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서울시 중대재해 총괄 실·국장 모두 공석…문제없나?

노기섭 기자
노기섭 기자
  • 입력 2022-08-08 07:00
  • 수정 2022-08-08 07:06
댓글 폰트
안전총괄실장·총괄관 인사 후 후임 임명 안 돼…“업무 시급성 고려 안한 인사과 잘못”

이미지 크게보기 서울시 상징물


서울시의 중대재해·안전 관리 업무를 전담하는 안전총괄실이 인사철을 맞아 수뇌부 공백 상태에 놓였다. 안전총괄실을 책임지는 실장과 국장이 승진·전보된 후 후임자를 임명하지 않았기 때문이다. 서울시의 3급 이상 간부 인사가 오는 19일 자로 예정되어 있어 안전총괄실은 앞으로 약 2주간 실·국장 없이 운영될 수밖에 없는데, 이 기간에 중대재해·재난이 발생할 경우 지휘 체계 미비로 인해 원활한 대응이 어려울 수 있다고 공무원들은 우려하고 있다. 마침 기상청은 8일부터 11일까지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최대 300㎜나 되는 많은 비가 내릴 것이라고 예보했다.

이날 서울시에 따르면, 시는 이달 1일 한제현 전 안전총괄실장을 행정2부시장으로 승진 임명한데 이어 백일헌 안전총괄관도 5일 광진구 부구청장으로 전출 발령냈다. 백 국장의 경우 시가 자치구의 원활한 구정 운영을 위해 부구청장 인사를 먼저 단행하면서 시의 3급 이상 간부 인사 시행 전에 보직을 바꾸게 됐다. 한 부시장 임명과 자치구 부구청장 인사·서울시 고위 간부 인사가 순차적으로 이뤄지면서 안전총괄실의 실장과 국장 보직이 일정 기간 공석으로 남게 된 것이다.

이를 두고 시 내부에서 “안전 업무를 담당하는 조직을 수뇌부 공백 상태로 두는 건 위험하다”는 반응이 나오고 있다. 한 시 공무원은 “시설안전 관리·풍수해 대응·제설대책 시행 외에 중대재해처벌법 관련 업무까지 안전총괄실에 더해진 상황”이라며 “단기간이지만 실·국장 공백기에 사고가 발생할 경우 기민하게 대처가 이뤄지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고 우려했다. 또 다른 공무원은 “업무 특성을 고려하지 않은 인사과의 잘못이 크다”며 “이러다 사고가 발생하면 현업 직원들에게만 책임이 전가될 것”이라고 꼬집었다.

일각에선 지난해 발생한 ‘제설 대란’과 같은 일이 반복될까 걱정하고 있다. 지난해 1월 6일 오후부터 서울에 내린 갑작스러운 폭설로 당일 퇴근길과 이튿날 출근길 교통이 마비되면서 “서울시의 대처가 엉터리였다”는 시민들의 불만이 폭주했다. 당시가 시장 권한대행 체제였던데다, 폭설 당일 제설 작업 실무를 총괄하는 도로관리과장과 안전총괄관 전보 인사가 발표되면서 이들 간부가 업무 인수인계에 쫓겨 정작 중요한 폭설 대응 시기를 놓치는 등 ‘책임자 부재’가 제설 행정 부실로 이어졌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았다.

한편 한 부시장의 후임 안전총괄실장으로는 자치구 사정에 밝고 코로나19 대응에 잔뼈가 굵은 행정직 간부가 임명될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안전총괄실장은 업무 특성상 토목직 고위 간부들이 맡아왔다. 시는 대신 안전총괄관에 젊은 토목직 간부를 배치, 실·국장 간 업무 시너지를 낼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노기섭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 ‘10억대 금품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속보] ‘10억대 금품 수수’ 이정근 前민주당 사무부총장 구속 10억 원대 금품을 수수한 혐의를 받고 있는 이정근 전 더불어민주당 사무부총장에 대해 30일 법원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이날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특정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알선수재) 및 변호사법,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이 전 부총장에 대해 구속영장심사를 한 뒤 “증거인멸, 도망의 우려가 있다”며 영장을 발부했다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2019년 12월부터 지난 1월까지 수십 회에 걸쳐 사업가 박모 씨로부터 9억5000여만 원을 받은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공무원·공공기관 임원 등에게 청탁해 정부 지원금 배정, 마스크 사업 관련 인허가 등을 알선해줬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또 검찰은 이 전 부총장이 박 씨로부터 2020년 2월부터 4월까지 제21대 국회의원 선거 비용 명목으로 3억3000만 원을 수수했다고 판단했다. 그러나 검찰은 알선 대가로 받은 돈과 불법 정치자금이 일부 겹친다고 보고 총 수수 금액을 10억1000만 원으로 판단했다.검찰은 이날 영장 심사에서 두 사람이 주고받은 메신저 및 통화 내용, 녹취록 등을 제시하며 이 전 부총장이 정치권 인맥을 바탕으로 박 씨의 부탁을 들어줄 것처럼 행세하고, 그 대가로 금품을 요구해 건네받았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박 씨도 이 전 부총장이 정치권 인사들과 친분을 내세우며 금품을 받아 갔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이 전 부총장 측은 박씨 측과 돈이 오간 것은 사실이지만 청탁·로비가 아닌 채무 관계라는 입장이다. 박 씨에게서 받은 돈은 빌린 것이고, 박씨 주장 외에는 의혹을 입증할 명백한 증거가 없다는 것이다.실제 이 전 부총장은 이날 오전 구속영장심사에 출석하기 위해 도착한 법원에서 혐의와 관련된 입장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억울함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또 금품수수나 한국남부발전 인사청탁 명목으로 로비 자금을 받았는지 등 혐의와 관련된 질문엔 “아니다”라고 했다. 또 그는 지난 23일 검찰 소환조사 당시에도 “분쟁 상대방과 민·형사 소송을 지금 수개월째 진행하고 있다”며 “저에게 제기된 여러 가지 의혹들은 사실과 다르다”고 말한 바 있다.한편 이 전 부총장의 신병을 확보한 검찰은 향후 그가 사업 청탁을 실제로 성사시켰는지, 그 대가로 공무원이나 정치인 등에게 제공한 뒷돈은 없는지 등을 수사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 이 전 부총장이 민주당 측 실세의 이름을 거론하며 뒷돈을 받았다는 게 검찰 판단인 만큼 그가 거론한 인사들의 개입 여부도 수사로 밝힐 부분이다.이 전 부총장은 19대 대선 때 문재인 후보 선대위 본부장, 20대 대선 때는 이재명 후보 선대위 부본부장을 맡았다. 2016년·2020년 총선, 올해 3월 보궐선거에서 서울 서초갑에 민주당 후보로 출마하기도 했다. 박준희 기자 vinkey@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