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스포츠

‘루키’ 유해란, LPGA 첫 무대서 ‘톱10’ 눈도장

이준호 기자
이준호 기자
  • 입력 2023-03-27 11:28
  • 수정 2023-03-27 11:30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유해란이 27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골드캐니언의 슈퍼스티션 마운틴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LPGA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4라운드 8번 홀에서 티샷을 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4R

16언더 공동 7위 ‘산뜻한 데뷔’
안나린 4위·고진영 공동 5위에

부티에, 홀과 20언더파 동타
연장 첫홀서 버디 짜릿한 우승


유해란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에 성공적으로 데뷔했다.

유해란은 27일 오전(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골드캐니언의 슈퍼스티션 마운틴 골프 앤드 컨트리클럽(파72)에서 열린 드라이브온 챔피언십(총상금 175만 달러) 마지막 4라운드에서 1타를 줄여 최종합계 16언더파 272타로 공동 7위에 자리했다. 유해란과 시부노 히나코(일본) 등 7명이 공동 7위를 형성했다.

유해란은 지난해 12월 LPGA 퀄리파잉 시리즈에서 1위를 차지했고 신인 자격으로 이 대회에서 데뷔했다. 유해란은 2020년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투어 신인왕 출신이며 LPGA투어 신인왕 후보다운 경쟁력을 뽐냈다. 유해란은 KLPGA투어에선 5차례 우승을 차지했다.

유해란을 포함해 한국 선수 3명이 톱10에 들었다. 안나린은 18언더파 270타로 4위이고, 고진영은 17언더파 271타로 공동 5위를 이뤘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프랑스의 셀린 부티에가 27일(한국시간) LPGA투어 드라이브온 챔피언십 연장전에서 승리, 정상에 올랐다. AFP 연합뉴스



셀린 부티에(프랑스)는 18번 홀(파5) 버디로 조지아 홀(영국)과 20언더파 268타로 동타를 이뤘고 연장전에서 승리, 2021년 숍라이트 클래식 이후 3승째를 거뒀다. 부티에는 18번 홀에서 진행된 첫 연장전에서 버디를 낚아 정상에 올랐다. 우승상금은 26만2500달러(약 3억4000만 원)다.

유해란은 첫날 48위, 이튿날 23위였지만 3라운드까지 중간합계 15언더파 201타로 공동 2위까지 치솟았고 4라운드에선 챔피언조에 편성됐다. 유해란의 출발은 좋았다. 1번 홀에서 파를 지켰고 2번 홀(이상 파4)에서 버디를 챙겼다. 13번 홀(파5)까지 파를 거듭했고, 14번 홀(파3)에서 버디를 추가했다. 하지만 15번 홀(파4) 보기가 아쉬웠다. 아이언 샷이 흔들리며 버디 기회를 잡지 못했다.

안나린은 최종 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 5개로 타수를 줄여 상위권에 끼었다. 지난 5일 HSBC 월드챔피언십에서 정상에 올랐던 고진영은 마지막 날 4타를 줄였다. 고진영은 올 시즌 치른 3개 대회 모두 톱10에 끼었다.

양희영은 공동 16위(14언더파)이고 김세영과 최운정, 신지은은 공동 23위(이상 13언더파)로 이번 대회를 마쳤다. LPGA투어는 오는 31일부터 열리는 디오 임플란트 LA 오픈으로 일정을 이어간다.

이준호 선임기자 jhlee@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