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김시우·안병훈, 찰스 슈와브 챌린지 1R서 공동 7위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3-05-26 10:1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김시우. AP뉴시스



김시우와 안병훈이 미국프로골프(PGA)투어 찰스 슈와브 챌린지(총상금 870만 달러) 1라운드에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김시우는 26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포트워스의 콜로니얼 컨트리클럽(파70)에서 열린 1라운드에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더해 3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안병훈 역시 버디 5개와 보기 2개를 작성, 김시우 등과 함께 공동 7위에 이름을 올렸다.

김시우와 안병훈은 10번 홀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김시우는 10∼12번 홀에서 3연속 버디, 안병훈은 11∼14번 홀에서 4연속 버디를 챙기며 상위권 진입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김시우는 2주 전에 끝난 AT&T 바이런 넬슨 공동 2위, 안병훈은 이달 초 발레로 텍사스 오픈 공동 6위 이후 톱10을 노리고 있다.

해리 홀(잉글랜드)은 버디만 8개를 적어내며 8언더파 62타로 단독 선두에 등록됐다. 해리스 잉글리시(미국)가 5언더파 65타로 단독 2위다. 톰 호기(미국) 등 4명이 4언더파 66타로 공동 3위를 형성하고 있다. 김시우와 안병훈이 포함된 공동 7위엔 15명이 몰렸다. 이경훈은 2언더파 68타로 공동 22위, 임성재는 2오버파 72타로 공동 82위다.

지난 22일 막을 내린 메이저대회 PGA챔피언십에서 홀인원과 공동 15위로 눈길을 끌었던 클럽 프로 마이클 블록(미국)은 초청 선수로 출전했으나 11오버파 81타로 최하위인 120위에 자리했다. 블록은 버디 2개를 쳤지만 보기 7개와 더블보기 3개로 무너졌다.

허종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