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성적을 올려라” … 프로야구 외국인 감독 2인의 숙제

정세영 기자
정세영 기자
  • 입력 2023-01-25 11:37
  • 수정 2023-01-25 15:2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 정세영 기자의 베이스볼 스펙트럼 - 롯데 서튼 · 한화 수베로

가을 야구 한번도 진출 못하고
결국 올해 계약 마지막해 맞아
힐만 감독이후 성공공식 사라져
기대에 걸맞은 성과 보여줘야


한때 국내 프로야구에선 ‘외국인 사령탑은 무조건 성공한다’는 공식이 통했다. 제리 로이스터 전 롯데 감독이 만년 하위 팀 롯데를 3차례(2008∼2010년)나 ‘가을 야구’로 이끌었고, 트레이 힐만 전 SK(현 SSG) 감독은 2017년 부임한 뒤 이듬해 팀을 한국시리즈 정상에 올려놓았다. 외국인 사령탑은 선수단을 관리하고 운영하는 측면에서 장점이 많은 것으로 평가됐다. 이들은 학연, 지연, 서열에서 자유롭고, 선수의 지명도에도 흔들림 없이 ‘선의의 경쟁’을 유도했기 때문이다.

그런데 힐만 감독 이후 어느새 외국인 감독의 ‘성공 공식’이 사라졌다. 힐만 감독 이후 ‘가을 야구’ 진출에 성공한 외국인 감독이 없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스타 출신인 매트 윌리엄스 전 KIA 감독은 계약 기간 두 번째 시즌인 2021시즌 뒤 퇴출당했고, 래리 서튼 롯데, 카를로스 수베로 한화 감독은 2021년 지휘봉을 잡았으나 지난해까지 2년 연속 하위권에 머물렀다. 서튼 감독의 롯데는 2021년 65승 8무 71패로 8위, 지난 시즌엔 64승 4무 76패로 또다시 8위에 그쳤다. 수베로 감독의 한화도 2021년 49승 12무 83패로 10위, 지난 시즌엔 구단 역대 최다 96패(46승 2무)를 당하며 2년 연속 최하위에 머물렀다.

올해가 계약 마지막 해인 서튼과 수베로 감독은 이제 기대에 걸맞은 성적을 보여줘야 한다. 롯데와 한화가 지난겨울 동안 외부 영입으로 전력을 크게 끌어올려 더는 변명의 여지가 없다.

롯데는 자유계약선수(FA) 시장에서 포수 유강남을 4년 총 80억 원에 영입했고, 내야수 노진혁을 4년 50억 원, 한현희는 3+1년 40억 원에 붙잡았다. 또 토종 에이스 박세웅과 5년간 90억 원에 비 FA 다년 재계약을 맺었다. 한화도 외야수 채은성과 6년 총액 90억 원의 대형 계약을 체결했고, 투수 이태양과 4년 25억 원, 오선진과는 1+1년 4억 원에 계약했다. 거포 유망주 변우혁을 내주고 빠른 공을 던지는 투수 한승혁을 데려오며 마운드를 보강했다.

처음 부임 당시 두 사령탑의 과제는 당장의 성적보다는 ‘리빌딩(Rebuilding)’에 있었다. 그러나 지난 2년에 걸쳐 확실한 전력 보강이 이뤄졌다. 계약 마지막 시즌, 든든한 투자를 받은 서튼 감독과 수베로 감독은 이젠 ‘윈-나우(Win-Now)’를 추구하는 구단의 기대에 부응해야 한다.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