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경제파워인터뷰

농진청장 재직때 개발… 밀가루와 유사하고 밥쌀 재배면적 줄어 공급과잉 해소

박정민 기자
박정민 기자
  • 입력 2023-03-29 09:34
  • 수정 2023-03-29 09:39
댓글 0 폰트
■ 파워인터뷰 -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밥쌀의 새 대안 ‘가루쌀’


정황근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은 지금도 입버릇처럼 “윤석열 정부 초대 농식품부 장관으로 오지 않았으면 가루쌀은 묻힐 뻔했다”고 말한다.

가루쌀을 밥쌀의 대안으로 제시하고 이를 정책으로 추진하는 주역이 바로 정 장관이다. 그만큼 가루쌀에 대한 애착이 강하다. 그가 박근혜 정부에서 농촌진흥청장으로 재직할 당시 청내 연구원들이 개발해낸 돌연변이 품종이 바로 가루쌀이다.

쌀은 밀가루와 달리 가루로 만들기 위해서는 물에 불려야 한다. 이런 가공절차로 인해 비용이 많이 든다. 또 일반 밥쌀로 빵을 만들면 밀가루 빵과 같은 식감이 나지 않아 소비자들도 찾지 않았다. 하지만 가루쌀은 밀과 같은 질감으로 곧바로 분질이 가능하고 밀가루와 거의 유사해 빵으로 만들었을 때 식감도 좋다. 가루쌀을 재배할 경우 밥쌀 재배면적을 줄일 수 있기 때문에 수급 균형을 통해 폭락하는 쌀값을 방어할 수 있는 작물로도 기대가 컸다. 이후 정권이 바뀌고 그 역시 청장 자리에서 물러나며 가루쌀 장려책은 이내 묻히고 말았다.

장관이 된 지금 쌀 과잉문제로 고심하던 윤석열 정부에 정 장관은 캐비닛에 잠자던 가루쌀 정책을 내놨다. 가루쌀을 밥쌀의 대안으로 삼기 위해 동분서주한다. 지난 22일엔 올해 가루쌀 제품개발 지원사업을 수행할 식품업체 15개소와 제품 19개를 선정했는데 이 사업의 경쟁률이 7.2대 1을 기록할 정도로 호응이 좋았다. 올해 가루쌀 제품 개발 지원사업에는 국내 대표 식품기업도 참여한다. 농심과 삼양식품·하림산업은 각각 라면에 가루쌀을 사용해 시제품 개발에 나섰다. 정 장관은 “가루쌀은 정말 신이 주신 선물 같다”며 “가루쌀 수요가 늘어난다면 지금의 밥쌀 과잉문제도 충분히 해소할 수 있다”고 장담했다.

박정민 기자 bohe00@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전국 난임부부 ‘삼신할배’ 만나려 텐트치고 ‘노숙런’
전국 난임부부 ‘삼신할배’ 만나려 텐트치고 ‘노숙런’ 경주 = 글·사진 김린아 기자 linaya@munhwa.com“6년간 시험관 시술을 10번이나 했는데 번번이 임신에 실패했어요. 전국의 ‘용하다’는 병원과 한의원은 다 돌고 있어요. 오전 4시에 도착했는데 이미 30팀이나 대기하고 있더라고요.”토요일이던 지난 20일 오전 7시쯤 경북 경주시 한 한의원 앞은 캠핑장을 방불케 했다. 난임으로 힘들어하던 연예인 부부들이 이곳에서 한약을 지어 먹고 임신에 성공했다는 일화가 방송을 타면서 텐트를 치고 밤새 진료를 기다리는 난임 부부들이 ‘노숙런’을 벌이면서다. 이곳에서 만난 심모(46) 씨는 “‘삼신 할배’로 불리는 이곳 4대 원장이 맥을 잘 짚는다고 해서 부산 시댁에서 금요일 하루 숙박하고, 오전 3시에 출발했다”면서도 150m 길이로 한 줄로 늘어선 30여 개의 텐트와 80여 명의 환자를 보고 한숨을 내쉬었다. 그는 “저출생 시대에 어울리지 않는 풍경 같다. 이렇게 간절하신 분들이 많은지 몰랐다”고 말했다. 23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지난 2022년 난임 시술 건수는 20만1412건으로 2018년에 비해 47.6% 늘었다. 부부 7쌍 중 1쌍이 난임 부부라는 조사도 있다. 2022년 난임 진단자는 23만8952명에 달한다. 난임 부부가 늘면서 난임 치료에 유명한 병원을 찾아 ‘원정 순례’를 가는 환자들이 생기는 이유다. 이곳에서 만난 부부들은 모두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심정’으로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오전 9시 30분 진료가 시작되자 ‘대기 1번’으로 한의원으로 들어선 이모(33) 씨는 “지난 2년간 인공수정을 4번이나 했는데 화가 날 정도로 매번 실패했다”며 주변의 추천을 받고 반신반의하며 캠핑 도구를 싸 들고 이곳을 찾았다고 했다. 이 씨는 “아직 젊은 나이라 금방 아이가 생길 줄 알았는데 매번 실패하니 조급해지고 간절해졌다”며 “이런 정성이 하늘에 닿길 바랄 뿐”이라고 말했다. ‘대기 4번’을 받은 곽모(34) 씨는 “난임 시술비 지원을 받아도 시험관 시술 한 번에 100만 원씩 나가 부담이 크다”면서도 “양의학이든 한의학이든, 모든 방법을 총동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한의원 백진호(5대) 원장은 “초혼 연령이 높아진 탓에 과거에는 20∼30대 환자들이 주였다면 이제는 30∼40대 환자들을 많이 본다”며 인기 비결로 “130년간 운영하면서 쌓인 환자 데이터와 질 좋은 한약재”를 꼽았다. ‘실패담’을 듣고도 절박한 마음에 이곳을 찾았다는 부부들도 있었다. 전날 오후 4시부터 줄을 섰다는 임모(43) 씨는 “주변인 중 3명은 이곳에서 약을 먹고도 임신에 실패했지만, 일단은 뭐라도 해보자는 생각에 왔다”고 말했다. 최영민 서울대 산부인과 명예교수는 “난임 치료 성공률 등 객관적 데이터가 주어진다면 환자의 선택에 더 도움이 될 것”이라며 “환자들은 양의학이든 한의학이든 100%의 성공률을 담보하지 않는다는 점을 염두에 둬야 한다”고 조언했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