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단독] 이젠 10대까지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으로...7750만 원 받아낸 10대, 1심 집유

유민우 기자
유민우 기자
  • 입력 2023-03-27 09:51
  • 수정 2023-03-27 14:5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법원 내부. 연합뉴스



대출금 상환 명목으로 피해자들 현금 수거


보이스피싱 조직에게 속은 피해자들로부터 현금 7750만 원을 받은 10대가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보이스피싱 범죄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10대까지 보이스피싱 조직에 가담해 현금수거책 역할을 한 것이다.

서울북부지법 형사8단독(부장 김범준)은 사기, 사문서위조, 위조사문서행사 혐의로 기소된 A(19) 씨에게 징역 1년 6개월에 집행 유예 3년, 사회봉사 160시간을 선고했다고 27일 밝혔다.

A 씨는 자신이 속한 보이스피싱 조직이 금융회사를 사칭해 피해자들이 속이면, 피해자들을 만나 현금을 받고 조직에 전달하는 방식으로 범행을 저질렀다. 이같은 방식으로 A 씨는 지난해 3월 16일 서울 강북구에서 B 씨에게 현금 50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같은 날 경기도 의정부시에서 C 씨에게 현금 1760만 원을 받았다. A 씨는 같은 해 3월 21일엔 서울 동작구에서 대출잔여금 상환 명목으로 D 씨에게 현금 4610만 원을 받았다. 이 과정에서 A 씨는 한 은행 대표 직인이 날인된 “대출잔여금 4610만 원을 상환 완료하였음을 증명한다”는 내용의 은행 명의의 문서 파일을 보이스피싱 조직원으로부터 텔레그램으로 전송받은 후 출력해 D 씨에게 전달했다.

A 씨가 가담한 보이스피싱 조직은 “기존 대출을 저렴한 금리로 대환대출해주겠다. 대출 진행을 위해 직원을 보낼테니 필요한 현금을 직접 전달하라”고 거짓말해 피해자들로부터 현금을 편취했다. 이들은 검사를 사칭해 수사 중인 사기 사건에 피해자의 통장이 대포통장으로 사용됐는지 확인한다는 명목으로 현금을 빼앗기도 했다.

재판부는 “보이스피싱 범죄는 피고인과 같은 최하위 수거책이 있어야 완성되는 범죄이므로 엄히 처벌할 수밖에 없고 피고인은 이 사건 일부 범행으로 수사기관에서 조사를 받은 이후로도 계속 범행에 가담했다”면서도 “피고인에게 아무런 범죄전력이 없는 점, 피해자들과 합의하거나 피해 금액을 변제한 점 등을 고려해 형을 정했다”고 말했다.

유민우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사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당의 횡포"라며 반발했다. 노 의원은 결국 이날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무기한 단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민주당 공천이 바로잡힐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기로 했다"며 "공천 횡포 독재다. 즉각 공관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식농성을 위한 침낭을 옆에 둔 채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에 대해 전략선거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결정을 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근거가 무엇인지,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금품 관련 재판을 받는 것은 저 혼자만 아니다. 그런데 저에 대해서만 전략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고 비판했다.노 의원은 "지역에 8명의 후보가 뛰고 있고 저는 10% 이상 격차로 상대 후보에 이기고 있는데 뚱딴지 같이 전략지역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공관위가 결국 대표에게 놀아나서 꼭두각시 역할밖에 하지 않는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당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라 이재명 대표를 지키려는 이 대표 측근을 꽂는 공천을 하며 선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해 5월 당원 투표로 정한 특별당규를 무시하고 밀실 결정을 하고 당규에도 없는 전략지역으로 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서울 동작을·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이에 따라 노 의원을 비롯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이수진·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 중 이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