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시우·안병훈, 찰스 슈와브 챌린지 1R서 공동 7위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5-26 10:1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시우. AP뉴시스



김시우와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더해 3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안병훈 역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작성, 김시우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시우와 안병훈은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김시우는 10∼12번 홀에서 3연속 버디, 안병훈은 11∼14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챙기며 상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2주 전에 끝난 AT&T 바이런 넬슨 공동 2위, 안병훈은 이달 초 발레로 텍사스 오픈 공동 6위 이후 톱10을 노리고 있다.

해리 홀(잉글랜드)은 버디만 8개를 적어내며 8언더파 62타로 단독 선두에 등록됐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5언더파 65타로 단독 2위다. 톰 호기(미국) 등 4명이 4언더파 66타로 공동 3위를 형성하고 있다. 김시우와 안병훈이 포함된 공동 7위엔 15명이 몰렸다. 이경훈은 2언더파 68타로 공동 22위, 임성재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82위다.

지난 22일 막을 내린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서 홀인원과 공동 15위로 눈길을 끌었던 클럽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은 초청 선수로 출전했으나 11오버파 81타로 최하위인 120위에 자리했다. 블록은 버디 2개를 쳤지만 보기 7개와 더블보기 3개로 무너졌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국과수 조사 결과 음주대사체 검출…김호중 측 “공연은 예정대로” 뺑소니 혐의로 입건된 가수 김호중(33)과 그의 소속사를 압수수색한 경찰이 결국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물인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지 못했다. 아울러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조사 결과 그의 소변에서 음주대사체가 검출됐다는 소견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억울하다”는 입장을 반복하면서 18일 창원 콘서트를 강행할 의지를 밝혔다.16일 오후 6시 35분부터 약 3시간 동안 김호중의 자택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사옥 등을 압수수색한 경찰은 사고 차량 블랙박스 메모리카드를 찾는 데 집중했지만 확보하지 못했다. 앞서 김호중 측은 문화일보에 “매니저가 직접 제거해 파손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본지 16일 단독보도) 음주 여부를 밝히는 직접 증거로 활용하기는 어려워졌지만, 소속사가 핵심 증거를 의도적으로 훼손했기 때문에 이런 정황이 음주를 은폐하려는 간접적인 정황이 될 수 있다.또한 경찰은 17일 오후 국과수로부터 김호중의 소변 감정 결과를 전달받았다. 언론 보도에 따르면 국과수는 ‘김 씨가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에 비춰볼 때 음주판단 기준 이상으로 음주대사체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낸 것으로 전해졌다.하지만 김호중 측은 “음주는 사실이 아니며 억울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또한 18, 19일 창원에서 열리는 공연을 비롯해, 다음 주중 서울, 다음 주말 김천 공연 역시 예정대로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경찰은 사고 당일 유흥주점엔 소속사 관계자 뿐 아니라 래퍼 출신 유명 연예인 A 씨도 동석했던 것으로 파악해 그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또한 해당 유흥주점의 폐쇄회로(CC)TV 영상도 분석 중이다.안진용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