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한국 떠난 혼혈 입양아 DNA로 뿌리 찾아줘요”

박효목 기자
박효목 기자
  • 입력 2016-04-15 14:25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美軍·기지촌 여성 사이 태어나
출생기록 미흡 부모 찾기 애로
1970년 美입양 새비다키스 등
부모 찾는 비영리단체 설립


해외로 입양된 한국계 혼혈인들이 DNA 검사를 활용해 친부모 등 가족을 찾는 단체를 결성하고 고국을 방문해 관련 활동을 펼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325KAMRA(Korean American Mixed-Race Adoptees)’에 따르면 이 단체는 2015년 9월 미국 캘리포니아대 버클리캠퍼스에서 ‘한국인 그리고 기지촌’을 주제로 열린 세미나에서 한국계 혼혈 입양인인 세라 새비다키스(여·54·사진) 씨와 캐서린 김(여·58) 씨가 서로 어려움을 공유하다 결성하게 됐다. 입양인과 입양을 보낸 부모 사이 DNA 정보를 비교해 ‘뿌리 찾기’를 돕는 단체를 만든 것이다.

1970년 코네티컷주에 입양된 새비다키스 씨는 DNA 비교를 통해 아버지의 행방을 수소문했고, 아버지는 2014년 세상을 떠난 뒤였지만 아버지의 친척과 이복남매를 만날 수 있었다. 단체 결성에는 이 같은 경험이 토대가 됐다.

이 단체는 현재 한국계 혼혈인 가운데 해외 입양인 1000여 명의 DNA 정보를 보유하고 있으며, 지금까지 5명이 가족을 찾았다.

새비다키스 씨와 김 씨는 지난 3일 보름간의 일정으로 한국을 찾았다. 지금까지의 활동 경과를 홍보하는 것은 물론, 입양 보낸 부모의 DNA 정보를 더 많이 확보하기 위해서다.

이 단체의 한국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 해외입양인센터 ‘한국뿌리의집’ 김창선 인권팀장은 “한국계 혼혈 입양인 상당수가 미군과 기지촌 여성들 사이에서 태어났다는 것 때문에 사회적으로 이들의 뿌리 찾기에 대해 적극적인 분위기는 아니었다”며 “이제는 이 문제를 수면 위로 끌어올려 공론화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팀장은 “가족 찾기를 원하는 사람은 서울 종로에 있는 뿌리의집(02-3210-2451~2)을 방문하거나 홈페이지(www.325kamra.org)를 참고해 연락하면 된다”고 말했다.

박효목 기자 soarup624@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이재명 가고 조국…100석도 위태” 민주 180석 맞힌 ‘엄문어’ 예언 엄경영 시대정신연구소장이 이번 총선에선 민주당이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며 "총선이 끝나면 이재명 대표가 가고 조국 대표가 온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지난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의 180석을 정확히 예측해 ‘엄문어’라는 별명으로 불린다.29일 정치권에 따르면 엄 소장은 전날 YTN라디오 ‘신율의 뉴스 정면승부’에 출연해 "지금 민주당이 지역구에서 100석도 위태위태하다"면서 "이재명 대표는 3월 중순에 반전이 된다고 얘기하지만 그렇게 여론이 급반전한 거는 한 번도 본 적이 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충청도 같은 경우 하룻밤에도 여론 지지율이 20%가 왔다 갔다 한다고 얘기하는데 하룻밤 사이에 20%가 왔다 갔다 하는 경우는 전혀 없다"면서 "그렇게 보일 뿐"이라고 강조했다.이와 함께 엄 소장은 "총선 끝나면 이재명 가고 조국 온다"고 내다봤다. 엄 소장은 "민주당 공천 파동의 최대 수혜자가 조국 신당"이라며 "보름 전에만 해도 조국 신당이 나와봤자 지난번 총선 때 열린 민주당이 얻었던 한 5~6% 생각을 했었다. 그런데 의외로 민주당 공천에 실망한 호남 유권자, 진보 성향 지지자들이 교차투표를 통해서 대거 비례대표는 조국 신당을 찍을 것 같다. 최소 15% 이상 득표할 것"이라고 말했다.엄 소장은 "연동제이기에 15% 득표하면 (비례대표 의석을) 50석 잡고, 50석의 15%면 한 7~8석이 된다"면서 "조국 신당이 가져가 버리면 민주당 비례의석은 줄어들어 민주당이 실제 얻을 수 있는 비례의석은 최대 5석 미만으로 지역구 100석을 합쳐 (22대 총선 때 민주당은) 105석 정도 얻을 것"이라고 판단했다.특히 엄 소장은 지난 2019년 조국 사태 당시 조 대표는 민주당의 차기 주자 선두권이었다며 "이재명 대표가 이렇게 내상을 깊게 입으면 조국으로 바로 대체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엄 소장은 "원래 역사는 돌고 도는 것"이라는 덧붙였다.한편 2020년 제21대 총선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지역구에서 163석, 위성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이 17석을 얻으며 민주당은 전체 60%인 180석을 얻었다. 거대 여당의 탄생은 각종 여론 조사에서도 예상 밖의 결과였지만 엄 소장은 180석을 정확하게 맞추며 화제가 됐다.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