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파워인터뷰

농진청장 재직때 개발… 밀가루와 유사하고 밥쌀 재배면적 줄어 공급과잉 해소

박정민 기자
박정민 기자
  • 입력 2023-03-29 09:34
  • 수정 2023-03-29 09:39
댓글 0 폰트
■ 파워인터뷰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밥쌀의 새 대안 ‘가루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금도 입버릇처럼 “윤석열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으로 오지 않았으면 가루쌀은 묻힐 뻔했다”고 말한다.

가루쌀을 밥쌀의 대안으로 제시하고 이를 정책으로 추진하는 주역이 바로 정 장관이다. 그만큼 가루쌀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그가 박근혜 정부에서 농촌진흥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청내 연구원들이 개발해낸 돌연변이 품종이 바로 가루쌀이다.

쌀은 밀가루와 달리 가루로 만들기 위해서는 물에 불려야 한다. 이런 가공절차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든다. 또 일반 밥쌀로 빵을 만들면 밀가루 빵과 같은 식감이 나지 않아 소비자들도 찾지 않았다. 하지만 가루쌀은 밀과 같은 질감으로 곧바로 분질이 가능하고 밀가루와 거의 유사해 빵으로 만들었을 때 식감도 좋다. 가루쌀을 재배할 경우 밥쌀 재배면적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수급 균형을 통해 폭락하는 쌀값을 방어할 수 있는 작물로도 기대가 컸다. 이후 정권이 바뀌고 그 역시 청장 자리에서 물러나며 가루쌀 장려책은 이내 묻히고 말았다.

장관이 된 지금 쌀 과잉문제로 고심하던 윤석열 정부에 정 장관은 캐비닛에 잠자던 가루쌀 정책을 내놨다. 가루쌀을 밥쌀의 대안으로 삼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지난 22일엔 올해 가루쌀 제품개발 지원사업을 수행할 식품업체 15개소와 제품 19개를 선정했는데 이 사업의 경쟁률이 7.2대 1을 기록할 정도로 호응이 좋았다. 올해 가루쌀 제품 개발 지원사업에는 국내 대표 식품기업도 참여한다. 농심과 삼양식품·하림산업은 각각 라면에 가루쌀을 사용해 시제품 개발에 나섰다. 정 장관은 “가루쌀은 정말 신이 주신 선물 같다”며 “가루쌀 수요가 늘어난다면 지금의 밥쌀 과잉문제도 충분히 해소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박정민 기자 bohe00@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9월 수출 4.4% 감소…12개월째 마이너스, 산업부 “‘플러스 전환’ 변곡점” 우리나라의 월간 무역수지가 넉 달 연속으로 흑자를 기록했다. 수출은 12개월째 감소했지만, 에너지 수입액 감소로 수입이 더 크게 줄어들어 무역 흑자가 이어졌다.산업통상자원부는 1일 이 같은 내용의 ‘9월 수출입 동향’을 발표했다.9월 무역수지는 37억 달러 흑자로, 지난 6월부터 4개월째 흑자 흐름을 이어갔다. 앞서 월간 무역수지는 지난해 3월부터 올해 5월까지 15개월 연속 적자였다가 지난 6월부터 흑자로 돌아섰다. 9월 수출액은 546억6000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4.4% 줄었다. 월간 수출은 지난해 10월부터 12개월 연속으로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다. 2018년 12월∼2020년 1월(14개월간) 이후 가장 긴 연속 수출 감소다.같은 기간 수입액은 유가 하락에 따른 에너지 수입액이 감소하면서 509억6000만 달러를 기록, 지난해 같은 달보다 16.5% 감소했다. 지난 6월부터 수출보다 수입이 더 많이 줄어드는 ‘불황형 흑자’가 이어지고 있다.다만 수출 감소율(4.4%)은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았다. 지난 8월에 이어 2개월 연속 한 자릿수 감소율로, 수출이 감소세로 전환된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이다. 조업일수를 고려한 ‘일 평균 수출’도 26억 달러를 기록해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이었고 지난해 9월(26억6000만 달러)과도 매우 근접한 수치를 기록했다.수출물량은 수출액 감소에도 전년보다 0.3% 증가했다.우리나라의 전체 수출 흐름에 큰 영향을 주는 반도체의 9월 수출은 지난해 10월 이후 최고 실적인 99억 달러로 나타났다. 반도체 수출은 1분기 저점을 찍은 이후 수출 회복 흐름을 보이고 있다. 대중(對中) 수출은 올해 최고 실적인 110억 달러로 집계돼 2개월 연속 100억 달러 이상 수출액을 달성했다. 대중국 무역수지는 1억 달러 적자였지만 올해 3월 이후 6개월 연속 개선되는 추세를 이어갔다.방문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우리 수출이 세계적 고금리 기조, 중국의 경기둔화, 공급망 재편 등 여전히 녹록지 않은 대외여건 속에서도 개선 흐름을 이어 나가고 있다"며 "4개월 연속 무역수지 흑자,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낮은 수출 감소율과 반도체 수출 최대실적, 올해 최고 수준의 대중국 수출 등 우리 수출이 ‘플러스 전환’의 변곡점에 위치하고 있다"고 말했다.박수진 기
waterpik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