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주호영 “윤미향 국정조사·국민 퇴출운동 벌여야”

기사입력 | 2020-05-30 14:06

“당명도 필요하다면 바꿀 준비…개혁의 마지막에 결정”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30일 각종 논란에 휩싸인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에 대해 “검찰 수사가 부족하다면 국정조사와 함께 국민이 나서서라도 국회의원 퇴출 운동을 벌여야 한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조계사에서 열린 ‘부처님오신날 법요식’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어제 윤 의원의 기자회견은 진땀만 뻘뻘 흘리면서 자기주장만 늘어놓은 것으로, 의혹 소명이 전혀 되지 않았고 오히려 확장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주 원내대표는 “(의혹에 대해) 우리는 이해할 수 없다. 민주당 지도부가 왜 그렇게 감싸고 도는지 더더구나 이해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우리 국민들이 윤미향 같은 분을 국회의원으로 인정하겠나”라며 “지금 진행되는 수사가 조속히 마무리돼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원구성과 관려해선 “민주당은 자기들 주장대로 할테니 그냥 따라오라는 이야기”라며 “야당의 존립근거를 없애는 말이다. 우리도 국회법 날짜를 지키기 위해 노력하겠지만, 민주당의 일방 요구에 응하기 어렵다”고 못박았다.

일각에서 거론되는 당명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당명 혹은 당 색깔도 필요하다면 모두 바꿀 준비가 돼 있다”며 “그러나 실질이 바뀌지 않고 당명만 바뀐다고 바뀌는 게 아니기 때문에, 모든 개혁의 마지막에 결정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