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XX”… ‘생방송 욕설’ 쇼호스트, 설전 이어 결국 사과

  • 입력 2023-03-18 08:53
  • 수정 2023-03-18 08:54
댓글 7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서울=뉴시스] 쇼호스트 정윤정. (사진=현대홈쇼핑 방송 화면 캡처) 2023.03.15.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을 사용해 구설에 오른 뒤에도 별다른 대처를 하지 않은 쇼호스트 정윤정 씨가 결국 사과했다.

정씨는 17일 자신의 소셜 미디어에 “지난 1월28일 방송 중 부적절한 표현, 정확히는 욕설을 사용한 사실을 인정하고 이로 인해 상처받으셨을, 부족한 저에게 늘 애정과 관심을 주셨던 소중한 고객 여러분들과 많은 불편과 피해를 감수하셔야 했던 모든 방송 관계자분들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좋은 제품을 만나 과분한 사랑을 받는 자리에 있음에 늘 스스로를 돌아보고 받은 사랑을 돌려드리기 위해 고민해야 함에도 불구하고 결코 해서는 안될 표현을 하고 말았다”는 것이다.

“처음에는 저 스스로가 인지조차 하지 못했지만 많은 분들께서 잘못을 지적해 주시고 저 역시 지나 방송 내용을 반복해 보며 얼마나 큰 잘못을 저지른 것인지 심각하게 깨닫게 됐다”면서 “진심을 담은 사과조차 늦어져 다시 한 번 죄송하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정씨는 지난 1월28일 화장품 판매를 위한 홈쇼핑 생방송 도중 욕설인 “XX”을 내뱉었다. 화장품이 예정보다 빨리 매진됐으나, 편성 관계로 조기 종료를 하지 못하자 짜증 섞인 불만을 표시한 것이다. 이 부분이 문제가 되자 “예능처럼 봐달라”고 반응했다. 하지만 그녀의 대처가 무성의하다는 시청자 비판이 이어졌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에도 민원이 다수 접수됐다.

방심위원들은 지난 14일 회의를 열어 만장일치로 ‘의견 진술’을 결정했다. 방심위가 제재를 내리기 전에 소명 기회를 주는 것이다. 방심위원들은 소명을 들은 후 제재 수위를 결정한다.

이 가운데 정 씨는 자신의 방송 태도에 불쾌감을 표한 일부 누리꾼과 설전을 벌였다. 한 누리꾼이 그녀의 소셜 미디어 계정에 “방송이 편하냐”며 비꼬는 댓글을 달자 반박에 나선 것이다. 그럼에도 불편한 댓글들이 계속 달리자 결국 계정을 비공개로 전환하기도 했었다.

2002년부터 쇼호스트로 활동해온 정 씨는 현재 프리랜서로 업계 최고 수준의 대우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에 힘 입어 각종 예능에도 나왔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사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당의 횡포"라며 반발했다. 노 의원은 결국 이날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무기한 단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민주당 공천이 바로잡힐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기로 했다"며 "공천 횡포 독재다. 즉각 공관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식농성을 위한 침낭을 옆에 둔 채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에 대해 전략선거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결정을 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근거가 무엇인지,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금품 관련 재판을 받는 것은 저 혼자만 아니다. 그런데 저에 대해서만 전략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고 비판했다.노 의원은 "지역에 8명의 후보가 뛰고 있고 저는 10% 이상 격차로 상대 후보에 이기고 있는데 뚱딴지 같이 전략지역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공관위가 결국 대표에게 놀아나서 꼭두각시 역할밖에 하지 않는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당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라 이재명 대표를 지키려는 이 대표 측근을 꽂는 공천을 하며 선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해 5월 당원 투표로 정한 특별당규를 무시하고 밀실 결정을 하고 당규에도 없는 전략지역으로 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서울 동작을·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이에 따라 노 의원을 비롯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이수진·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 중 이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