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성적을 올려라” … 프로야구 외국인 감독 2인의 숙제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1-25 11:37
  • 수정 2023-01-25 15:25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롯데 서튼 · 한화 수베로

가을 야구 한번도 진출 못하고
결국 올해 계약 마지막해 맞아
힐만 감독이후 성공공식 사라져
기대에 걸맞은 성과 보여줘야


한때 국내 프로야구에선 ‘외국인 사령탑은 무조건 성공한다’는 공식이 통했다.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감독이 만년 하위 팀 롯데를 3차례(2008∼2010년)나 ‘가을 야구’로 이끌었고, 트레이 힐만 전 SK(현 SSG) 감독은 2017년 부임한 뒤 이듬해 팀을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려놓았다. 외국인 사령탑은 선수단을 관리하고 운영하는 측면에서 장점이 많은 것으로 평가됐다. 이들은 학연, 지연, 서열에서 자유롭고, 선수의 지명도에도 흔들림 없이 ‘선의의 경쟁’을 유도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힐만 감독 이후 어느새 외국인 감독의 ‘성공 공식’이 사라졌다. 힐만 감독 이후 ‘가을 야구’ 진출에 성공한 외국인 감독이 없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스타 출신인 매트 윌리엄스 전 KIA 감독은 계약 기간 두 번째 시즌인 2021시즌 뒤 퇴출당했고, 래리 서튼 롯데,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2021년 지휘봉을 잡았으나 지난해까지 2년 연속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튼 감독의 롯데는 2021년 65승 8무 71패로 8위, 지난 시즌엔 64승 4무 76패로 또다시 8위에 그쳤다. 수베로 감독의 한화도 2021년 49승 12무 83패로 10위, 지난 시즌엔 구단 역대 최다 96패(46승 2무)를 당하며 2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올해가 계약 마지막 해인 서튼과 수베로 감독은 이제 기대에 걸맞은 성적을 보여줘야 한다. 롯데와 한화가 지난겨울 동안 외부 영입으로 전력을 크게 끌어올려 더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롯데는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포수 유강남을 4년 총 80억 원에 영입했고, 내야수 노진혁을 4년 50억 원, 한현희는 3+1년 40억 원에 붙잡았다. 또 토종 에이스 박세웅과 5년간 90억 원에 비 FA 다년 재계약을 맺었다. 한화도 외야수 채은성과 6년 총액 90억 원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고, 투수 이태양과 4년 25억 원, 오선진과는 1+1년 4억 원에 계약했다. 거포 유망주 변우혁을 내주고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 한승혁을 데려오며 마운드를 보강했다.

