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그립습니다

아들 대기업 다니는 것 자랑하신 아버지… 오늘도 혼자 계시네요

  • 입력 2023-04-26 09:08
  • 수정 2023-04-26 09:2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그립습니다 - 임운식(1960∼2013)

아버지가 췌장암 말기 선고를 받는 순간, 그 자리에서 다리가 풀려 한참이나 일어나질 못했다. 영화나 드라마에서 보던 그 광경을 내가 따라 하는 것이 돼버렸다. 그렇게 서울의 한 대형병원 암 병동에서 아버지의 병원 생활은 시작됐고, 병동 안의 여러 환우와 가족들과도 제법 친해졌다.

동병상련이랄까. 그곳은 전국의 말기 암 환자들이 모두 모여 있는 곳이었다. 죽음을 앞둔 사람들이라 툭하면 통곡 소리가 빗발쳤고, 우리는 서로를 위로해주곤 했다. 수술이 잘돼서 퇴원한 환우들도 계셨는데, 두어 달 만에 전이가 돼 결국 사망했다는 소식도 곧잘 들을 수 있었다. 세상 모든 슬픔이 집결된 장소이다.

내 나이 33살 되던 해였던 것 같다. 다니던 회사에서는 일꾼 격인 대리 직급 정도 됐었는데, 아버지는 병원에서 간호사들을 비롯해 같은 병동 사람들에게 “우리 아들 유명 대기업 본사에 다녀요” 하며 늘 자랑하셨다고 한다. 나는 그런 아버지의 모습을 보면 참 행복했다. ‘내가 우리 아버지의 자랑이 될 수도 있구나’하는 생각이 들며. 그래서 생각을 해봤다. 살아갈 날이 얼마 남지 않은 아버지께 내가 무엇을 해드릴 수 있을지. 그러다 아버지가 당시 토론 프로그램을 즐겨보시던 모습이 떠올랐다. 그래서 나는 망설임 없이 시사토론 대표논객으로 지원했다. 이력서가 통과되고 며칠 뒤 여의도로 가서 담당 PD와 면접도 봤다. 나는 당시 여당 편에 섰고, 상대는 사법시험 준비생이었는데 야당 편에서 서로 논쟁을 했다.

나는 아버지한테만 사전에 얘기했다. “아빠, 나 오늘 생방송 시사토론에 나오니까 이따가 TV 꼭 켜봐!” 방송은 무사히 끝났고, 다음 날 ‘TV 잘 봤다’며 곳곳에서 연락이 왔다. 분명 아버지한테만 말씀드렸는데, 아버지가 지인분들께 모두 연락을 한 것이었다. 실없는 웃음이 나왔지만, 아버지가 좋아하시니 나도 그저 좋았다.

그렇게 1년여 시간이 흘렀고, 보험 적용이 안 되는 병원비 때문에 나는 퇴직금까지 모두 당겨쓰고 신용카드는 연체가 누적돼 수천만 원의 빚더미에 앉게 됐다. 뭐 상관없었다. 살아있는 내가 열심히 벌어서 감당하면 될 일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의사 선생님은 이제 보름 정도 남았으니 준비를 하라고 하셨다. 나는 아버지를 모실 납골당을 여기저기 알아보고 장례식장도 둘러봤다. 눈물이 바다가 된다는 말을 나는 그때 처음으로 실감했다. 살아있는 아버지 묻을 곳을 천하의 몹쓸 자식인 내가 알아보고 있는 것이었다.

마지막 일주일. 나는 아버지의 투병 시간을 함께한 이야기를 글로 써서 어느 의학 매거진에 보냈다. 이후 편집장이 소정의 원고료까지 보내주며 1면에 내 글을 실어 주었다.

나는 매거진을 사 들고 아버지한테 갔다. 중환자실에서 인공호흡기에 의지한 채, 이제 눈도 못 뜨시는 아버지께 말이다. 마지막 자랑거리를 가지고 왔는데, 아버지가 좋아하시는 모습을 마지막으로 한 번만 더 보고 싶었는데, 아버지는 그렇게 며칠 동안 인공호흡기에 의지하다가 끝내 돌아가셨다. 머리맡에 매거진이 놓인 채, 그렇게 평온하게 가셨다. 우리 가족은 병실 바닥에 엎드려 소리 내어 울었고, 봄날의 햇살은 창틈으로 들어와 아버지를 은은하게 비추었다.

그 후 8년이란 시간이 흘렀고, 그간 많은 일이 일어났다. 아버지가 안 계신 세상에 덩그러니 남은 우리 가족은 어느덧 일상을 찾았고 각자의 위치에서 또 오늘을 살아가고 있다. 며칠 전, 오랜만에 납골당을 찾아 아버지가 좋아하시던 술 한잔을 올려 드리고 왔다. 문득 드는 생각은, 이제 나까지 옆에 없으면 찾아오는 사람 하나 없는 우리 아버지 외로워서 어쩌나 싶은 거였다.

