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인물결혼했습니다

직장서 함께 출장 다니며 친해져

  • 입력 2023-01-31 08:59
  • 수정 2023-01-31 09:47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결혼했습니다 - 윤지환(37)·백수영(여·30) 부부

저(수영)와 남편은 2017년 6월, 사내 동료로 처음 만났습니다. 당시 남편이 상사였고, 저는 부하 직원이었는데요. 업무상 함께 출장을 떠날 일이 많아 자연스럽게 가까워졌습니다. 하지만 나이나 직급 차이가 꽤 있어 일적인 관계 이상으로 친해지긴 힘들었죠.

3개월 뒤, 저는 어렵사리 퇴사를 결심했습니다. 회사와 맞지 않는다고 판단했거든요. 근무 마지막 날, 남편에게 연락이 왔어요. 3개월 동안 고생했고, 밖에서 언제 술 한 잔 하자고요. 그리고 퇴사 후, 정말 남편 말대로 둘이서 술을 마시게 됐습니다.

밖에서 본 남편은 더 재밌고 유쾌한 사람이었습니다. 무엇보다 저에게 정말 잘해줬어요. 주변에서는 모두가 남편이 절 좋아하는 것 같다고 했죠. 그래서 단도직입적으로 남편에게 묻기도 했어요. 절 좋아하냐고요. 그때마다 남편은 그냥 동생 같아서 그런 거라며 얼버무리더라고요.

하지만 남편 행동은 여전히 절 좋아하는 것 같았어요. 저는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남편에게 물었습니다. “진짜 저한테 관심 없어요?”라고요. 그러자 남편은 사실 좋아한다고 털어놓더군요. 그동안 나이 차이 때문에 많이 조심스러웠다면서요. 그날 이후로 저희는 연인이 됐고, 약 5년 동안 연애했습니다.

남편과 연애하며 정말 즐거웠어요. 오랜 시간 기쁜 순간과 슬픈 순간 모두를 함께 해준 남편에게 고마웠죠. 지난해 10월 9일, 저희는 결혼해 평생의 짝꿍이 됐습니다.

제가 늘 남편에게 저는 평생 철들지 않을 거라고 말합니다. 평생 이렇게 맛있는 거 먹고, 여행 다니며 남편과 오래오래 함께하고 싶어요. 더도 말고 덜도 말고, 늘 지금만 같았으면 좋겠습니다.

sum-lab@naver.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