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선관위 고위간부, 경력 채용공고 전 자녀에게 미리 정보 알려줘”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3-06-09 06:4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7일 오전 경기 과천시 중앙선거관리위원회를 방문한 이만희(오른쪽 두 번째) 국민의힘 행정안전위원회 간사를 비롯한 의원들이 김필곤(왼쪽 가운데) 선관위 상임위원 등에게 고위직 자녀 특혜 채용 의혹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윤성호 기자



선관위 특별감사위 감사결과…2주 이상 먼저 준비했을 가능성


자녀 특혜 채용 의혹을 받고 있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고위 간부가 경력 채용 공모 전 자녀에게 채용 정보를 미리 알려준 것으로 드러났다.

9일 전봉민 국민의힘 의원실이 확보한 선관위 특별감사위원회의 감사결과 보고서에 따르면, 신우용 제주선관위 상임위원은 2021년 9월 초 가족 모임을 통해 자녀 A 씨에게 서울시선관위 경력 채용 가능성을 알려준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시선관위는 2021년 9월 29일 경력경쟁채용 시험을 공고했는데, 여권에서는 A 씨가 다른 지원자들보다 2주 이상 먼저 채용 사실을 인지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A 씨가 자기소개서 작성과 면접 준비를 미리 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판단하고 있다. 당시 경력 채용에는 28명이 지원했고, 20명이 서류를 통과해 15명이 합격한 것으로 나타났다.

선관위 특별감사위는 "경력 채용 인지 경위에 대한 감사 질의에서 신 상임위원과 A 씨의 답변이 달랐다"고 밝혔다. 전 의원은 "A 씨가 자기소개서에는 ‘공정하고 정의로운 나라를 만들기 위해서는 민주주의를 위해 일해야겠다는 생각을 가지게 됐다’고 했지만, 실상 채용부터 전혀 공정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A 씨는 신 상임위원이 서울시선관위 재직 시 함께 근무했던 ‘아빠 동료’에게 면접을 받았고, 면접 점수 공동 2등으로 최종 합격했다. 아울러 채용 전 A 씨에 대한 적격성 조사도 부적절하게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적격성 조사는 경력 채용 전 대상자의 이전 근무지에서의 평판을 조회하는 조사다.

서울시선관위는 인사계장이 적격성 조사를 해야 하지만, 채용 당시 총무과장이 조사를 대리했다. 특별감사위는 이에 대해 "공무원 인사 운영기준 규정을 위반한 행위여서 행정조치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