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각하 지금 300㎜가 왔답니다”… ‘폭우 와중 尹은 음주’ 가짜뉴스 퍼져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2-08-09 11:20
  • 수정 2022-08-09 17:08
댓글 폰트
옛사진 올리고 어제인 듯 꾸며
비상상황 술 마신 것처럼 왜곡


이미지 크게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8일)부터 서울·경기 등 수도권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기록적 폭우에 9일 새벽까지 자택에서 비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면서 현장으로 가려던 계획을 바꿔 밤새 자택에서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는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함께한 식사 사진이 이번 수해 상황에 맞춰 희화화된 버전으로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수도권의 비 피해 상황이 심각해지자 전날 저녁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과 통화를 통해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직접 수해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서초동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는 바람에 자택에 머물면서 폭우에 따른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대통령은 수도권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피해가 속출하자 이날 새벽까지 침수 상황을 살펴보며 참모진에게 적극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윤 대통령이 수도권 폭우 상황을 전날부터 집중적으로 살펴봤음에도 인터넷상에는 윤 대통령이 마치 수해 상황에도 참모들과 술자리를 갖고 있는 것처럼 꾸민 ‘가짜뉴스’가 올라오고 있다.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은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술을 곁들인 식사 자리 사진을 이용한 것이다. 사진 속에는 “비가 300㎜ 왔다”고 보고하는 참모를 향해 윤 대통령이 “난 맥주 500㎜를 주문했는데?”라고 답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말풍선이 합성됐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