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정치

“각하 지금 300㎜가 왔답니다”… ‘폭우 와중 尹은 음주’ 가짜뉴스 퍼져

김유진 기자
김유진 기자
  • 입력 2022-08-09 11:20
  • 수정 2022-08-09 17:08
댓글 201 폰트
옛사진 올리고 어제인 듯 꾸며
비상상황 술 마신 것처럼 왜곡


photo이미지 크게보기 온라인 커뮤니티 게시글 캡처


윤석열 대통령은 전날(8일)부터 서울·경기 등 수도권 남부 지역을 중심으로 한 기록적 폭우에 9일 새벽까지 자택에서 비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은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면서 현장으로 가려던 계획을 바꿔 밤새 자택에서 피해 상황을 점검했다. 하지만 인터넷상에는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함께한 식사 사진이 이번 수해 상황에 맞춰 희화화된 버전으로 퍼져 논란이 일고 있다.

9일 대통령실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수도권의 비 피해 상황이 심각해지자 전날 저녁부터 한덕수 국무총리,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오세훈 서울시장과 통화를 통해 침수 피해 상황을 보고받았다. 윤 대통령은 직접 수해 현장을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했지만, 서초동 자택 주변 일대가 침수되는 바람에 자택에 머물면서 폭우에 따른 피해 상황을 챙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윤 대통령은 수도권의 기록적인 폭우로 인명 피해가 속출하자 이날 새벽까지 침수 상황을 살펴보며 참모진에게 적극 대응을 주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처럼 윤 대통령이 수도권 폭우 상황을 전날부터 집중적으로 살펴봤음에도 인터넷상에는 윤 대통령이 마치 수해 상황에도 참모들과 술자리를 갖고 있는 것처럼 꾸민 ‘가짜뉴스’가 올라오고 있다. 인터넷상에 떠도는 사진은 과거 윤 대통령이 참모들과 술을 곁들인 식사 자리 사진을 이용한 것이다. 사진 속에는 “비가 300㎜ 왔다”고 보고하는 참모를 향해 윤 대통령이 “난 맥주 500㎜를 주문했는데?”라고 답하는 것처럼 보이도록 말풍선이 합성됐다.

김유진 기자 klug@munhwa.com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문화일보 주요뉴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조국 북콘서트 참석했다 감찰받은 이성윤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주최한 북콘서트에 참석했다가 법무부 감찰을 받는 이성윤(61)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내 입을 틀어막는다고 해서 치부가 가려지느냐”며 반발했다.이 위원은 4일 SNS를 통해 법무부 감찰관실에 문답서를 제출했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이제는 장관도 교수도 아닌, 자연인으로 돌아온 옛 상사의 북콘서트에서 덕담한 것이 공정성을 의심받을 우려가 있는 자와 교류한 것이고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는데 그저 황당할 따름”이라고 토로했다.그는 윤석열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조선일보 방상훈 사장과 회동했다고 보도됐던 것을 거론하며 “이런 것이 전형적인 검사윤리강령 위반”이라고 주장했다. 이 위원은 “윤 전 총장 징계 당시, 사건 관계인인 언론 사주와의 만남은 불문(不問) 처리되며 징계사유로 인정조차 되지 않았다”며 “윤석열은 되고 이성윤은 안 되나. 본질적으로 같은 걸 자의적으로 다르게 취급하는 것이 윤석열식 공정이고 내로남불”이라고 비판했다.이 위원은 당시 북콘서트에서 자신이 ‘무도한 검찰정권’ ‘전두환의 하나회에 비견되는 윤석열 사단의 무도한 수사방식’ 등 발언을 한 것에 대해 “이 정도 의견 표명도 제약된다면 표현의 자유를 보장하는 헌법과 민주주의 근간이 흔들릴 것”이라고 반박했다.이 위원은 지난달 6일 서울 종로구 노무현시민센터에서 열린 조 전 장관의 책 ‘디케의 눈물’ 출판기념회에 참석했다. 이 행사는 최강욱 더불어민주당 전 의원이 진행을 맡았다.법무부는 이 위원이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재직하며 공소유지를 책임졌던 피의자와 접촉했다는 점에서 국가공무원법과 검사윤리강령 위반 소지가 있다며 감찰 개시를 결정했다.임대환 기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