이번 박람회에 가삼현 HD한국조선해양 부회장, 안광헌 HD한국조선해양 사장 등 최고경영진과 동행해 글로벌 선사·선급과 조선산업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정 사장은 행사 기간 임기택(사진 왼쪽) 국제해사기구(IMO) 사무총장을 만나 “글로벌 조선 분야의 화두는 친환경, 디지털 대전환이라고 생각한다”며 ‘2050년 탈탄소 달성’ 로드맵, 조선해운 분야 대응 방안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다.

HD현대의 조선 중간 지주사인 HD한국조선해양은 HD현대중공업, 영국 로이드선급(LR), 노르웨이 해운사 크누센과 ‘전 생애주기 탄소 배출량 산출에 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에 따라 세계 최초로 선박 건조·운항·폐선 등 전 과정에서 발생하는 탄소 배출량을 측정하고 그 결과를 담은 보고서도 발간한다.

HD한국조선해양은 아울러 LR과 라이베리아 기국으로부터 2만2000㎥급 다목적 가스 운반선에 대한 기본설계 인증(AIP), 미국선급협회(ABS)로부터는 3세대 메탄올 저인화점 연료공급 시스템(LFSS)에 대한 AIP를 각각 획득했다.

이근홍 기자 lkh@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