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국제
인물

YS 아들 김현철 “대통령이란 작자가 국민을 개돼지 능멸”

기사입력 | 2020-01-15 16:38

[서울=뉴시스]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유족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22. [서울=뉴시스]고 김영삼 전 대통령의 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가 22일 오후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현충관에서 열린 김영삼 대통령 서거 4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유족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19.11.22.

“청와대의 사악한 자들 끌어낼 방법은 보수통합 몰표 뿐”

고 김영삼(YS) 전 대통령차남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는 15일 문재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과 관련, “대통령이라는 작자가 기자회견이랍시고 국민들을 개돼지로 보고 능멸하고 있다”고 원색 비난했다.

김 이사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같이 말하며 “그런데도 가만있으면 정말 그들은 우리를 얕잡아보고 우리를 그저 한낱 노리개로 취급할 것이고 세상은 북한체제와 비슷한 전체국가로 전락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그러면서 “떨치고 일어나 우리 모두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국민 저항권을 강력히 발동해야 한다”고 단언했다.

이어 “청와대에서 사악한 저들을 끌어내리기 위한 합법적이고 유일한 방법은 한심한 야당이지만 뒤늦게 통합하고자 노력하는 신당에 우리 국민들이 압도적인 몰표를 몰아줘야 한다”며 보수통합에 지지를 표했다.

김 이사는 “지금까지 지켜온 우리의 소중한 나라를 계속 이어갈 우리 후세를 위해서라도 분연히 일어나 세상을 지극히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나라로 하루라도 빨리 다시 되돌리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이사는 지난 19대 대선 막판 더불어민주당에 입당해 문재인 캠프 공동 선거대책위원장을 맡았지만 지난해 1월 탈당했다.

<뉴시스>

<저작권자ⓒ '한국언론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