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대사가 주재국 정책에 반발하는 모습 생중계… 형식도 내용도 부적절한 신사대주의”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3-06-09 12:02
댓글 2 폰트
전문가, ‘중국 대사·이재명 대표 회동’평가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의 전날(8일) 만찬 회동에서 윤석열 정부의 외교정책에 대해 공개적으로 반발한 것을 두고 전문가들은 ‘신사대주의’라는 평가와 함께 형식과 내용 모두 부적절하다고 지적했다. 전문가들은 대사가 주재국 정부의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발하는 모습이 실시간으로 중계되기까지 하면서 한국 내의 혐중 인식은 더욱 심화할 것이라는 관측도 내놨다.

박병광 국가안보전략연구원 국제관계연구실장은 9일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대통령 후보였던 제1야당의 대표가 정부 부처의 국장급인 주한 대사를 직접 대사관저로 찾아가 만나는 모습은 격에 맞지 않는다”며 “이 대표는 싱 대사가 한국 정부의 외교정책 방향을 일방적으로 비판하는 데도 특별히 반박하지 않는 모습으로 ‘신사대주의’의 사례를 남겼다”고 말했다. 이 대표가 싱 대사와 일본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한 공동 대응책을 강구하자고 제안한 것을 두고도 비판이 이어졌다. 박 실장은 “과학적으로 감시·관리되고 있는 일본 후쿠시마(福島) 오염수 방류 문제를 정치의 영역으로 끌어들여 국민에게 혼란만 가중시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잇따른 헛발질로 정치적 위기에 처한 이 대표와 한국 내 중국 입지 축소 상황에 직면한 싱 대사가 여론을 동원해 국면전환을 시도하려다 자충수를 뒀다는 평가도 나온다. 김영수 서강대 정치외교학과 명예교수는 “국내 여론조사에서 20~30대 국민의 91%가 중국에 비호감을 가지고 있다는 결과가 있었을 정도로 한국 사람들은 한·중 협력에 별다른 기대감을 보이지 않는다”면서 “이번 회동과 같은 일이 자꾸만 벌어질수록 국민감정 속에는 혐중 인식만 커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대통령실과 정부 내부적으로도 주한 중국대사가 15분에 걸쳐 쏟아낸 작심 발언에 불편해하는 기류가 감지된다. 상호 존중과 호혜, 공동 이익에 기반해 건강하고 성숙한 한·중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양측 논의가 있었지만 중국이 호응하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이동관 사퇴, 민주당 ‘닭 쫓던 개’ 신세 됐다”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는 이동관 방송통신위원회 위원장에 대한 탄핵소추안을 국회 본회의에서 강행 통과시키려 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닭 쫓던 개’ 신세가 됐다”고 말했다. 윤석열 정부가 추진하는 언론, 방송 정책의 구심점이 될 이 위원장에 대한 탄핵안 처리로 민주당이 확보할 수 있는 정치적 실익이 사실상 사라졌음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진 교수는 지난 1일 CBS 라디오 ‘박재홍의 한판승부’에 출연해 이 위원장 사퇴를 두고 이같이 말했다. 진 교수는 “탄핵은 법률이나 헌법에 중대한 위반이 있을 때, 극단적인 경우에 하는 것”이라며 “(민주당이)정치적 무기로 활용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교수는 이에 “민주당이 닭 쫓는 개 신세가 됐다”며 “그 자리(방통위원장)에서 다른 사람을 앉힌들 누구를 앉혀서도 대리로 할 수가 있는 것”이라고 밝혔다.진 교수는 국민의힘과 정부의 방통위원장 임명, 민주당이 추진한 최민희 전 의원의 방통위원 추천을 둘러싼 여야의 대립을 “총선을 위해서 누가 유리한 언론 지형을 갖겠느냐의 싸움으로 서로 비토(거부권)하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진 교수는 “작년, 재작년만 해도 가짜뉴스 얘기한 게 민주당 정권이었다”며 “징벌적 손해배상제 법까지 만들었던 사람들이 지금 와서 언론 자유 투사 노릇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최지영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