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尹, 잠시 울컥한 뒤 서해용사 55인 한명씩 호명… 유족 “음모론 종식돼야”

서종민 기자
서종민 기자
  • 입력 2023-03-24 12:01
  • 수정 2023-03-24 12:15
댓글 6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오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앞서 부인 김건희 여사와 함께 천안함 46용사 묘역을 참배한 뒤 고 민평기 상사 묘비를 살펴보고 있다. 연합뉴스



■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

윤, 고 한주호 준위 묘소 참배
“숭고한 희생에 머리숙여 경의
예우 않으면 국가라 할 수 없어”

유족대표 주요인사 자리에 배치


윤석열 대통령이 24일 제2연평해전·천안함 폭침·연평도 포격 등 북한 도발에 맞서 서해 수호를 위해 산화했던 용사 55명의 이름을 1명씩 호명하는 동안 일부 유가족은 눈물을 감추지 못했다. 윤 대통령은 “위대한 영웅들을 영원히 기억하겠다”며 전사자 묘역을 함께 참배한 유가족을 위로했다.

윤 대통령은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제8회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 앞서 전사자 묘역을 찾았다. 윤 대통령은 2010년 천안함 폭침 당시 실종자 수색 중 순직한 고 한주호 준위의 묘소를 참배했다. 이 자리에는 한 준위의 배우자 김말순 씨와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 제2연평해전에서 전사한 고 조천형 상사의 모친 임헌순 씨, 연평도 포격전에서 순국한 고 서정우 하사의 모친 김오복 씨, 천안함 폭침으로 전사한 고 민평기 상사의 모친 윤청자 여사와 고 정종률 상사의 아들 정주한 군이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이곳에는 서해를 지키다가 장렬히 산화한 54명의 용사와 고 한주호 준위가 잠들어 계신다”며 “대한민국 국민의 자유를 수호하기 위해 숭고한 희생을 한 서해수호 용사들께 경의를 표하며 머리 숙여 명복을 빈다”고 했다. 윤 대통령이 이들 55명의 이름을 1명씩 모두 호명하고(롤콜·Roll-Call) 기리는 순서를 이어가자, 유가족과 참석자 일부가 흐느끼는 모습도 보였다. 윤 대통령도 용사 55명의 이름을 호명하기 전 울컥한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예년과 달리 이날 기념식은 유가족 대표·참전 장병 등의 좌석을 주요 인사 공간으로 배치하고 군 의장대 분열식도 육·해·공·해병대 130명 규모로 치렀다.

윤 대통령의 이 방침에 고 서후원 중사의 아버지인 서영석 제2연평해전 유족회장은 문화일보와의 통화에서 “유가족으로서 그 마음이 참 고맙다”며 “보훈부 승격도 약속대로 했던 윤 대통령의 의지와 마음가짐이 느껴진다”고 했다. 민 상사의 형인 민광기 씨는 “음모론이 종식되기를 바란다”며 “안보 앞에는 여야 정치가 따로 없어야 한다”고 했다.

윤 대통령은 기념식 무대 우측에 비치돼 있던 관련 전시물도 살펴봤다. 윤청자 여사가 기증했던 ‘3·26 기관총’과 참수리-357호정과 천안함에 게양됐던 항해기, 연평도 포격전 당시 북한의 방사포탄 파편을 맞은 중화기 중대 명판 등도 있었다. 천안함 폭침 사건으로 전사한 민 상사의 모친인 윤 여사는 지난 2020년 ‘서해수호의 날’ 기념식에서 당시 문재인 대통령에게 다가가 “여태까지 누구 소행이라고 진실로 확인된 적이 없다. 이 늙은이 한 좀 풀어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서종민 기자 rashomon@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한동훈 “김영주와 함께 정치하고 싶어” 김영주 “늦지 않게 답” 국민의힘 한동훈 비상대책위원장이 1일 최근 더불어민주당을 탈당을 선언한 4선 김영주 국회부의장(서울 영등포갑)을 만나 “경륜·상식 있고 합리적인 김영주 부의장과 같은 분과 정치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김 부의장은 “오늘 민주당에 탈당계를 제출했다. 늦지 않게 답하겠다”고 답한 것으로 전해졌다.정치권에 따르면 김 부의장은 이날 서울 종로구 한 식당에 예정 시간보다 10분 먼저 도착해 한 위원장을 기다렸다. 한 위원장도 뒤따라 도착해 김 부의장에게 깍듯이 인사했다. 한 위원장은 김 부의장에게 공손히 물을 따라주며 “오늘 3·1절 행사에 안 오셨죠. 안 보이시던데”라고 말을 건네며 분위기를 풀어갔다. 김 부의장은 “국회의장이 가면 부의장은 안 간다”고 답했다. 이런 장면은 모두 언론에 공개됐다. 이후 이어진 만찬 회동에서 김 부의장이 주로 말하고, 한 위원장이 고개를 끄덕이며 경청하는 모습이었다. 이날 회동은 한 위원장의 요청에 김 부의장이 응하면서 성사됐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김 부의장 입당이 가시화됐다고 보고, 서울 영등포갑 우선(전략)공천 등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김 의원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 이상민 의원에 이어 한동훈 비대위 출범 후 민주당으로 여당으로 당적을 변경한 두 번째 현역이 된다.한편 김 부의장의 전략공천 등이 검토되는 영등포갑은 역대 9차례 총선에서 민주당 계열 정당이 6번 당선된 국민의힘 ‘험지’로 꼽힌다. 국민의힘은 예비후보 4명이 출마한 영등포갑에 공천을 확정하지 않고 사실상 김 의원을 위해 자리를 비워둔 상태다. 정영환 공천관리위원장은 브리핑에서 ‘김 의원의 영등포갑 공천을 염두에 두고 있냐’는 물음에 “우리 당 입장에서 매우 중요한 사안”이라며 “어느 지역에 할 건지는 비밀에 부치겠다”고 답했다. 임정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