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뒤로가기
검색/메뉴
검색
메뉴
사회

[단독]‘K-코인’ 루나·테라 투자자, 이번주 권도형 재산 가압류 신청

이예린 기자
이예린 기자
  • 입력 2022-05-18 11:30
댓글 폰트
시세폭락 책임… 경찰 고소 병행

온라인 카페, 공동창업자 고발
다음주 검찰에 진정서 내기로


국산 가상화폐 루나(LUNA)·테라USD(UST) 투자자들이 이번 주 중 권도형 테라폼랩스 대표를 상대로 법원에 재산 가압류를 신청할 예정인 것으로 확인됐다. 투자자들은 이와 함께 가상화폐 시세 폭락에 따른 민·형사상 책임을 묻기 위해 권 대표에 대해 사기 혐의 등으로 서울경찰청에 고소하기로 했다.

18일 문화일보 취재를 종합하면, 법무법인 앨케이비앤파트너스는 권 대표에 대해 재산 가압류를 신청하고 사기 혐의로 고소할 방침이다. 해당 법무법인의 자본시장법팀과 지식재산권팀 변호사 6명은 권 대표를 상대로 재산 가압류 신청서와 고소장을 작성하고 검토 작업을 벌이는 것으로 전해졌다. 김현권 엘케이비앤파트너스 파트너 변호사는 “법무법인 내부에도 관련 투자자가 있어 서울지방경찰청 금융수사대에 권 대표를 상대로 고소장을 접수할 예정”이라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를 적시해 고소하는 방안도 고려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미지 크게보기



이와 별개로 온라인 카페에서도 권 대표를 비롯해 테라폼랩스 공동창업자인 신현성 티몬 이사회 의장에 대한 고발 절차에 본격적으로 착수했다. 이날 회원 수 1500명이 넘은 네이버 카페 ‘테라·루나 코인 피해자 모임’의 운영자는 “다음 주 권도형, 신현성 공동창업자에 대한 고발장 및 진정서를 서울남부지방검찰청에 제출한다”는 공지글을 전날 올렸다. 운영자는 “사기, 유사수신행위의 규제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를 적용한다”고 밝혔다. 운영자는 오는 26일까지 투자자들로부터 진정서를 받고, 이를 고발장과 함께 다음 주 내로 서울남부지검에 제출할 예정이다.

이외에도 루나·테라 투자자들은 단체채팅방을 통해 집단행동에 나설 조짐을 보이고 있다. 루나·테라 투자자들이 모여 만든 카카오톡 오픈채팅방은 이날 오전 10시 기준 총 16곳으로 1104명이 참여 중이다. 이들 또한 법적 조치를 논의하고 있어, 권 대표 등이 여러 집단의 투자자로부터 동시다발적으로 고소당할 가능성이 큰 상황이다.

앞서 테라폼랩스는 지난해 3월 테라를 예치하면 연 20%가량의 이자를 지급하는 디파이(탈중앙화 금융) 상품 ‘앵커 프로토콜’을 출시했다. 이를 계기로 테라는 전 세계 가상자산 시가총액 3위, 루나는 8위에 올랐다. 하지만 지난 5일부터 대규모 매도가 이어지면서 시세가 폭락했다. 루나의 시가총액은 지난달 52조7000억 원에서 이날 1조6000억 원 수준으로 떨어진 가운데 투자자들의 피해액은 약 5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된다.

이예린·김대영 기자

이 기사를 친구들과 공유해 보세요.

문화일보 주요뉴스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16강 상대 브라질, 선수 줄부상으로 비상…“제주스·텔리스 ‘아웃’” 2022 카타르 월드컵 16강에서 대한민국과 맞붙게 된 우승 후보 브라질이 선수들의 줄부상에 신음하고 있다.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브라질축구협회는 3일(현지시간) 성명을 내고 “알렉스 텔리스(세비야)와 가브리에우 제주스(아스날)가 이날 오전 오른쪽 무릎 자기공명영상(MRI) 검사를 통해 부상 정도를 확인했고, 카타르 월드컵 기간 내 회복이 불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다”고 밝혔다. 브라질 매체 글로부도 “공격수 제주스와 센터백 텔리스가 월드컵에서 빠진다. 두 선수 모두 검사 결과 오른 무릎 부상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텔리스는 전날 카타르 루사일 스타디움에서 열린 카메룬과 월드컵 조별리그 G조 3차전(브라질 0-1 패)에 선발 출전했으나 상대 선수와 충돌한 뒤 무릎 통증을 호소했고, 후반 초반 눈물을 흘리며 그라운드를 벗어났다.제주스는 선발로 나서서 64분을 소화했는데, 역시 무릎 상태가 좋지 않았다.글로부는 “제주스는 아스날에서 뛸 때부터 통증을 느끼고 있었다. 회복에는 약 한 달이 걸릴 것으로 보여 남은 월드컵 경기 출전은 어려울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텔리스는 상태가 더 좋지 않다. 아직은 아니지만 심한 경우 수술로 이어질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2002 한일 월드컵 이후 20년 만의 정상 탈환에 도전하고 있는 브라질은 조별리그 3경기를 치르면서 선수 5명을 잃었다. 주축인 네이마르(파리 생제르맹)가 세르비아와 1차전을 치르다 오른쪽 발목을 다쳐 이후 두 경기에 출전하지 못했고, 다닐루와 알렉스 산드루(이상 유벤투스)도 각각 발목, 엉덩이 근육을 다쳐 카메룬전에 결장했다.브라질은 한국 축구 대표팀과 한국시간으로 6일 오전 4시 도하 스타디움 974에서 16강전을 치른다.네이마르가 이 경기에서 뛸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호드리구 라즈마르 브라질 대표팀 팀 닥터는 “네이마르와 산드루는 16강전까지 회복할 가능성이 있다. 아직 공을 가지고 훈련을 하지는 않았다. 3일 공을 가지고 훈련할 예정이며, 어떻게 소화하느냐에 따라 출전 여부가 결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다닐루에 대해선 “3일부터 다른 선수들과 정상적으로 훈련을 할 수 있을 것이다. 모든 게 괜찮다면, 다음 경기에 뛸 가능성은 매우 높다고 생각한다”고 긍정적인 답변을 내놨다.노기섭 기
가장 많이 본 뉴스
안내 버튼

최근 12시간내
가장 많이 본 뉴스

기사 댓글

댓글 영역은 접힘 상태로 기본 제공되며, ON/OFF 버튼을 통해 댓글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본문 글자 크기를 조절하세요!

※ 아래 글자 크기 예시문을 확인하세요.

대한민국 오후를 여는 유일석간 문화일보. 본인에 알맞은 글자 크기를 설정하세요.

닫기
좋은 기사는 친구들과 공유하세요!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