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방송·연예

레드벨벳, 첫 밀리언셀러 등극 쾌거…‘Birthday’ 100만 장 돌파

안진용 기자
안진용 기자
  • 입력 2023-01-25 11:20
  • 수정 2023-01-25 14:29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걸그룹 레드벨벳



걸그룹 레드벨벳(Red Velvet, 에스엠엔터테인먼트 소속)이 미니앨범 ‘Birthday’(벌스데이)로 첫 밀리언셀러에 등극했다.

지난해 11월 28일 발매된 레드벨벳 미니앨범 ‘The ReVe Festival 2022 - Birthday’(더 리브 페스티벌 2022 - 벌스데이)는 총 102만9463장의 판매고(20일 기준)를 기록했다.

소속사 측은 “레드벨벳은 이번 앨범으로 선주문량 자체 최고 수치 71만2187장(11월 27일 기준)를 기록한 데 이어 첫 밀리언셀러 등극까지 이루며 눈부신 커리어 하이를 달성, 끝없는 성장세와 더욱 강력해진 레드벨벳 파워를 확인시켜 주었다”고 자평했다.

앞서 이번 앨범은 국내 음원 및 음반 차트 1위는 물론, 아이튠즈 톱 앨범 차트 전 세계 47개 지역 1위, 월드와이드 아이튠즈 앨범 차트 1위, 중국 QQ뮤직 디지털 앨범 차트 및 뮤직비디오 차트 글로벌·한국 부문 1위 등에 오른 바 있다.

안진용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컷오프’ 노웅래, 단식농성 돌입…“금품 재판 받는게 나 혼자 아냐”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2일 당의 공천 배제(컷오프) 결정에 "사천 공천이라고 볼 수밖에 없는 명백한 당의 횡포"라며 반발했다. 노 의원은 결국 이날 오후부터 무기한 단식 농성에 들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 민주당 당대표회의실에서 취재진과 만나 공관위가 발표한 컷오프 결정에 반발해 무기한 단기농성에 돌입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민주당 공천이 바로잡힐 때까지 무기한 단식 농성을 하기로 했다"며 "공천 횡포 독재다. 즉각 공관위원장이 해명하고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단식농성을 위한 침낭을 옆에 둔 채 자신의 지역구에 대한 전략선거구 지정을 철회해야 한다는 주장을 이어갔다. 노 의원은 이날 오후 공천관리위원회가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마포갑에 대해 전략선거구 지정을 요청하기로 의결한 직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관위 결정을 승복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는 "근거가 무엇인지, 기준이 무엇인지 분명히 밝혀야 할 것"이라며 "금품 관련 재판을 받는 것은 저 혼자만 아니다. 그런데 저에 대해서만 전략 지역으로 한다는 것은 명백히 고무줄 잣대"라고 비판했다.노 의원은 "지역에 8명의 후보가 뛰고 있고 저는 10% 이상 격차로 상대 후보에 이기고 있는데 뚱딴지 같이 전략지역으로 선정한다는 것은 공관위가 결국 대표에게 놀아나서 꼭두각시 역할밖에 하지 않는 것 아닌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그는 "당이 이기는 선거가 아니라 이재명 대표를 지키려는 이 대표 측근을 꽂는 공천을 하며 선거 본심을 드러내고 있다"며 "지난해 5월 당원 투표로 정한 특별당규를 무시하고 밀실 결정을 하고 당규에도 없는 전략지역으로 정하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날을 세웠다.한편, 민주당 공관위는 이날 서울 마포갑을 비롯해 서울 동작을·경기 광명을·경기 의정부을·충남 홍성·예산 등 5개 선거구를 전략 선거구로 지정할 것을 요청하기로 의결했다.이에 따라 노 의원을 비롯해 해당 지역구 현역인 김민철·이수진·양기대 의원이 컷오프됐다. 이 중 이수진 의원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탈당을 선언했다.노기섭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