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38=광땡 74=길흉공존 77=행운 두배… 등번호엔 사연이 있다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4-26 11:34
  • 수정 2023-04-26 11:51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전·현직 프로야구 감독들의 다양한 ‘등번호 철학’

김인식, 화투서 합이 9 되는 ‘81’
김용희, 팔팔한 기운 담은 ‘88’

홍원기, 코치때 단 후 줄곧 ‘78’
염경엽, 승승장구 함께 한 ‘85’
서튼, 1970년생 의미하는 ‘70’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프로야구는 프로스포츠 중 유일하게 감독도 유니폼을 착용한다. 축구, 농구, 배구 등과 달리 투수 교체 등의 이유로 그라운드 안으로 들어가야 하기 때문. 그래서 감독에게도 등번호가 주어지는데, 여기에 얽힌 사연이 선수들 못지않게 깊고 다양하다.

한 시대를 풍미한 스타 감독들은 특정 등번호를 고집했다. SK(현 SSG)와 한화 등을 이끈 ‘야신’ 김성근 전 감독은 38번을 사용했다. 38번은 화투에서 ‘광땡’을 뜻하는 번호. 김 전 감독은 길한 숫자에 팬들이 기억하기도 쉬워서 38번을 선택했다. 김인식 전 야구대표팀 감독도 화투의 숫자를 택했다. 화투에선 숫자의 합이 ‘9’가 돼야 좋은 수. 김 전 감독은 OB(현 두산)와 한화 등에서 81번을 등에 새겼다. 김경문 전 NC 감독은 74번을 고수했다. 행운의 7과 불길한 4를 섞은 것. 인생과 야구에는 길과 흉이 공존한다는 자신의 인생 철학을 담은 것이다. 김용희 전 SK 감독은 “팔팔하다”는 어감 때문에 88번을, 김시진 전 롯데 감독은 “선수들과 친구처럼 지내고 싶다”는 이유에서 79를 달았다.

2023 신한은행 쏠(SOL) KBO리그를 소화 중인 현역 감독들의 등번호에도 저마다 특별한 의미가 담겨 있다. 올해 두산의 지휘봉을 잡은 이승엽 감독의 등번호는 77번. ‘국민타자’로 불린 이 감독은 현역 시절 사용한 36번이 자신의 이름이나 다름없었다. 그러나 36번 대신 77번을 선택한 것은 행운의 ‘7’을 두 개 붙여 “두 배의 행운을 받고 싶다”는 의미였다. 올해 삼성 사령탑으로 오른 박진만 감독은 70번을 쓴다. 70번은 박 감독의 프로 첫 스승이자 롤모델이었던 ‘원조 국민 유격수’ 김재박 전 현대 감독이 사용했던 번호다.

처음 지도자 생활을 시작하면서 썼던 번호가 그대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홍원기 키움 감독은 처음 코치가 된 2009년부터 줄곧 78번을 쓰고 있다. 이후 번호를 바꿀 기회가 여러 차례 있었지만, 홍 감독은 “코치로 처음 부임했을 때 가졌던 그 마음가짐을 잃지 말자는 다짐을 담았다”고 설명했다. 김원형 SSG 감독의 70번, 김종국 KIA 감독의 74번, 강인권 NC 감독의 82번도 같은 경우. 김원형 감독은 “사실 134를 쓰고 싶었다. 선수와 코치 시절 사용한 등번호(48·16·70번)를 더했더니 134가 나오더라. 134는 내가 현역 시절 올린 승수이기도 했다. 그러나 세 자릿수 등 번호는 1군에서 잘 사용하지 않아 70번을 쓰는 중”이라고 말했다.

등번호를 바꿔 승승장구한 사례도 있다. 염경엽 LG 감독은 지도자 변신 후 75번을 달았는데, LG 코치 시절엔 팀 성적이 별로였다. 이후 2012년 넥센(현 키움) 사령탑으로 이동하면서 85번을 선택했고, 이후 팀을 4년 연속 가을 야구 무대에 올려놓아 지도력을 인정받았다. 염 감독에게 85번은 행운의 숫자. 핸드폰 등 모든 소지품엔 85번이 크게 새겨져 있다. 이강철 KT 감독은 2019년 첫 사령탑 취임 후 71번을 선택했다. 공교롭게도 그해 KT가 71승(2무 71패)을 챙겨 구단 사상 첫 5할 승률에 성공했다. 이후부터 이 감독에게 71번은 부적과 같은 번호가 됐고, 이 감독은 2021년 통합 우승을 차지했다.

