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감히 함께 옷 벗어?” 여자친구 전 남친 소주병으로 내리친 50대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6-09 10:21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정 내부에 설치된 법원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동부지법, 특수상해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우발적 범행"

자신의 여자친구가 전 남자친구와 함께 옷을 벗고 있는 모습을 보고 격분해 전 남자친구를 폭행한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신현일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남성 A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치료비 및 위자료 명목으로 피해자 B 씨에게 92만7530원을 지급할 것도 명령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8월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B 씨의 자택에서 자신의 여자친구인 C 씨가 B 씨와 함께 옷을 벗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해 B 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B 씨를 우산으로 찌르려 하거나 머리로 턱을 수회 들이받고, 그곳에 있던 소주병으로 B 씨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B 씨는 A 씨의 폭행으로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판사는 "이 사건 범행이 우발적으로 벌어졌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매우 중하지는 않다"면서도 "피해자에 대한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속보]서울대병원 교수들 ‘휴진 중단’ 결정…‘지속가능한 저항’으로 전환 서울대병원 교수들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투쟁 방식을 바꾸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17일부터 5일째 이어진 서울대병원 전면 휴진은 종료된다.서울의대학-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대병원, 분당서울대병원, 서울시보라매병원, 서울대병원강남센터 등 4곳 병원 전체 교수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21일 밝혔다.비대위에 따르면, 이번 투표에서 전체 응답자 948명 중 698명(73.6%)이 휴진을 중단하고 ‘지속 가능한 방식의 저항’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답했다. 휴진을 지속해야 한다는 의견은 192명(20.3%)에 그쳤다. 구체적인 활동 방식에 관한 질문에서는 ‘정책 수립 과정 감시와 비판, 대안 제시’가 응답자 75.4%의 동의를 얻었다. ‘범의료계와의 연대’는 55.4%의 동의를 얻었다. 비대위는 지난 6일 정부에 전공의 행정처분 취소 등을 요구하며 무기한 휴진을 결의했고, 지난 17일부터 응급·중증·희귀질환 등을 제외한 외래 진료와 정규 수술 및 시술을 중단했다. 이번 휴진에는 네 곳 병원 진료 교수 중 54.8%가 참여했다.비대위는 전면 휴진을 중단하기로 결정한 배경으로 환자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을 꼽았다.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위원들이 환자 피해에 대한 우려를 전했고, 환우회와 소비자단체 등이 휴진 결정을 철회해달라고 호소한 것도 영향을 끼쳤다.비대위는 “정부는 불통이지만 우리는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할 수 없다”며 “우리가 전면 휴진을 중단하는 이유는 당장 지금 발생할 수 있는 환자의 피해를 그대로 둘 수 없어서이며, 무능한 정부의 설익은 정책을 받아들여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비대위는 “앞으로 닥칠 의료계와 교육계의 혼란과 붕괴의 책임은 전적으로 정부에 있다”며 “우리는 저항을 계속할 것이고, 정부의 무책임한 결정으로 국민 건강권에 미치는 위협이 커진다면 다시 적극적인 행동을 결의하겠다”고 밝혔다.오남석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