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일보 로고


통합 검색 입력
전체
야구
축구
농구
골프

조아연, 박세리 인비테이셔널 연장서 최혜진 제압…시즌 2승째

기사입력 | 2019-09-29 18:21

(서울=연합뉴스) 29일 강원 춘천 엘리시안 강촌CC에서 열린 ‘OK 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 FR에서 조아연이 3번홀 파세이브 후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29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29일 강원 춘천 엘리시안 강촌CC에서 열린 ‘OK 저축은행 박세리 INVITATIONAL’ FR에서 조아연이 3번홀 파세이브 후 인사를 하고 있다. 2019.9.29 [KLPGA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임희정과 신인상 포인트 격차 505점으로 다시 벌려

조아연(19)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OK저축은행 박세리 인비테이셔널(총상금 8억원)에서 3차 연장 끝에 우승을 차지했다.

조아연은 29일 강원도 춘천 엘리시안 강촌(파71·6천329야드)에서 열린 대회 마지막 날 3라운드에서 버디 4개, 보기 1개를 묶어 3언더파 68타를 쳤다.

최종 합계 17언더파 196타의 성적을 낸 조아연은 최혜진(20)과 김아림(24)과 함께 연장전을 치른 끝에 3차 연장에서 우승을 확정했다. 우승 상금은 1억6천만원이다.

4월 롯데 렌터카 여자오픈에서 우승한 조아연은 ‘루키 시즌’에 2승째를 달성하며 신인상 포인트 부문 1위 굳히기에 나섰다.

지난주 올포유·레노마 챔피언십에서 우승한 임희정(19)이 올해 신인 가운데 처음 2승 고지에 오르며 신인상 포인트 부문에서 조아연을 235점 차로 추격한 바 있다.

그러나 조아연이 이번 대회 우승으로 270점을 추가했고 임희정은 컷 탈락하면서 둘의 간격은 다시 505점으로 벌어졌다.

올해 KLPGA 투어에서는 신인 선수들이 7승을 합작, 종전까지 한 해 신인 최다 우승 기록이던 2005년 5승을 훌쩍 넘어섰다. 지난주 임희정에 이은 2주 연속 신인 우승이다.

3라운드 17번 홀(파5)까지 53개 홀 연속 보기가 없는 완벽한 플레이를 펼친 조아연은 이때까지 최혜진, 김아림에게 1타 앞선 단독 선두를 달리고 있었다.

마지막 18번 홀(파4)에서도 1m 남짓한 짧은 파 퍼트를 남겨 우승이 유력했으나 이 퍼트가 홀을 돌아 나오는 바람에 연장 승부를 벌여야 했다.

18번 홀에서 계속된 연장에서는 1차에서 파를 지키지 못한 김아림이 먼저 탈락했고, 3차 연장에서 조아연이 버디를 잡아 우승자가 정해졌다.

약 90m를 남기고 시도한 두 번째 샷을 조아연은 홀에 약 1m 거리로 보내 승기를 잡았다.

비슷한 위치에서 세컨드 샷을 먼저 한 최혜진은 그린에 겨우 도달했으나 홀까지 거리는 8m 정도 떨어져 버디를 하기 어려운 위치였다.

지난해 이 대회 우승자 김아림은 17번 홀 칩샷 이글과 18번 홀 버디를 엮어 극적으로 연장에 합류했으나 1차 연장에서 짧은 파 퍼트를 놓쳐 2연패 달성에 실패했다.

<연합뉴스>

<저작권자(c)연합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많이 본 기사 Top5

트위터 페이스북 구글+ 카카오톡

핫클릭 ✓

[AD]