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국제

장거리 연애? ‘키스의 감촉’ 구현하는 이 장비가 도움될까

박준희 기자
박준희 기자
  • 입력 2023-03-24 05:33
댓글 0 폰트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2일(현지시간) 한 중국인 이용자가 베이징의 자택에서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의 사용 시범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키스 상대의 소리·온기 등 데이터 수집·재현
업체가 구성한 데이터로 상대방 없는 키스도
중국에서 코로나19로 인한 도심 봉쇄령 당시
여자친구 만나지 못하던 학생이 창업해 개발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키스의 감각’을 구현하는 스마트 기기를 개발해 이목이 쏠리고 있다. 상대방의 ‘키스 데이터’를 수집해 실리콘 재질로 만들어진 입술 모형을 통해 전달하는 방식이다.

23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중국의 한 스타트업은 최근 ‘무아(MUA)’라는 스마트 기기를 개발했다. 스마트폰과 열결해 사용하는 이 기기는 모션 센서를 통해 사람들이 키스를 할 때 나타나는 소리와 온기, 입술의 움직임을 수집해 실리콘 재질의 입술 모형으로 재현해 낸다.

또 이용자들은 상대방의 키스 데이터 뿐만 아니라 제조사가 구성한 키스 데이터를 스마트폰 앱을 통해 다운로드 받아 사용할 수 있다. 기기를 통해 서로 키스를 할 상대방이 없어도 홀로 각종 키스 감각을 체험할 수 있는 셈이다.

업체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장기간의 도심 락다운(봉쇄령) 당시 경험에서 이 같은 기기의 개발 아이디어를 구상했다고 한다. 개발자 자오지안보는 가디언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당시 연애 중이었는데, 락다운으로 인해 여자 친구를 만날 수 없었다"고 말했다. 베이징(北京)에서 영화를 전공하던 학생이던 자오지안보는 이후 졸업 작품으로 화상 통화에서의 물리적 친밀감 결핍에 대한 프로젝트에 몰두했고 회사를 세워 첫 상품으로 지난 1월 하순 ‘무아’를 개발, 공개했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를 스마트폰에 연결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지난 12일(현지시간) 한 중국인 이용자가 베이징의 자택에서 스마트폰을 이용해 중국의 한 스타트업이 개발한 키스 감각 구현 스마트 기기 ‘무아(MUA)’의 사용 시범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무아’의 중국 현지 가격은 260위안(약 4만8000원)이다. 첫 출시 이후 약 2주간 3000개가 팔렸으며, 현재 주문량이 2000만개에 달한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중국 현지에서의 반응은 아직 엇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각종 온라인판매사이트에 올라오는 사용 후기 가운데에는 "사용하는 느낌이 너무 불편하다"며 "진짜 키스 같은 느낌이 아니다"는 불평도 있다.

그러나 그나마 장거리 연애에는 도움이 된다는 후기도 있다. 한 이용자는 "과거에 (화상 통화로) 여자 친구를 볼 수는 있었는데, 만질 수는 없었다"며 "그러나 이제 키스를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는 상품이 생겼다"고 평가했다.

한편 가디언은 ‘무아’ 같은 스마트 기기 개발이 이번이 처음은 아니라고 전했다. 가디언에 따르면 일본 도쿄(東京)의 전기통신대학이 지난 2011년 ‘키스 전송 기기’를 개발한 바 있으며, 말레이시아의 한 창의력 관련 기관에서도 2016년 이와 비슷한 키싱어(Kissinger)라는 기기를 제조한 바 있다.

박준희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美승리에 베팅은 잘못” 中대사, 초치…외교부 “내정 간섭” 유감 전날(8일) 한국 제1야당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만나 “미국이 승리하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는 베팅은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는 등의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싱하이밍(邢海明) 주한 중국대사가 9일 외교부에 초치됐다.외교부는 “장호진 외교부 1차관이 9일 오전 싱 대사를 초치해 전날 우리나라 야당 대표와의 만찬 계기 싱 대사의 외교 관례에 어긋나는 비상식적이고 도발적인 언행에 대해 엄중 경고하고 강력한 유감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장 차관은 싱 대사가 다수의 언론 매체 앞에서 사실과 다른 내용과 묵과할 수 없는 표현으로 우리 정책을 비판한 것은 외교사절의 우호 관계 증진 임무를 규정한 ‘비엔나 협약’과 외교 관례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발언이 우리 국내 정치에 개입하는 내정간섭에 해당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전날 오후 싱 대사는 이 대표와 주한중국대사관저에서 만나 “중한관계 어려움의 책임은 중국에 있지 않다”며 “한국이 중국 핵심사항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싱 대사는 한미관계에 대해서는 “한국이 중국과의 관계 처리할 때 외부 요소와의 방해에서 벗어나줬으면 대단히 고맙겠다”며 “미국이 전력으로 중국을 압박하는 상황 속에서 일각에서 미국이 승리할 것이고 중국이 패배할 것이라고 베팅하고 있는데 이는 분명히 잘못된 판단”이라고 주장했다. 또 싱 대사가 미리 준비해온 10장 분량의 원고를 읽는 장면을 민주당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한 것 역시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결과적으로 중국 측이 한국 제1당을 이용해 자국의 입장을 노골적으로 전달하는 모양새가 됐다는 것이다. 박준희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