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싸우고 여경 앞에서 성기 노출한 50대, 2심서 형량 늘어

허종호 기자
허종호 기자
  • 입력 2022-08-20 11:20
댓글 폰트

이미지 크게보기



싸움 신고를 받고 출동한 여경 앞에서 성기를 노출한 50대의 형량이 항소심에서 원심보다 더 늘었다.

20일 창원지법 형사1부(김국현 부장판사)는 공연음란 등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56)씨에게 징역 10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징역 1년 6개월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해 5월 30일 ‘남자 2명이 싸운다’는 112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여경 앞에서 성적인 발언과 함께 성기를 노출하고 음란 행위를 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상습상해로 징역 1년 6개월 형을 채운 지 얼마 되지 않아 식당에서 만난 남성에게 주먹을 휘둘러 상해 혐의도 받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동종범죄 누범기간 중 각 범행을 했고, 동종범행으로 수십 차례 처벌을 받는 전력이 있다”며 “나이, 성행, 환경, 가족관계, 범행 동기 등 모든 양형 조건을 고려해 형을 정한다”고 설명했다.

허종호 기자 sportsher@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