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광팔이=김광현, 오지배=오지환… “제법 잘 어울리죠”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5-04 11:52
  • 수정 2023-05-04 12:0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야구 전·현직선수 ‘별명 열전’

최정, 공에 잘맞아 ‘마그넷 정’
손아섭, ‘므찐 오빠’로 불려

김태균, 우스운 모습 ‘김꽈당’
박용택, 불방망이에 ‘용암택’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국내 프로야구에서 스타급 선수들은 팬들이 붙여준 기발한 별명을 하나둘씩 갖고 있다. 보통 이름에서 딴 별명이 많지만, 경기력과 인상적인 장면에서 따온 경우도 종종 있다.

지난 2020년 한화에서 은퇴하고 야구해설위원으로 활동 중인 김태균은 KBO리그 역사상 가장 많은 별명을 가진 선수였다. 경기 중 우스꽝스러운 모습을 보여줘 김만세, 김거북, 김꽈당 등이 붙었다. 김출루, 김캐치 등 좋은 장면에서 비롯한 별명도 부지기수다. 이런 이유에서 별명 자체가 ‘김별명’으로 굳어졌다. LG 출신 야구해설위원인 박용택도 ‘택시리즈’를 가지고 있다. 방망이가 활화산처럼 터질 때는 ‘용암택’, 부진하면 ‘찬물택’이라고 불렸다. 서울 메트로 광고를 찍은 이후부터 한동안 ‘메트로박’으로도 통했다.

LG 유격수 오지환의 별명은 ‘오지배’. 나쁜 의미에서건, 좋은 뜻에서건 ‘경기를 지배한다’고 해서 붙여졌다. 그러나 지난해부턴 승부의 흐름을 좌우하는 결정적인 홈런이나 좋은 수비를 선보여 현재는 후자에 가깝다. SSG 에이스 김광현의 별명은 이름에서 딴 ‘광팔이’. 데뷔 시절 선배들이 지어준 별명이다. 그런데 김광현은 ‘광팔이’라는 별명이 무척 마음에 드는 눈치다. 과거 자신의 모자 안에 이 별명을 붙여 놓았고, 자신의 SNS 계정 아이디에도 광팔이(@kwang__82)를 변형해 사용 중이다. NC 외야수 손아섭은 ‘므찐(멋있는) 오빠’가 별명이다. 과거 자신의 미니홈피에 썼던 ‘오빠 므찌나’라는 인사가 별명이 됐다. NC 구단은 손아섭을 모델로 ‘오빠 므찌나 안 므찌나(OPPA, MUZZINA, AN MUZZINA)’를 영문으로 새긴 구단 상품을 내놓아 큰 인기를 끌었다.

키움 외야수 이정후는 프로 데뷔 전부터 ‘바람의 손자’로 불렸다. 아버지가 ‘바람의 아들’로 이름을 날렸던 이종범 현 LG코치였기 때문. 이정후는 KBO리그를 대표하는 타자가 됐고, 이종범 코치는 이제 ‘이정후 아빠’라는 별칭이 붙었다. SSG 홈런타자 최정은 몸에 맞는 볼이 유독 많아 ‘마그넷 정’으로 불린다. 곱상한 외모 때문에 생겨난 별명도 많다. 한화 내야수 정은원이 대표적. 그는 ‘대전 아이돌’로 불린다. 이 분야 원조는 두산 정수빈이다. 해맑은 고교생을 연상케 하는 외모로 여성팬들을 몰고 다닌 덕에 ‘잠실 아이돌’로 칭송받았다. 박진만 삼성 감독은 ‘진만’이라는 이름 덕분에 현역 시절 ‘찐만두’로 불렸고, LG 포수 박동원은 ‘참치’로 통한다. 이름과 같은 브랜드에서 만드는 참치캔이 유명해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