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38=광땡 74=길흉공존 77=행운 두배… 등번호엔 사연이 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4-26 11:34
  • 수정 2023-04-26 11: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전·현직 프로야구 감독들의 다양한 ‘등번호 철학’

김인식, 화투서 합이 9 되는 ‘81’
김용희, 팔팔한 기운 담은 ‘88’

홍원기, 코치때 단 후 줄곧 ‘78’
염경엽, 승승장구 함께 한 ‘85’
서튼, 1970년생 의미하는 ‘70’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프로야구는 프로스포츠 중 유일하게 감독도 유니폼을 착용한다. 축구, 농구, 배구 등과 달리 투수 교체 등의 이유로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가야 하기 때문. 그래서 감독에게도 등번호가 주어지는데, 여기에 얽힌 사연이 선수들 못지않게 깊고 다양하다.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 감독들은 특정 등번호를 고집했다. SK(현 SSG)와 한화 등을 이끈 ‘야신’ 김성근 전 감독은 38번을 사용했다. 38번은 화투에서 ‘광땡’을 뜻하는 번호. 김 전 감독은 길한 숫자에 팬들이 기억하기도 쉬워서 38번을 선택했다. 김인식 전 야구대표팀 감독도 화투의 숫자를 택했다. 화투에선 숫자의 합이 ‘9’가 돼야 좋은 수. 김 전 감독은 OB(현 두산)와 한화 등에서 81번을 등에 새겼다. 김경문 전 NC 감독은 74번을 고수했다. 행운의 7과 불길한 4를 섞은 것. 인생과 야구에는 길과 흉이 공존한다는 자신의 인생 철학을 담은 것이다. 김용희 전 SK 감독은 “팔팔하다”는 어감 때문에 88번을, 김시진 전 롯데 감독은 “선수들과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는 이유에서 79를 달았다.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를 소화 중인 현역 감독들의 등번호에도 저마다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올해 두산의 지휘봉을 잡은 이승엽 감독의 등번호는 77번. ‘국민타자’로 불린 이 감독은 현역 시절 사용한 36번이 자신의 이름이나 다름없었다. 그러나 36번 대신 77번을 선택한 것은 행운의 ‘7’을 두 개 붙여 “두 배의 행운을 받고 싶다”는 의미였다. 올해 삼성 사령탑으로 오른 박진만 감독은 70번을 쓴다. 70번은 박 감독의 프로 첫 스승이자 롤모델이었던 ‘원조 국민 유격수’ 김재박 전 현대 감독이 사용했던 번호다.

처음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면서 썼던 번호가 그대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홍원기 키움 감독은 처음 코치가 된 2009년부터 줄곧 78번을 쓰고 있다. 이후 번호를 바꿀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홍 감독은 “코치로 처음 부임했을 때 가졌던 그 마음가짐을 잃지 말자는 다짐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원형 SSG 감독의 70번, 김종국 KIA 감독의 74번, 강인권 NC 감독의 82번도 같은 경우. 김원형 감독은 “사실 134를 쓰고 싶었다. 선수와 코치 시절 사용한 등번호(48·16·70번)를 더했더니 134가 나오더라. 134는 내가 현역 시절 올린 승수이기도 했다. 그러나 세 자릿수 등 번호는 1군에서 잘 사용하지 않아 70번을 쓰는 중”이라고 말했다.

등번호를 바꿔 승승장구한 사례도 있다. 염경엽 LG 감독은 지도자 변신 후 75번을 달았는데, LG 코치 시절엔 팀 성적이 별로였다. 이후 2012년 넥센(현 키움) 사령탑으로 이동하면서 85번을 선택했고, 이후 팀을 4년 연속 가을 야구 무대에 올려놓아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염 감독에게 85번은 행운의 숫자. 핸드폰 등 모든 소지품엔 85번이 크게 새겨져 있다. 이강철 KT 감독은 2019년 첫 사령탑 취임 후 71번을 선택했다. 공교롭게도 그해 KT가 71승(2무 71패)을 챙겨 구단 사상 첫 5할 승률에 성공했다. 이후부터 이 감독에게 71번은 부적과 같은 번호가 됐고, 이 감독은 2021년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외국인 사령탑의 등번호도 눈길을 끈다. 프로야구 코치진은 70번대 이후의 번호를 가져가는 게 일반적. 하지만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이례적으로 3번을 쓴다. 수베로 감독은 현역 시절 13번을 달고 유격수로 활약했다. 수베로 감독은 지도자로 전업 후 13번을 달고자 했지만, 고국인 베네수엘라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선 주전 유격수들이 13번을 사용해 앞자리 숫자를 뗀 3번을 선택해 사용하고 있다. 1970년생인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자신의 생년을 의미하는 70번을 쓰고 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리더십위기’ 이재명, “독재정권 · 악마화” 6.10 기념일에 尹 맹공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0일 36주년 6·10 민주항쟁을 맞아 “독재정권의 통치는 언제나 권력의 반대편을 악마화하는 것에서 시작됐음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말했다.이 대표는 6·10 민주항쟁 당시의 전두환 정권과 현정권을 모두 ‘독재정권’이라고 규정했다. 돈 봉투 의혹과 코인 논란 등 잇단 악재를 극복하기 위해 최근 당내 혁신위원장으로 임명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마저 과거 발언 등으로 9시간 만에 자진 사퇴하면서 리더십 위기에 몰린 이 대표가 정권비판으로 지지층을 결집을 노린것으로 분석된다.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낡은 이분법 청산하는 것이 6월 정신 지키는 길입니다’라는 글을 통해 “내가 선(善)임을 입증하는 가장 간편한 방법은 상대편을 악(惡)으로 규정하는 것인데 지금도 이러한 과오를 범하지 않는지 돌봐야 한다”고 밝혔다.그는 “선열들이 목숨 걸고 지키려 한 것은 ‘국민이 주인인 세상’이었다”며 “권력은 누군가를 편가르며 진실을 가리고 민주주의의 후퇴를 유발하는 것은 아닌지 끊임없이 스스로를 감시해야 한다”고 말했다.이어 “노동자를 갈라치기 하거나 사법의 이름을 빌려 진영 내분을 획책하는 것은 민주주의를 훼손하는 사악한 구태”라며 윤석열 정권의 노동개혁에 대한 입장을 드러냈다.그러면서 “선열에 부끄럽지 않은 정치를 하겠다”며 “낡은 이분법 청산하고, 오직 주권자의 요구에 기민하게 응하고 건설적 대응으로 잘하기 경쟁하는 정치를 만드는데 제 모든 것을 바치겠다”고 의지를 다졌다.이에 강민국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에서 “‘청년 박종철’, ‘청년 이한열’을 비롯한 수많은 청춘의 희생 위에서 얻어낸 숭고한 ‘민주(民主)’의 가치를 다시 생각해 보게 되는 요즘”이라며 “정당민주주의가 돈으로 인해 오염되고, 대화와 타협의 의회민주주의가 다수의 폭거와 독주로 인해 파괴되고 있다”고 했다.강 수석대변은 “‘자유’와 ‘민주’라는 이름 아래, 가짜뉴스와 망언으로 사회분열을 획책하며 대한민국의 존립 가치를 뒤흔드는 행태도 이어지고 있다”며 “심지어 최근에는 6·10 민주항쟁의 뜻을 이어받는 단체가 정작 그 본래의 취지와는 다르게,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며 정치적 공격을 일삼는 시민단체에 후원하는 일도 발생했다”고 지적했다.김성훈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