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한강변 지그재그 연결… 세계적 ‘석양 명소’로

이정민 기자 외 1명
이정민 기자 외 1명
  • 입력 2022-08-08 11:34
  • 수정 2022-08-08 11:48
댓글 폰트
■서울시 ‘그레이트 선셋’프로젝트

상암 ~ 여의도 ~ 용산 ~ 반포 ~ 잠실
세계 최대규모 대관람차 등 조성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 변 일대에 석양 명소를 조성하는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를 통해 서울을 글로벌 관광명소로 발전시키겠다는 청사진을 내놨다. 서울 한강에서 낙조를 만끽할 수 있도록 다양한 석양 조망 인프라를 조성해 서울시민과 해외 관광객들의 발걸음을 붙잡겠다는 구상이다. 오세훈표 ‘한강 르네상스’ 프로젝트가 본격화한 것이다. 서울시는 이 프로젝트를 서울 관광의 새로운 분기점으로 삼아 해외 관광객 3000만 명의 시대를 열겠다는 목표다.

오 시장은 8일 ‘아름다운 석양을 활용한 한강의 재발견’을 주제로 한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 구상을 발표했다. 서울 상암에서 여의도,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 한강 변의 남·북을 지그재그로 연결하는 일명 ‘선셋 한강라인’에 석양 명소를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세계 최고 규모의 대관람차부터 수상 무대와 수변에 객석을 갖춘 수상 예술무대, 문화가 있는 보행교까지 다채로운 석양 조망 인프라를 구축해 시민과 해외 관광객들의 시선과 발걸음을 붙잡겠다는 구상이다. 오 시장은 지난 1일 세계도시정상회의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의 대표적인 석양 명소인 가든스바이더베이에서 이번 프로젝트의 기본 구상을 밝힌 바 있다. 시는 이번 프로젝트를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내다본 중장기 계획으로 준비하고 있다. 시는 △선셋 거점 명소화 △선셋 명소 발굴·조성 △수변 활용성 강화의 3대 전략을 토대로 이번 프로젝트를 추진할 방침이다. 시는 오 시장의 핵심 정책 철학인 ‘약자와의 동행’ 기조를 반영해 노약자 등 약자들도 이용에 불편이 없도록 인프라를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오 시장은 “한강에 해가 지기 시작하는 순간 서울의 매력은 살아난다”면서 “한강의 숨겨진 매력인 ‘석양’을 3000만 서울관광시대의 전략적 포인트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정민·곽선미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관련기사
문화일보 주요뉴스
<em class='label'>[속보]</em>北, 국군의 날 아침 또 미사일 도발…1주일 간 4차례 7발 연쇄 무력시위
[속보]北, 국군의 날 아침 또 미사일 도발…1주일 간 4차례 7발 연쇄 무력시위 북한이 국군의 날인 1일 동해상으로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을 발사했다고 합동참모본부가 밝혔다.합참은 이날 “우리 군은 1일 오전 6시45분경부터 7시3분경까지 북한 평양 순안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2발을 포착했다”며 “우리 군은 감시 및 경계태세를 강화한 가운데 한미간 긴밀하게 공조하면서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군 당국은 사거리, 고도, 속도 등 제원을 분석 중이다. 이날은 우리의 국군의 날로 충남 계룡대에서 대규모 기념식이 예정돼 있다.북한이 아침 저녁, 밤 등 시도때도 없이 1주일 새 거의 매일 미사일 무력시위를 이어간 것은 전례없는 일이다. 7차 핵실험 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 전략 도발을 감행하기 위한 명분 축적용이란 분석도 제기된다.북한은 미국 핵 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가 지난달 23일 부산에 입항하고 이틀 뒤부터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 사이 4차례, 모두 7발의 SRBM을 발사하는 등 연쇄 무력시위를 이어갔다.지난달 25일 지대지 단거리 탄도미사일(SRBM) 1발을 평안북도 태천 일대에서, 28일 SRBM 2발을 평양 순안 일대에서, 29일 SRBM 2발을 평안남도 순천 일대에서, 1일 평양 순안 일대에서 SRBM 2발을 각각 동해상으로 발사했다. 이번 발사도 전날 진행된 한·미·일 대잠수함전 훈련에 반발해 무력 시위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또 카멀라 해리스 미국 부통령이 지난달 29일 비무장지대(DMZ)에서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 프로그램을 비판한 것도 겨냥한 것으로 추정된다. 북한은 올해 들어 탄도미사일을 20차례, 순항미사일을 2차례 발사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미사일 발사로만 보면 8번째다.25·28·29일 발사한 SRBM은 모두 변칙 기동을 하는 점에 비춰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또는 KN-23 개량형(북한판 현무-4), KN-24(북한판 에이태큼스) 미사일로 추정됐다.북한의 연쇄 무력시위 의도는 미국의 핵항모 한반도 전개와 한·미 연합훈련 한·미·일 연합해상훈련 등에 대한 강한 반발과 함께 이를 둘러싼 여야 정치권의 국론분열에 기름을 붓기 위한 의도로 포함된 것으로 분석된다. 북한 미사일 도발이 이어지는 가운데 한국·미국 해군과 일본 해상자위대는 지난달 30일 동해 공해상에서 5년 5개월 만에 연합 대잠 훈련을 실시했다. 한·미·일은 이른 아침부터 저녁까지 독도 동쪽 동해 공해상에서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을 추적·탐지하는 상황을 가정한 연합 대잠훈련을 전개했다.한·미·일 연합 대잠 훈련에 미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와 순양함 챈슬러스빌함, 이지스 구축함 배리함을 주축으로 우리 해군 구축함 문무대왕함, 일본 해상자위대의 최신형 대잠 구축함 아사히함이 참가했다. 훈련은 독도에서 150㎞ 이상 떨어진 동해 공해상에서 이뤄졌다. 미 로스앤젤레스급 핵잠수함 아나폴리스함을 SLBM을 탑재한 북한 잠수함으로 가정하고 이를 탐지·추적하며 상호 정보교환으로 상호운용성을 확인하는 식으로 이뤄졌다.정충신 선임기자 csjung@munhwa.c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