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감히 함께 옷 벗어?” 여자친구 전 남친 소주병으로 내리친 50대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6-09 10:21
댓글 4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정 내부에 설치된 법원 상징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동부지법, 특수상해 혐의로 집행유예 선고…"우발적 범행"

자신의 여자친구가 전 남자친구와 함께 옷을 벗고 있는 모습을 보고 격분해 전 남자친구를 폭행한 50대 남성이 법원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동부지법 형사2단독 신현일 부장판사는 특수상해 혐의로 기소된 남성 A 씨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치료비 및 위자료 명목으로 피해자 B 씨에게 92만7530원을 지급할 것도 명령했다.

재판부에 따르면, A 씨는 지난해 8월 23일 오전 서울 송파구에 있는 B 씨의 자택에서 자신의 여자친구인 C 씨가 B 씨와 함께 옷을 벗고 있는 모습을 보고 분노해 B 씨를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는 B 씨를 우산으로 찌르려 하거나 머리로 턱을 수회 들이받고, 그곳에 있던 소주병으로 B 씨의 머리를 내리친 혐의로 재판을 받아왔다. B 씨는 A 씨의 폭행으로 전치 2주의 부상을 입은 것으로 전해졌다.

신 판사는 "이 사건 범행이 우발적으로 벌어졌고, 피해자의 상해 정도가 매우 중하지는 않다"면서도 "피해자에 대한 피해 회복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점 등을 참작했다"고 양형 이유를 밝혔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민주 ‘피의 숙청론’ 부상… 탄원 비서명 6명 등 ‘가결파 30여명’ 위축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7일 구속 위기에서 극적으로 생환하면서 당내 소속 의원 중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30여 명과 영장 기각 촉구 탄원서를 미제출한 6명 등 비명(비이재명)계 입지가 급격히 위축되는 모습이다. 당장 범명(범이재명)계 홍익표 신임 원내대표가 가결파에 대한 징계를 시사했고, 장외에선 이 대표 강성 지지층인 개혁의딸(개딸)을 중심으로 ‘비명 척결’ 움직임이 가속화하는 등 당 안팎에서 이른바 ‘피의 숙청론’이 급부상하고 있다.홍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취임 후 처음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를 주재하면서 ‘원팀’ 단일대오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의 구속 리스크가 일정 부분 해소된 만큼 당분간 총선 승리라는 공통의 목표 아래 계파를 초월한 통합 및 단합에 초점을 맞추겠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그러나 주류인 친명(친이재명)계를 중심으로 가결파에 대한 응징 요구가 분출하고 있고, 홍 원내대표 역시 이들의 주장에 일정 부분 동조하는 경향을 띠면서 향후 비명계에 책임을 물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실제로 홍 원내대표는 전날 치러진 보궐선거에 앞서 체포동의안에 찬성한 당내 의원에 대한 처분을 당 윤리심판원에 맡기겠다고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전날 신임 원내사령탑에 선출된 직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적 선택에 대한 민주성과 자율성은 보장돼야 하지만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하는 부분이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원외에서도 ‘수박(비명계 의원을 지칭하는 속어) 청산’ 움직임이 본격화하고 있다. 이 대표 팬덤 온라인 커뮤니티 ‘재명이네 마을’ 등에선 이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된 이후 “약해지지 말고 가결자는 척결하고 가자” “가결한 자! 민주배신자! 살려둬선 안 된다!” 등의 강경 목소리가 속출했다. 개딸 등의 주도로 민주당 국민응답센터에 등록된 ‘공개적으로 가결을 표명한 해당행위 5인 이상민, 김종민, 이원욱, 설훈, 조응천에 대한 징계를 청원한다’는 내용의 청원도 오전 10시 현재 5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어 지도부 답변 기준을 충족했다. 친명계 원외 모임인 더민주전국혁신회의도 입장문을 통해 “윤석열 검찰 독재와 야합해 민주당 파괴를 시도한 30여 명의 해당행위자를 징계 또는 출당하라”며 비명계를 압박하고 나섰다. 한편, 이 대표 강경 지지층 일부는 이날 오전 서울역 광장에서 진행된 진보성향 시민단체 촛불행동 주최 ‘윤석열 퇴진 촉구 추석 귀향 홍보활동’에도 참석, 대여 공세 수위를 끌어올렸다. 김성훈 기자 powerkimsh@munhwa.c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