외국인 사령탑의 등번호도 눈길을 끈다. 프로야구 코치진은 70번대 이후의 번호를 가져가는 게 일반적. 하지만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이례적으로 3번을 쓴다. 수베로 감독은 현역 시절 13번을 달고 유격수로 활약했다. 수베로 감독은 지도자로 전업 후 13번을 달고자 했지만, 고국인 베네수엘라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선 주전 유격수들이 13번을 사용해 앞자리 숫자를 뗀 3번을 선택해 사용하고 있다. 1970년생인 래리 서튼 롯데 감독은 자신의 생년을 의미하는 70번을 쓰고 있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전국 난임부부 ‘삼신할배’ 만나려 텐트치고 ‘노숙런’
전국 난임부부 ‘삼신할배’ 만나려 텐트치고 ‘노숙런’ 경주 = 글·사진 김린아 기자 linaya@munhwa.com“6년간 시험관 시술을 10번이나 했는데 번번이 임신에 실패했어요. 전국의 ‘용하다’는 병원과 한의원은 다 돌고 있어요. 오전 4시에 도착했는데 이미 30팀이나 대기하고 있더라고요.”토요일이던 지난 20일 오전 7시쯤 경북 경주시 한 한의원 앞은 캠핑장을 방불케 했다. 난임으로 힘들어하던 연예인 부부들이 이곳에서 한약을 지어 먹고 임신에 성공했다는 일화가 방송을 타면서 텐트를 치고 밤새 진료를 기다리는 난임 부부들이 ‘노숙런’을 벌이면서다. 이곳에서 만난 심모(46) 씨는 “‘삼신 할배’로 불리는 이곳 4대 원장이 맥을 잘 짚는다고 해서 부산 시댁에서 금요일 하루 숙박하고, 오전 3시에 출발했다”면서도 150m 길이로 한 줄로 늘어선 30여 개의 텐트와 80여 명의 환자를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저출생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풍경 같다. 이렇게 간절하신 분들이 많은지 몰랐다”고 말했다. 2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022년 난임 시술 건수는 20만1412건으로 2018년에 비해 47.6% 늘었다. 부부 7쌍 중 1쌍이 난임 부부라는 조사도 있다. 2022년 난임 진단자는 23만8952명에 달한다. 난임 부부가 늘면서 난임 치료에 유명한 병원을 찾아 ‘원정 순례’를 가는 환자들이 생기는 이유다. 이곳에서 만난 부부들은 모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오전 9시 30분 진료가 시작되자 ‘대기 1번’으로 한의원으로 들어선 이모(33) 씨는 “지난 2년간 인공수정을 4번이나 했는데 화가 날 정도로 매번 실패했다”며 주변의 추천을 받고 반신반의하며 캠핑 도구를 싸 들고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이 씨는 “아직 젊은 나이라 금방 아이가 생길 줄 알았는데 매번 실패하니 조급해지고 간절해졌다”며 “이런 정성이 하늘에 닿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대기 4번’을 받은 곽모(34) 씨는 “난임 시술비 지원을 받아도 시험관 시술 한 번에 100만 원씩 나가 부담이 크다”면서도 “양의학이든 한의학이든,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한의원 백진호(5대) 원장은 “초혼 연령이 높아진 탓에 과거에는 20∼30대 환자들이 주였다면 이제는 30∼40대 환자들을 많이 본다”며 인기 비결로 “130년간 운영하면서 쌓인 환자 데이터와 질 좋은 한약재”를 꼽았다. ‘실패담’을 듣고도 절박한 마음에 이곳을 찾았다는 부부들도 있었다. 전날 오후 4시부터 줄을 섰다는 임모(43) 씨는 “주변인 중 3명은 이곳에서 약을 먹고도 임신에 실패했지만, 일단은 뭐라도 해보자는 생각에 왔다”고 말했다. 최영민 서울대 산부인과 명예교수는 “난임 치료 성공률 등 객관적 데이터가 주어진다면 환자의 선택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자들은 양의학이든 한의학이든 100%의 성공률을 담보하지 않는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