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먹고 살기 힘들어서”...‘1봉지=7만원’ 과자 상인 사과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6-07 08:30
  • 수정 2023-06-08 10:33
댓글 12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KBS 1TV ‘1박2일’ 방송화면



옛날 과자 한봉지(1.5kg)를 7만 원에 판매해 ‘바가지’ 논란을 일으킨 상인이 “코로나19로 인해 먹고 살기 힘들어 과자 단가를 높게 책정했다”며 사과했다.

이 상인은 6일 영양군청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 ‘영양 산나물 축제에서 과자 팔던 상인’이라고 자신을 밝히며 “변명하지 않겠습니다. 코로나19로 인해 먹고 살기 힘들어서 제가 생각이 짧았습니다. 과자 단가를 높이 책정해서 모든 상인 여러분과 ‘1박2일’ 여러분께 죄송합니다”라고 사과문을 올렸다.

이어 “이런 일은 처음 겪어서 어떻게 써야 할 지 모르겠습니다”라면서 “제 진심이 전달되었으면 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라고 재차 고개 숙였다.

지난 4일 방송된 KBS 2TV 예능 ‘1박2일’에서는 출연진인 가수 김종민, 배우 연정훈, 유선호 등이 경북 영양군 재래시장 내 옛날 과자 판매점을 방문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은 구매한 무게 약 1.5kg의 과자 한 봉지 가격은 6만 8749원이었고, 판매점 사장은 반올림해 “7만 원”이라며 말했다. 출연진은 결국 가격을 흥정해 3봉지를 14만 원에 구매했다. 이후 몇몇 네티즌은 “바가지 가격이다” “한우 불고기 가격보다 더 비싸다”며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이에 지난 5일 “‘1박2일’ 멤버들에게 (과자를) 판매한 상인은 ‘제18회 영양산나물축제’(5월 11∼14일) 기간 ‘옛날 과자류’ 판매를 위해 이동해 온 외부 상인으로, 영양전통시장 상인들과는 전혀 무관함을 알려드린다. 영양은 모두가 친인척일 정도로 작고 소박한 곳이라 이런 곳에서 터무니없는 가격으로 판매한다면 금방 소문이 나 영업이 거의 불가능하다”고 해명했던 영양군청은 이번 논란이 오로지 외부 상인의 잘못이라는 태도를 지적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6일 “이번 일을 마치 외부 상인만의 문제인 것처럼 언급한 것에 대해서도 부적절했음을 인정하며 거듭 사과의 말씀드린다”면서 “본 사안은 영양군이 축제를 개최하며 이동상인에 대한 적절한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아 발생한 문제다. 축제장을 방문하는 관광객들이 믿고 이용할 수 있도록 이동상인을 철저하게 관리하는 것 또한 영양군의 당연한 책무일 것”이라고 인정했다.

이어 “이같은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국민 눈높이에 맞는 상거래 질서 확립 대책을 마련하겠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이동상인 뿐만 아니라 전통시장과 식당 등 업소 전반에 대해 재점검을 실시해 국민들이 믿고 찾을 수 있는 영양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속보]최태원 이혼 2심 재판부, 판결문 수정…‘1.3조 분할’은 유지 최태원(63) SK그룹 회장이 노소영(63) 아트센터 나비 관장에게 이혼에 따른 재산 분할로 1조3000억 원이 넘는 금액을 지급하라고 판단한 항소심 재판부가 17일 판결문을 일부 수정한 것으로 파악됐다.최 회장 측이 기자회견을 통해 ‘치명적 오류’라고 지적한 최 회장의 주식 상승 기여분을 축소한 것이다. 다만 판결 결과까지 바꾸지는 않았다.17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고법 가사2부(김시철 김옥곤 이동현 부장판사)는 이날 판결 경정 결정을 내리고 양측에 판결경정 결정 정본을 송달한 것으로 나타났다.재판부는 애초 판결문에서 1994년 11월 최 회장 취득 당시 대한텔레콤(SK C&C의 전신) 가치를 주당 8원, 최종현 선대회장 별세 직전인 1998년 5월에는 주당 100원, SK C&C가 상장한 2009년 11월에는 주당 3만5650원으로 각각 계산했다.이에 따라 1994∼1998년 선대회장 별세까지와 별세 이후 2009년까지 가치 증가분을 비교해 최 선대회장과 최 회장의 회사 가치 상승 기여를 각각 12.5배와 355배로 판단했다.하지만 재판부는 이날 최 회장 측의 주장처럼 1998년 주식 가액이 주당 100원이 아닌 1000원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판결문을 수정했다.이에 따라 최 회장의 기여분은 355배에서 35.6배로 수정했다. 대신 최 선대회장의 기여분은 125배로 늘어나게 됐다.다만 항소심 재판부는 오류가 고쳐졌다고 해서 판결 결과까지 달라지지 않는다고 판단해 주문까지 수정하지는 않았다.최 회장 측은 이런 전제의 오류로 노 관장에게 분할해야 할 재산을 1조3천808억원으로 인정한 항소심의 결과가 잘못됐다며 대법원에서 다투겠다고 밝혔다.노 관장 측 대리인도 “해당 부분은 SK C&C 주식 가치의 막대한 상승의 논거 중 일부일 뿐 주식 가치가 막대한 상승을 이룩한 사실은 부정할 수 없고 결론에도 지장이 없다”고 주장했다.박준우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