처음 부임 당시 두 사령탑의 과제는 당장의 성적보다는 ‘리빌딩(Rebuilding)’에 있었다. 그러나 지난 2년에 걸쳐 확실한 전력 보강이 이뤄졌다. 계약 마지막 시즌, 든든한 투자를 받은 서튼 감독과 수베로 감독은 이젠 ‘윈-나우(Win-Now)’를 추구하는 구단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조국 딸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가족에게 같은 잣대 적용하나”…父 선고일에 김어준 인터뷰
조국 딸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가족에게 같은 잣대 적용하나”…父 선고일에 김어준 인터뷰 자신의 ‘입시 비리’ 의혹으로 부모인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부가 재판을 받기도 한 조 전 장관의 딸 조민(32) 씨는 6일 공개된 인터뷰에서 “저는 떳떳하다. 부끄럽지 않게 살았다”고 밝혔다.조 씨는 이날 오전 공개된 유튜브 채널 ‘김어준의 겸손은힘들다 뉴스공장’에서의 인터뷰에서 “제가 지난 4년간 ‘조국의 딸’로만 살아왔는데 오늘(지난 3일) 아버지가 실형을 받으시는 것을 지켜보면서 ‘나는 떳떳하지 못한가’라고 곰곰히 생각해보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조 씨는 아버지가 1심에서 실형 선고를 받은 것에 대해 “검찰이나 언론이나 정치권에서 저희 가족을 지난 4년동안 이렇게 다룬 것들 보면은 정말 가혹했다고 생각한다”며 “과연 본인들은 스스로에게 아니면, 그들의 가족들에게 똑같은 잣대 적용하는지, 그것은 묻고싶다”고 말했다. 조 씨는 입시 비리 의혹 등에 관한 조 전 장관의 1심 재판 선고가 이뤄지던 지난 3일 해당 유튜브 채널에서 진행자 김어준 씨와 인터뷰를 녹화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이 서울중앙지법에서 1심 선고를 받고 나온 후 인터뷰 예정을 알렸다고 했다. 조 전 장관은 딸의 인터뷰 계획에 대해 “처음에는 말씀이 좀 없다가 ‘잘 다녀오라’고 했다”고 조 씨는 전했다.조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 ‘지난 4년 전 인터뷰 후 어머니(정경심 전 동양대 교수)가 수감됐다. 그때 심정이 어땠냐’는 질문에 “그때는 정말 정말 힘들었다”며 “제가 개인적으로는 생각하기에는 아버지가 장관직을 하지 않았다면 일어나지 않았을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조 씨는 의혹이 처음 불거졌을 당시인 지난 2019년 10월 4일 김 씨가 TBS라디오에서 진행하던 ‘뉴스공장’ 프로그램에서 인터뷰를 한 바 있다 .조 씨는 조 전 장관이 1심 선고를 받기 전 ‘법정 구속’ 가능성에 대비하기도 했다고 전했다. 조 씨는 “(지난 3일) 나가기 한 세 시간 전부터 양복 다 입더니 A4용지에 빼곡히 뭔가를 써서 대문에 붙여놨다”며 “몇 가지 이야기 하자면 ‘아버지가 신청한 어머니 면회 이런 것들을 다 취소해야 한다. 그래야 어머니 면회 횟수가 보장된다’, ‘공과금·세금 이런 것 몇월 언제 내라’ 이런 것들(이 쓰여 있었다)”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조 전 장관이) 대문 앞에 책을 이렇게 다 쌓아 놓았다”며 “쌓아 놓은 책 순서대로 10권씩 본인한테 넣어달라 이런 말씀이 적힌 것”이라고 말했다. 조 씨는 또 “아버지까지 만약에 구속되면, 제가 가장이란 생각에 어제 사실 잠을 한숨도 못 잤다”고 덧붙였다.조 씨는 ‘입시 비리’ 논란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제 방식대로 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주변에서 한국을 떠나 해외에서 의사 생활을 하는 게 어떠냐는 조언은 없었냐’는 질문에 “해외로 가서 다시 시작하라는 분들이 정말 많다”며 “실제로 도와주겠다는 고마운분들도 몇분 계셨다”고 말했다. 그러나 조 씨는 “저는 도망가고 싶지 않다”며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할지는 모르겠지만 저는 떳떳하다, 친구들이랑 가족들도 다 변함없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만 “가끔 언론 때문에 힘들긴 하다”며 “저는 한국에서 정면으로 제 방식대로 잘 살 것”이라고 덧붙였다.조 씨는 ‘입시 비리’ 논란에 관한 핵심 의혹이었던 ‘가짜 표창장’ 문제에 관해서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는 “표창장으로 의사가 될 수는 없다”며 “그 당시에 (의학전문대학원) 입시에 필요했던 항목들에서 제 점수는 충분했고 그리고 어떤 것들은 넘치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의사생활을 한 지 2년 됐는데, 동료 선배들이 본인의 의사로서 실력에 대해서도 이야기할 것 아닌가’라는 질문에 “자질이 충분하다고 들었다”며 말했다. 한편 조 씨는 이번 인터뷰에서 맨얼굴을 공개하고 향후에도 공개적으로 의료 관련 봉사 활동을 하겠다고 밝혔다. 조 씨는 ‘그동안은 조용하게 숨어서 일했던 병원에서는 계속 일하기 힘들텐데’라는 질문에 “그래서 더이상 병원에서 일하지 않기로 했다, 피해주기 싫어서”라며 “저와 관련된 재판이 끝나기 전에는 제 의료지식을 의료봉사에만 사용하려고 한다”고 답했다. 이어 “국내여행도 다니고 맛집도 다니고 SNS도 하고, 모두가 하는 평범한 일들을 저도 하려고 한다”며 “더 이상 숨지 않고”라고 말했다. 그는 ‘SNS 주소를 공개해도 되냐’는 질문에도 “공개해도 된다”며 “(댓글로 괴롭히는 사람이) 오셔도 된다. 많은 의견 달라”고 덧붙였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