“아버지, 10년이 지난 오늘도 한이 서릴 만큼 당신이 많이 보고 싶습니다. 발걸음마다 묻어나는 초록들이, 올봄에는 아버지가 사시는 세상에도 가득하길 어디에서나 기도할게요. 못난 아들은 이렇게 또 아버지를 혼자 두고 갑니다. 편히 쉬세요, 아버지.”

임기헌

‘그립습니다·자랑합니다·미안합니다’ 사연 이렇게 보내주세요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이메일 : phs2000@munhwa.com 
△ 카카오톡 : 채팅창에서 ‘돋보기’ 클릭 후 ‘문화일보’를 검색. 이후 ‘채팅하기’를 눌러 사연 전송 
△ QR코드 : 독자면 QR코드를 찍으면 문화일보 카카오톡 창으로 자동 연결 
△ 전화 : 02-3701-5261
▨ 사연 채택 시 사은품 드립니다.
채택된 사연에 대해서는 소정(원고지 1장당 5000원 상당)의 사은품(스타벅스 기프티콘)을 휴대전화로 전송해 드립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올해 청약시장은 ‘뉴타운 전성시대’…분양 불패 이어가고, 인근 집값도 끌어올려
올해 청약시장은 ‘뉴타운 전성시대’…분양 불패 이어가고, 인근 집값도 끌어올려 올해 수도권 청약시장은 그야말로 ‘뉴타운 전성시대’다. 뉴타운 지역에 공급되는 단지들이 줄줄이 높은 경쟁률을 기록하고, 기존 분양 단지들도 애초 분양가보다 ‘억대’ 웃돈이 붙어 거래되고 있다.28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지난 6월 서울 서대문구 가재울뉴타운의 마지막 단지로 분양했던 ‘DMC 가재울 아이파크’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89.85대 1에 달했다. 7월 서울 관악구 신림뉴타운의 첫 분양 단지로 선보인 ‘서울대벤처타운역 푸르지오’는 1순위 평균 31.11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이어 8월 서울 동대문구 이문·휘경뉴타운에 공급된 ‘래미안 라그란데’는 1순위 평균 경쟁률 79.11대 1을 찍었다. 같은 달 경기 광명시 광명뉴타운에서 분양한 ‘광명 센트럴 아이파크’도 1순위 평균 18.94대 1로 두 자릿수 경쟁률을 기록했다.업계 관계자는 "뉴타운 아파트의 가격 상승에 대한 ‘학습효과’로 청약 열기가 뜨거웠다"고 분석했다. 뉴타운은 일반 재개발 사업보다 규모가 크고 체계적으로 개발이 이뤄지므로, 주거 환경 개선 효과가 커서 인기도 많다는 것.또 뉴타운은 대형 건설사가 시공에 참여하는 경우가 많아, 대규모 ‘브랜드 타운’을 형성해 입주 후에도 가격 상승 여력이 높다는 게 장점으로 꼽힌다. 서울 마포구 아현뉴타운에 자리한 ‘마포 래미안 푸르지오(2014년 9월 입주)’가 대표적이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자료를 보면 이 단지의 전용면적 84㎡는 올해 8월 18억5000만 원에 거래됐다. 분양가는 6억∼7억 원대였다. 동작구 흑석뉴타운 ‘흑석리버파크자이(올해 2월 입주)’의 같은 면적은 분양가가 9억∼10억 원 수준이었는데, 7월 15억9500만 원에 거래됐다.뉴타운 사업으로 새 아파트가 들어서면 주변 집값도 함께 끌어올린다. 부동산R114 자료를 보면 서울 성북구에서 가장 집값이 비싼 곳은 길음동이다. 길음뉴타운이 있는 곳이다. 이 지역의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는 3508만 원으로 성북구 평균 2776만 원보다 대비 약 26.4%나 높다. 최근 개발이 한창 진행 중인 광명뉴타운이 있는 경기 광명시 광명동의 8월 3.3㎡당 평균 매매가는 2267만 원으로 3년 전 1806만 원에 견줘 25.5% 올랐다. 같은 기간 광명시 전체 매매가 상승률 16.5%를 크게 웃돌았다.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뉴타운 사업으로 일대가 신흥 주거단지로 탈바꿈하면서 지역의 집값이 크게 뛰는 경우를 많이 봤기 때문에, 뉴타운에 분양하는 신규 단지를 선점하려는 움직임은 계속될 것"이라고 내다봤다.이런 가운데 대우건설 컨소시엄(대우건설·롯데건설·현대엔지니어링)은 10월 중 경기 광명시 광명1동 일대 ‘광명2R구역 주택재개발 정비사업’을 통해 ‘트리우스 광명’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26개 동, 전용면적 36∼102㎡ 총 3344가구 규모로 지어진다. 이 중 730가구를 일반분양으로 공급한다. 지하철 7호선 광명사거리역과 지하철 1호선 개봉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DL이앤씨는 하반기 중 서울 강동구 천호동 천호뉴타운 내 천호3구역 재건축을 통해 ‘e편한세상 강동 프레스티지원’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25층, 8개 동, 전용면적 44∼115㎡ 총 535가구 규모다. 전용면적 44∼84㎡ 263가구가 일반분양 물량이다. 지하철 5호선과 8호선 환승역인 천호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김성훈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