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추경호 “이달 말쯤 성장률 하향조정”

서종민 기자 외 1명
서종민 기자 외 1명
  • 입력 2023-06-08 11:53
  • 수정 2023-06-08 12:13
댓글 0 폰트
하반기도 침체 지속 우려 커져
尹 “반도체 국가 총력전” 강조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8일 올해 한국경제성장률 전망치에 대해 “6월 말이나 7월 초 소폭 하향 조정해 발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 하반기 경제를 ‘상저하고(上低下高)’로 전망했던 입장에서 다소 물러난 것으로, 하반기에도 경기침체가 지속될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열린 관훈클럽 초청토론회에서 “정부는 올해 성장률 전망을 1.6%로 제시했지만 6월 말이나 7월 초에 새로운 성장률 전망치를 제시하면서 그동안 여러 상황 변화나 각종 데이터, 연구기관의 견해를 종합해 수정 전망을 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추 부총리가 올해 경제전망치 하향 조정을 시사하는 발언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따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한국은행, 한국개발연구원(KDI)이 잇따라 성장률 전망치를 1.4∼1.5%로 내린 데 이어 정부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을 발표하면서 성장률 전망치를 하향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윤석열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반도체 국가전략회의’ 주제로 주재한 제17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반도체 경쟁은 산업 전쟁이고, 국가 총력전”이라며 국가 기간산업으로서 반도체의 경쟁력 제고를 위한 민관 협력을 강조했다. 윤 대통령은 “반도체 전쟁에서 우리가 승리하려면 민간의 혁신과 정부의 선도적 전략이 동시에 필요하다”고 말했다.

서종민·전세원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0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을 진행하며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대사는 29일(현지 시간) 양측 정상이 10월 중국에서 만나 중요한 전략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장 대사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국제적 영역에서 양국 간 전략적 관계뿐만 아니라 양국 협력의 모든 현안과 핵심 이슈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정해졌지만, 아직 발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10월 중국 방문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중국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다음 달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발표 1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외교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푸틴 대통령이 북·중·러 3국 연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열어 양측 간 확고한 동맹 관계를 드러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김규태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