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윤석열-김종인, 만찬 담판…‘선대위 합류’ 합의무산

기사입력 | 2021-11-24 20:47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4 [국회사진기자단] (서울=연합뉴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저녁 만찬 회동을 하기 위해 서울시내의 한 식당으로 들어가고 있다. 2021.11.24 [국회사진기자단]


金 “확정적인 이야기 안했다…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 출발하자는 뜻”
尹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은 조금 더 시간 갖겠다’고 해”


선대위 인선을 놓고 막판 갈등을 벌여온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4일 전격적으로 만찬 회동을 하고 담판에 나섰으나, 선대위 인선 합의는 일단 무산됐다.

김 전 위원장이 이날 윤 후보와의 대면 조율을 통해 총괄선대위원장직을 수락할 것이란 기대가 나왔으나, 매듭을 짓지 못하면서 인선 갈등이 지속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된다.

다만 양측 모두 여지를 열어둠으로써 막판 타결 가능성은 여전히 남아 있는 상황이다.

두 사람은 이날 오후 6시 30분부터 8시 5분까지 1시간 35분가량 서울 중구 컨퍼런스하우스 달개비에서 회동을 했다.

이날 회동은 윤 후보가 김 전 위원장에게 연락해 성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자리에는 권성동 사무총장이 배석했다.

김 전 위원장은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총괄선대위원장직 수락에 대해 “아직은 거기에 대해 확정적인 이야기는 안 했다”고 밝혔다.

그는 “특별하게 결과라는 게 나올 수가 없다”며 “내가 왜 지금과 같은 입장을 견지할 수밖에 없는지 이야기를 후보에게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후보와 특별한 이견이 생겨서 하는 것이 아니고, 선대위가 제대로 기능을 가져가려면 선대위 운영 과정에서 쓸데없는 잡음이 생기면 될 수 없다고 이야기를 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처음부터 출발을 잘해야지, 도중에 괜히 쓸데없는 잡음이 생겨서 그때 가서 이러니저러니 이야기하면 선거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사전에 제대로 정비하고서 출발하잔 뜻으로 내가 이야기했다”고 설명했다.

김 전 위원장이 떠난 뒤 윤 후보는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박사께서 먼저 나오면서 말씀을 하셨죠”라며 “저도 그 정도 말씀을 드릴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김 전 위원장이 인선 불만이 있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구체적인 말씀을 드리긴 그렇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과 추가 논의 시한을 정했느냐는 질문엔 “따로 약속한 건 없는데, 시간이 조금 필요하다”며 “‘어떻게든 잘되도록 도와는 주겠다, 총괄선대위원장직 맡는 문제는 조금 더 시간을 갖겠다’고 이야기하셨다”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만찬 전과 비교해 상황이 나아졌는지에 대해선 웃으며 “이 정도 하십시다”라며 답변을 아꼈다.

그는 “내일 최고위에서 총괄본부장들은 (인선)해야 할 것 같다”며 “제가 (김 전 위원장께) 다 말씀을 드렸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톡

많이 본 기사 Top5

핫클릭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