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하성, 큰 부상 피했다…“단순타박 진단, 예상보다 결과 좋아”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5-26 11:28
  • 수정 2023-05-26 11:5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의 김하성이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서 2회 초 자신이 때린 타구에 무릎을 맞아 스태프의 부축을 받으며 그라운드를 떠나고 있다.AP뉴시스



자신이 때린 파울 타구에 무릎을 맞은 김하성(27·샌디에이고 파드리스)이 큰 부상을 피했다.

김하성은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워싱턴 D.C. 내셔널스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워싱턴 내셔널스와의 원정경기에 7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해 2회 2사 주자 없는 첫 타석에서 워싱턴 선발 제이크 어빈의 2구째를 공략했지만 타구가 왼쪽 무릎을 맞았다. 김하성은 곧바로 쓰러졌고, 결국 스태프의 부축을 받고 그라운드를 떠났다.

김하성은 이후 엑스레이를 찍었다. 결과는 단순 타박. 김하성은 메이저리그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정말 아팠다. 내일 몸 상태를 지켜봐야 한다. 다행히 단순 타박이라는 진단이 나왔다”고 설명했다.

메이저리닷컴은 “김하성이 내일 뉴욕 양키스와의 경기에 출전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부상자 명단(IL)에 오르지는 않을 것”이라고 전했다. 또 메이저리그닷컴은 “김하성이 처음 타구에 맞을 때는 샌디에이고에 큰일이 벌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그러나 단순 타박 진단을 받으면서 재난을 피했다”고 덧붙였다.

김하성은 “지금은 걷기가 어려울 정도로 통증이 남았다. 사실 처음 타구에 맞았을 때 최악의 상황이 벌어졌다고 생각했다. 다행히 좋은 결과를 얻었다. 예상했던 것보다 더 좋은 결과”라고 안도했다. 김하성은 올 시즌 47경기에 출전해 타율 0.237(152타수 36안타), 5홈런, 16타점을 유지 중이다. 김하성은 전날 시즌 5홈런을 때려내는 등 최근 경기에서 살아난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정세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