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

전기사용 10% 줄이면 작년보다 한달 1000원 덜 낸다

박수진 기자
박수진 기자
  • 입력 2023-06-07 11:50
댓글 0 폰트
■ 한전, 에너지캐시백 접수 시작

1㎾h당 최대 100원 돌려받아
내달부터 적용… 8월까지 확대
4인가족 기준 30% 절감때는
작년 전기요금의 절반으로 뚝


photo이미지 크게보기

7월부터 전기사용 절감률에 따라 1㎾h당 최대 100원까지 돌려받을 수 있는 ‘주택용 에너지캐시백’제도가 7일부터 온라인 신청을 받는다. 전기요금이 인상됐지만, 최근 2년 평균사용량보다 10%만 적게 써도 에너지캐시백을 활용하면 1만5080원을 아껴 전년보다 오히려 한달 기준 1000원을 덜 낼 수 있다.

한국전력공사는 7월분 전기사용 절감량부터 에너지캐시백을 대폭 증액 지급한다고 밝혔다. 지난해부터 시행 중인 주택용 에너지캐시백은 과거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전기사용 감소량이 3% 이상이고, 동일 검침일·동일지역(한전 15개 지역본부 기준) 참여자 평균 절감률 이상 달성할 경우, 절감률 30%를 한도로 1㎾h당 30원의 기본캐시백을 지급한다. 특히 올 7월 절감량부터는 기본캐시백과 함께 과거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5% 이상 절감할 경우 절감률 30%를 한도로 절감률에 따라 1㎾h당 30~70원의 차등캐시백을 추가 지급한다. 5~10%면 30원, 10~20%면 50원, 20~30%면 70원을 더 준다.

참여를 희망하는 고객은 6월 수령하는 전기요금 청구서에 포함된 QR코드를 스캔하거나 포털사이트상 ‘한전 에너지캐시백’을 검색해서 신청하면 된다. 모바일 앱 ‘한전:ON’에 들어가거나 한전 고객센터(123)에 전화해 가입경로(URL)를 문자로 받아 신청할 수도 있다. 7월 중 가까운 한전 사업소를 방문해 신청하는 방법도 있다. 지금까지는 현금·기부·전기요금차감 중 고객이 선택한 방식으로 반기 단위로 지급했지만, 7월부터는 다음 달 전기요금에서 차감하는 방식으로 변경된다. 제도 확대 초기 신청 집중을 우려해 7월분에 한해 이날부터 미리 접수하고 8월 31일까지 신청한 고객도 소급 적용한다.

캐시백 확대에 따라 직전 2개년 동월 평균 대비 사용량을 10% 이상 줄일 경우 지난해보다 낮은 수준의 전기요금을 부담할 것으로 보인다. 예컨대, 지난해 여름(7~8월) 4인 가구의 2개월 평균 전기사용량은 427㎾h로 월 6만6690원의 전기요금을 부담했다. 올여름에도 같은 양의 전기를 사용하면 지난해 3분기 이후 요금 인상에 따라 4인 가구 요금은 8만530원에 달한다. 지난해 대비 1만3840원을 추가 부담해야 한다. 하지만 주택용 에너지캐시백에 가입하고 사용량을 10% 줄일 경우 캐시백 3900원, 전기사용량 절감에 따른 요금감소액 1만1180원을 포함해 1만5080원의 요금 절감이 가능하다. 최종요금은 6만5450원으로 전년 대비 약 1000원을 덜 낸다. 절감률을 30%까지 올리면 캐시백 1만4660원과 요금감소액 3만4100원을 합한 4만8760원을 아끼게 되면서 전기요금은 지난해 대비 약 52% 감소한 3만1770원까지 줄어든다.

박수진 기자 sujininva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푸틴-시진핑 10월 만난다”…‘반미 연대’ 강화 전망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오는 10월 중국을 방문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정상 회담을 진행하며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전망된다. 1일 러시아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장한후이 주러 중국대사는 29일(현지 시간) 양측 정상이 10월 중국에서 만나 중요한 전략적 이슈에 대해 논의할 것이라고 통신에 밝혔다.장 대사는 "정상회담에서 양국 정상이 국제적 영역에서 양국 간 전략적 관계뿐만 아니라 양국 협력의 모든 현안과 핵심 이슈를 협의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와 관련해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중 일정이 정해졌지만, 아직 발표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앞서 지난 20일 푸틴 대통령은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왕이 중국 공산당 중앙정치국 위원 겸 외교부장과 만나 10월 중국 방문 가능성을 시사했다. 두 정상 간 회담은 지난 3월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 이후 약 7개월 만에 성사되는 것이다. 당시 시 주석은 푸틴 대통령에게 중국에 방문해 달라고 요청했고, 푸틴 대통령은 다음 달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구상 발표 10주년을 맞아 베이징에서 열리는 일대일로 정상 포럼에 참석하기로 했다.우크라이나 전쟁 장기화와 외교적으로 고립 상태에 놓인 푸틴 대통령이 북·중·러 3국 연대 강화로 돌파구를 찾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푸틴 대통령은 지난 13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과 정상 회담을 열어 양측 간 확고한 동맹 관계를 드러낸 바 있다. 푸틴 대통령은 시 주석과 다시 만난 자리에서 ‘반미 연대’를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김규태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